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스' 허경환 "통일 기대하며 주식투자→폭포수" 폭망 경험

    개그맨 허경환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북한 때문에 폭포수 눈물 흘린 썰을 공개했다.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안타까운 결말은 맞은 그의 웃픈 사연이 폭소를 자아냈다. 3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 측은 허경환이 북한 때문에 눈물 흘린 썰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허경환이 북한만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말문을 열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창 남북관계가 ...

    텐아시아 | 2020.06.03 15:57 | 신소원

  • thumbnail
    인니 고젝이 뭐길래…페이스북·페이팔 잇따라 투자

    ... 않았으나 "유의미한 규모"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최대 스타트업으로 평가받는 고젝은 2010년 차량 공유, 호출 서비스부터 시작해 온라인 결제와 함께 식품이나 서비스 주문도 가능한 원스톱 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왔다. 동남아시아에서는 그랩(Grab)과 함께 양대 승차 공유업체로 통한다. 로이터는 기존 투자자인 텐센트 홀딩스와 구글도 고젝에 추가 투자했다면서 아마존과 고젝의 투자 협상은 결렬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3 15:31 | YONHAP

  • thumbnail
    [단독] 아이폰도 삼성페이처럼 결제되는 폰케이스 나온다

    ... 진척이 없는 상태다. 애플이 카드사에 0.15%의 결제수수료를 요구하면서다. 삼성페이나 LG페이, 구글페이는 모두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여기에 3000억원에 달하는 한국 NFC단말기 보급비용을 카드사가 부담하라고 요구한 탓에 협상이 결렬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3000억원에 달하는 비용을 부담하는 것보다 10억여원을 투자해 직접 국내기술을 개발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2 14:46 | 박진우

  • thumbnail
    건강보험 의료수가 내년 1.99%↑…재정 9천416억원 추가 소요(종합)

    의협 등 3개 단체와는 협상 결렬…건정심서 최종 결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에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이 지불하는 '수가'가 내년에 평균 1.99% 인상된다. 건보공단은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간호협회, 대한조산협회 등 4개 의약단체와 2021년도 수가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2일 밝혔다. 수가 인상률은 한방 2.9%, 약국 3.3%, 조산원 3.8%, 보건기관(보건소) 2.8% 등으로 결정됐다. 이번 수가 인상으로 내년에 건강보험 ...

    한국경제 | 2020.06.02 13:47 | YONHAP

  • thumbnail
    건강보험 의료수가 내년 1.99%↑…진료비 인상될 듯

    내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 완료…재정 9천416억원 추가 소요 의협 등 3개 단체와는 협상 결렬…건정심서 최종 결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에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이 지불하는 '수가'가 내년에 평균 1.99% 인상된다. 이에 따라 내년 동네병원이나 한의원에서 환자가 내는 진료비가 인상될 전망이다. 건보공단은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간호협회, 대한조산협회 등 4개 의약단체와 2021년도 수가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2일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6.02 10:05 | YONHAP

  • thumbnail
    제주 BCT 노조 "시멘트 회사, 교섭에 책임있는 자세 보여야"

    제주지역 시멘트 운송차량(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운전자들이 시멘트 회사와의 1차 본교섭 결렬을 규탄하며, 제대로된 입장을 마련해 교섭에 참여할 것을 회사측에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 등은 1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멘트 회사 3사는 BCT 노동자의 생계를 위협하는 적자 운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교섭에 성실히 참여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BCT 노동자들은 제주 시멘트회사 3사와 ...

    한국경제 | 2020.06.01 12:03 | YONHAP

  • 고심 깊은 韓외교부…"보안법 사태 주시"

    ... 있다. 한국 경제는 최대 수출 대상국인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아직 끝나지 않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에서 비롯된 중국의 경제 보복 문제도 해결되지 않았다. 작년 2월 말 베트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후 냉랭해진 남북한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도 중국의 협조가 절실하다.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미·중 양자택일 또는 전략적 모호성 유지와 관련해 “그런 방향성에 대해 다 열어놓고 논의했다”며 ...

    한국경제 | 2020.05.28 19:56 | 임락근

  • thumbnail
    부산·경남 레미콘 파업 2주만에 타결…29일부터 정상 가동(종합)

    ... 인상과 지입차주 복지기금으로 매월 각사에 20만∼50만원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협상은 파업 장기화를 우려한 부산시 중재로 이뤄졌다. 노조는 올해 3월부터 사측 대표단인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와 집단 교섭을 진행했지만 결렬되자 지난 14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 이후에도 협상에 진전이 없자 노조는 19일부터 노조 분회와 단체협약을 체결한 레미콘 제조사는 파업을 풀고 체결하지 않은 곳은 파업을 이어가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노사 대립으로 에코델타시티 ...

    한국경제 | 2020.05.28 17:55 | YONHAP

  • thumbnail
    홍콩보안법 통과로 미중관계 격랑…한국 '줄타기 외교' 기로(종합)

    ... 안보·경제 관계를 유지해왔다. 아직 끝나지 않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중국의 경제보복,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 등 현안도 이들 국가와의 관계에서 부담으로 작용한다. 작년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냉랭해진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미중 양국의 협조가 절실하다는 사실도 고려할 수밖에 없다.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통합분과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미중 양자택일 또는 전략적 모호성 유지와 관련 "그런 ...

    한국경제 | 2020.05.28 17:18 | YONHAP

  • thumbnail
    홍콩보안법 앞두고 미중관계 격랑…정부, 대응책 고심

    ... 안보·경제 관계를 유지해왔다. 아직 끝나지 않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중국의 경제보복,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 등 현안도 이들 국가와의 관계에서 부담으로 작용한다. 작년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냉랭해진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미중 양국의 협조가 절실하다는 사실도 고려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홍콩의 민주화 시위나 미국의 화웨이 장비 배제 요청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전략적 ...

    한국경제 | 2020.05.28 11: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