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2,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류지현 감독 "보어, 선구안도 좋더라…라모스와는 작별 인사"

    ... "공도 잘 보는 선수"라고 소개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29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만난 류 감독은 "보어는 지난겨울에도 영입 후보군에 있던 타자"라며 "지난해에는 보어를 '장타형 타자'라고만 생각했다. 최근 영상을 유심히 보니, ... 드래프트에서 시카고 컵스에 25라운드에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4년 마이애미 말린스로 이적한 후 빅리그에 데뷔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559경기 타율 0.253, 홈런 92개, 타점 303개 OPS(출루율+장타율) ...

    한국경제 | 2021.06.29 16:28 | YONHAP

  • thumbnail
    현재에 집중하겠다는 손흥민 "토트넘이 나의 드림팀"

    ... 한 시즌 최다 골, 최다 도움, 최다 공격포인트를 모두 갈아치우는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만 놓고 봐도 37경기에서 17골 10도움으로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 기록을 세우며 리그 득점과 ... 음식 등에 대해 주로 이야기했다. 패션에 관심이 많기로 유명한 손흥민은 "옷을 잘 입는 건 정말 중요하다. 겨울에는 코트를 즐겨 입고, 여름에는 반바지와 티셔츠, 슬리퍼가 유니폼이다. 운동복을 자주 입지만 똑똑해 보이고 싶을 ...

    한국경제 | 2021.06.26 09:28 | YONHAP

  • thumbnail
    '유럽 10년째' 지동원, 마인츠와 불편한 동거…K리그 돌아올까?

    ... 전남에…다른 팀 가도 손해배상 규정은 없어 올해로 유럽 무대 진출 10년째를 맞은 지동원(30·마인츠)이 유럽 잔류와 K리그 복귀를 놓고 고민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지동원의 매니지먼트사 관계자는 23일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지동원이 ... 도르트문트(독일)로 이적했지만 제대로 경기를 뛰지 못하고 2군 팀에만 출전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2014-2015시즌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아우크스부르크로 복귀한 지동원은 2019-2020시즌 현재 소속팀인 마인츠와 2022년까지 계약했다. ...

    한국경제 | 2021.06.23 12:01 | YONHAP

  • thumbnail
    토론토, 마이애미에 2-1 역전승…스프링어 4타수 무안타

    ... 3연승을 달렸다. 토론토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방문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 토론토는 3연승 신바람을 내며 36승 35패를 기록했다. 토론토의 간판타자 조지 스프링어의 복귀전으로 관심을 끈 경기였다. 토론토는 지난겨울 스프링어와 6년 1억5천만달러(약 1천700억원)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스프링어는 여러 차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며 몸값에 걸맞은 ...

    한국경제 | 2021.06.23 10:48 | YONHAP

  • thumbnail
    양현종, 마이너리그행 하루 만에 텍사스서 방출대기

    양현종(32·텍사스 레인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지 하루 만에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됐다. 텍사스는 18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우완 투수 데니스 ... 방출대기 조치했다.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양현종은 일주일 이내에 다른 팀에 트레이드되거나, 방출, 혹은 마이너리그로 완전히 내려가야 한다. 산타나도 다저스에서 방출대기된 선수였다. 지난겨울 텍사스와 스플릿계약(메이저리그-마이너리그 ...

    한국경제 | 2021.06.18 08:05 | YONHAP

  • thumbnail
    '국가대표' 원태인 "최상의 상태로 올림픽에서 던지겠습니다"

    ... "명단이 발표되니, 실감이 난다. 정말 살면서 가장 큰 떨림과 무게감을 느낀다"고 했다. 원태인은 2021년 KBO리그와 한국 야구대표팀이 얻은 '최고의 수확'이다.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를 정할 때도 원태인 발탁에는 이견이 없었다. ... 평균자책점 3.56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후반기에는 14경기 1승 8패 평균자책점 6.15로 고전했다. 지난 겨울 원태인은 체력 보강과 슬라이더 연마에 힘썼다. 2020년 후반기, 자신을 냉정하게 바라보며 얻은 교훈 때문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6.16 13:41 | YONHAP

  • thumbnail
    MLB 연수 마친 염경엽 감독 "많은 것 느낀 시간…인생 돌아봤다"

    ... 자세·실력 인정…크게 성공할 것" m 염경엽 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 감독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코치 연수를 마치고 돌아왔다. 염경엽 전 감독은 지난달 귀국한 뒤 최근 자가격리를 ...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자리를 비웠다. 결국 염 전 감독은 시즌 중 감독직에서 사퇴했다. 염 전 감독은 지난겨울 샌디에이고 구단의 제안을 받고 미국에서 재충전의 시간을 보냈다. 선진 야구의 시스템을 확인하는 것은 물론, 인생을 ...

    한국경제 | 2021.06.09 11:26 | YONHAP

  • thumbnail
    이동욱 NC 감독 "이용찬, 이르면 다음주 콜업…구창모는 아직"

    ... 트윈스와의 방문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사전 인터뷰에서 이용찬에 관해 언급했다. 이 감독은 "이용찬은 내일 퓨처스(2군)리그 청백전에서 던질 예정"이라며 "이후 주말에 2군에서 한 번 더 던지게 할 계획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용찬은 ...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고 재활 기간 중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재활을 꾸준히 진행했지만 지난겨울 어느 팀과도 계약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디펜딩 챔피언' NC가 손을 내밀었다. NC는 지난달 20일 이용찬과 ...

    한국경제 | 2021.06.08 17:36 | YONHAP

  • thumbnail
    '강철부대' 출신 안준형, KPGA 매치플레이서 일낸다

    ... 32강전에서는 박상현(38)을 연장 1차전까지 몰고 간 뒤 승리해 16강에 진출했다. 16강은 4인 1조 조별리그 방식으로 열리며, 안준형은 B조에 속했다. 5일 조별리그 1경기에서 홍순상(40)을 2개 홀 남기고 3홀 차로 ... 이렇게까지 잘할 줄은 몰랐다"면서도 "자신감은 항상 있었다"고 말했다. 올해 상승세를 탄 이유를 묻자 "작년 겨울부터 열심히 준비했는데, 그게 올해 나타나는 것 같다"며 "스릭슨투어에서 우승하고 자신감이 계속 나오는 것 같다"고 ...

    한국경제 | 2021.06.06 08:28 | YONHAP

  • thumbnail
    '라켓소년단' 천재소년 탕준상, 굴욕 딛고 설욕할까…최고 시청률 6.4%

    ... 기대케 했다. 마침내 ‘라켓소년단’이 설욕과 복수를 다짐한 ‘전국봄철종별 배드민턴리그전’의 성대한 막이 올랐다. 윤해강에게 굴욕의 패배를 안긴 노랑머리 초등학생은 물론, 봄철 대회 단체전을 ... 새로운 걸음을 뗄 수 있을지 모두의 응원을 쏟게 했다. 한편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스타엔 | 2021.06.02 0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