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289,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지중해→대서양…'문명의 축' 바꾼 밀물과 썰물

    ... 조수(潮水)’가 15세기 이후 세계 역사를 바꾼 원동력이었다. 물론 그 밑바닥에는 지중해 문명의 오랜 경험과 기술이 축적돼 있다. 그런 점에서 ‘밀물·썰물의 상상력’은 역사의 앞물결과 뒷물결을 번갈아 마시고 자라는 ‘갯벌의 상상력’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대서양 이후 태평양 시대에도 다르지 않다. 잡스·머스크의 혁신 원천은 '콜럼버스 미션' 신항로로 대서양 ...

    한국경제 | 2020.08.07 17:21 | 고두현

  • thumbnail
    네이버·카카오 전성시대에 사는 나그네쥐

    ...로 주가를 나누는 꿈 대비 주가 비율(PDR)로 높은 주가를 정당화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대해 이 팀장은 “금리가 밸류에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알면 PDR은 필요없다”며 에쿼티 듀레이션 개념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를 소개했다. 에쿼티 듀레이션은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들에서 사용되는 개념으로, 금리에 대한 주가의 민감도를 가리킨다. 이 팀장은 에쿼티 듀레이션으로 따져보면 다른 조건이 같을 때 금리 하락으로 네이버 주가는 포스코 주가보다 ...

    한국경제 | 2020.08.07 17:15 | 장경영

  • thumbnail
    돌려막기 의혹에도 버젓이 영업하던 블루문…결국 폐업

    ... 과정에서 블루문펀드의 자금 유용, 투자금 돌려막기 등의 정황을 포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부업법 등에는 제재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없어 이렇다 할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블루문펀드는 지난 6월 본지의 사기 의혹 보도 이후 투자자들에게 “한경이 오보를 낸 것”이라며 배짱 영업을 계속했다. 결과적으로 두 달여 동안 블루문펀드의 누적 대출액은 100억원가량 더 늘었다. 임현우/구민기 기자 tard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7 17:12 | 임현우/구민기

  • thumbnail
    부동산 민심 역풍에 靑 참모 일괄사표…통합당 "직 대신 집 택했다"

    ...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다. 전문가들은 청와대와 여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가운데 ‘인사카드’로 국면 전환을 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노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며 “최근 상황에 대해 전체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비서실장·수석 5명 사의 수용·반려는 대통령이 결정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들이 동반 사의를 ...

    한국경제 | 2020.08.07 17:09 | 강영연/김소현/성상훈

  • thumbnail
    오피스텔도 큰 단지가 더 올랐다

    ... 동대문구에서 청약을 받은 ‘힐스테이트 청량리역’(954실)은 3.1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내며 완판됐다. 5월 서울 중랑구에서 청약을 받은 ‘신내역 시니프라디움 오피스텔’(943실) 경쟁률도 3.6 대 1을 기록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시장에서 대단지 프리미엄을 경험한 학습 효과가 오피스텔로 확산된 결과”라고 말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7 17:09 | 정연일

  • thumbnail
    또 등장한 관제펀드…국민 재테크 될까, 세금먹는 하마 될까

    ... K뉴딜위원회 정책간담회에서 뉴딜펀드에 대해 ‘해지 시 정부에 의한 원리금 보장’ 문구를 담은 홍보물을 배포했다. 이 때문에 금융투자업계를 중심으로 자본시장법 위반 논란이 일었다. 자본시장법 57조에 따르면 펀드는 운용 결과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고,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된다는 사실을 알리도록 돼 있다. 이를 어기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미래통합당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인 장진영 법무법인 강호 ...

    한국경제 | 2020.08.07 17:07 | 임도원/이동훈/박의명

  • thumbnail
    52일간 '물폭탄'…역대 최장 기간 장마, 왜?

    ... 토로했다. 과학적으로 봐도 정확한 예측에 근본적인 한계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기상청 슈퍼컴은 바람, 기압, 수분, 온도, 밀도 등 일곱 가지 기본 변수를 토대로 수만~수십만 가지 하부 변수를 생성해 미분방정식을 푼 뒤 결과값을 내놓는다. 그런데 이들 변수 중 하나만 미세하게 바뀌어도 결과값이 천차만별로 달라진다. 설령 결과값이 제대로 나온다고 해도 사람이 이를 잘못 해석하는 순간 엉뚱한 예보가 된다. 이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국가슈퍼컴퓨팅본부 ...

    한국경제 | 2020.08.07 17:06 | 정지은/이해성

  • thumbnail
    의암댐 수문 열었는데 작업 지시…누구냐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된 의암호 보트 전복사고와 관련, 폭우가 내리고 댐 방류로 유속이 빠른 위험한 상황인데도 누가 이들에게 작업지시를 내렸는지에 대해 경찰이 7일 수사에 들어갔다. 춘천시는 “자체 조사 결과 파악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비가 오는 상황에서 상부 지시 없이 작업을 했겠느냐”며 철저한 진상규 명을 요구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7일 시청에서 기자 브리핑을 ...

    한국경제 | 2020.08.07 17:06 | 임호범

  • thumbnail
    '젊은 피' 앞세운 국내파, 세계 최강 언니들 제압

    ... 버디를 잡아 선배들을 두 홀 차로 따돌렸다. 올해 한국여자오픈 우승자인 유소연이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추격에 나섰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이소영은 13번홀(파3)에서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승기를 잡았다. 결과는 2&1(1홀 남기고 2홀 차) 승리. ‘골프 여제’ 잡은 BC카드 연장전 듀오 지난 6월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에서 연장 명승부를 펼쳤던 박민지(22)와 김지영(24)은 한 팀으로 ...

    한국경제 | 2020.08.07 17:05 | 김순신

  • 미래에셋대우 영업수익 82% 감소에도 '역대 최대' 이익 낸 까닭은

    ... 파생상품거래 이익이 지난 1분기 5조1421억원에서 2분기 5184억원으로 줄어든 영향이 컸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1분기에 주가연계증권(ELS) 마진콜 사태로 증거금을 늘렸다가 2분기에는 시장 반등으로 증거금을 줄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증권사와 같은 금융회사는 일반 기업과 회계 처리가 달라 영업수익만 보면 왜곡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김현기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금융거래를 통해 수익과 손실이 발생했다면 수익은 ...

    한국경제 | 2020.08.07 17:00 | 임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