전체뉴스 1-10 / 2,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U-23 대표팀 맡은 황선홍 "A대표 감독 되기 위한 검증 받겠다"

    ... 높은 지도자에게 U-23 대표팀 지휘봉을 맡긴 경우가 많았다. 성인 무대에서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를 이끌고 K리그 우승컵(1회)과 축구협회 FA컵(2회)을 들어 올렸던 황 감독을 U-23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 것은 이런 흐름의 ... 안으로 들어오게 돼 있다. -- 김학범호와 비슷한 축구를 할 것인가. 변화를 줄 것인가. ▲ 김학범호가 지난겨울 제주에서 전지훈련을 할 때 3경기를 봤다. 전방 압박이나 공격적인 콘셉트, 빼앗긴 뒤 수비 전환의 속도감 등 인상적이었고 ...

    한국경제 | 2021.09.16 12:09 | YONHAP

  • thumbnail
    김연경의 대세 행보…광고계 접수하고 서점가선 역주행

    ... 이어졌다"고 말했다. 한편 김연경은 2020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국가대표는 은퇴하지만 현역 생활은 계속된다. 흥국생명을 떠난 김연경은 올 시즌 중국 상하이 유베스트에서 뛰게 됐다. 그는 "중국 리그를 마친 후 겨울 이적 시장이 열리면, 다른 리그로 갈 수 있는 상황이 된다. 가능성을 열어둘 수 있기 때문에 중국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현역 은퇴 이후엔 지도자, 행정가, 방송인 모두 욕심이 난다며 "나도 내 ...

    연예 | 2021.09.08 10:27 | 김예랑

  • thumbnail
    김연경 "코트 떠나는 마지막 날까지 최고의 모습 보여드릴게요"

    ... 메달은 따지 못한 채 국가대표 임무를 끝냈다. “국가대표 은퇴 시점을 언제로 잡을지 고민이 컸습니다. 겨울과 봄에 배구 시즌, 여름과 가을에 대표팀 시즌을 보내며 1년 내내 톱니바퀴처럼 돌았습니다. 부상도 조금씩 발생했고 ... 선택했다”고 말했다. 중국 시즌 이후 행보는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고민 중이다. 그는 “미국에 배구 리그가 생겼다. 미국 대표팀의 조던 라슨에게 연락이 와서 미국에서 뛸 생각이 없냐고 하더라”며 “유럽도 ...

    한국경제 | 2021.09.06 17:50 | 조수영

  • thumbnail
    김연경 "선수생활 마지막 날까지 최고의 모습 유지하는 게 목표"

    ... 국가대표를 끝냈다. 그는 "국가대표 은퇴시점을 언제로 잡을지 고민이 컸다"고 털어놨다. "겨울과 봄에 배구시즌, 여름과 가을에 대표팀 시즌을 보내며 1년 내내 톱니바퀴처럼 돌았습니다. 부상도 조금씩 생겼고 점점 ... 선택했다"고 말했다. 중국 시즌 이후 행보는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고민 중이다. 그는 "미국에 배구 리그가 생겼다. 미국 대표팀의 조던 라슨에게 연락이 와서 미국에서 뛸 생각이 없냐고 하더라"고 전하며 "유럽도 ...

    한국경제 | 2021.09.06 16:40 | 조수영

  • thumbnail
    김연경의 못다한 이야기 "도쿄올림픽, 한일전이 가장 짜릿했죠"

    여자배구 '17년 국가대표' 은퇴 "아직도 믿기지 않아" "중국 리그 이후 미국·이탈리아 진출 고민" 2020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태극마크를 반납한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은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 유럽 진출을 고민하다가 중국에서 두 달 정도로 짧은 시즌을 한다는 얘기를 듣고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중국 리그에서 뛴 이후의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김연경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연경은 "중국 리그를 마친 후 겨울 ...

    한국경제 | 2021.09.06 15:03 | YONHAP

  • thumbnail
    '출루 대신 장타' 택한 보토 "다시, 타격이 즐거워졌다"

    ... 노려 '불혹'을 앞둔 조이 보토(38·신시내티 레즈)가 '타석에 서는 즐거움'을 되찾았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출루 머신'이었던 보토는 올해 '거포 스타일'로 변신했다. 보토는 29일(한국시간) MLB닷컴과의 ... 뜬 기분이다. 무엇보다 타석에 서는 것도, 타격 훈련하는 것도 즐거워졌다"고 했다. 즐거움을 되찾은 보토는 '겨울에도 타격하는 기회'를 얻고자 한다. 보토는 "(겨울에 열리는) 카리브해 시리즈에 출전할지를 심각하게 고려 중"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8.29 09:25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단짝' 케인, 토트넘 잔류…"팀 성공에 올인"

    손흥민(29)의 ‘단짝’ 해리 케인(28)이 이적하지 않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 남는다. 케인은 26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올여름 토트넘에 머물 것이며 ...squo;이란 단어를 써 찜찜함을 남겼지만 현지 매체 ‘풋볼 런던’은 “케인이 겨울 이적 시장이 열려도 이적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그의 측근을 통해 확인했다”고 전했다. 손흥민도 ...

    한국경제 | 2021.08.26 17:45 | 조희찬

  • thumbnail
    잔류왕은 잊어라…술술 풀리는 인천, 사상 첫 ACL '보인다!'

    ... 김현·송시우…물오른 아길라르까지 다채로워진 공격 단단한 30대 베테랑 스리백…몸 상태 유지가 변수 프로축구 K리그1의 '만년 강등 후보' 인천 유나이티드가 사상 첫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을 가시권에 뒀다. ... 힘든 순위다. 지난 8월 조성환 감독이 부임한 뒤 인천은 지는 것보다 이기는 것에 더 익숙한 팀으로 변해왔다. 겨울 선수 영입부터 성공적이었다. 조 감독의 뜻에 따라 인천은 센터백 김광석과 델브리지, 미드필더 네게바, 장신 스트라이커 ...

    한국경제 | 2021.08.26 11:05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단짝 케인, 잔류 급선회…"토트넘 성공에 100% 집중"

    ... 2천405억원)를 받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지난 22일(한국시간) 울버햄프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토트넘 팬들이 박수와 환호로 따뜻하게 케인을 환대하자 그의 마음이 '잔류' 쪽으로 ... 끝났고, 케인은 우리와 함께한다. 모두에게 환상적인 뉴스"라며 반겼다. 케인이 '올여름' 토트넘에 남겠다고 해 겨울 이적시장이 열리면 다시 이적을 추진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왔으나, 현지 매체 '풋볼 런던'은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8.26 07:57 | YONHAP

  • thumbnail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 "V리그에서는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종합)

    3패로 예선 탈락 "이번 대회는 V리그 구성원으로 책임 다하고자 참가" "V리그에서는 꼭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고희진(41) 감독이 컵대회 일정을 마치며 다짐하듯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이날 세터로 풀세트를 소화한 정승현을 향해서도 고 감독은 "황승빈이 전 경기를 소화할 수 없다. 정승현이 이번 겨울에 뭔가를 해야 한다고 단단히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이번 컵대회에는 출전하지 않았지만,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을 ...

    한국경제 | 2021.08.18 1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