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재다능 손흥민, 토트넘의 가장 중요한 선수"…EPL 집중조명

    ... 손흥민은 30차례 기회를 만들고, 51번의 슈팅, 29번의 유효슈팅으로 팀 내 최다 기록을 남겼다. 193분에 한 골로, 해리 케인(160분에 한 골)에 이어 최고의 결정력 뽐냈다. 클라크는 "손흥민이 시즌의 3분의 1가량을 결장하고도 각종 기록에서 팀 내 최고 수준을 보였다"면서 "양발을 자유자재로 쓰는 덕분에 각종 대회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골을 넣었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주득점원이자 창조자라는 두 가지 역할에 모두 완벽하게 어울린다"며 골과 ...

    한국경제 | 2020.03.28 10:26 | YONHAP

  • thumbnail
    NBA스타 커리 만난 코로나19 권위자 "두려워 말고 이겨내야"

    ... 시작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파우치 소장은 커리에게 "우리는 현재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으며 서로 협력할 때"라며 "두려워하거나 겁먹지 말고 코로나19와 맞서 싸워 끝을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커리는 이달 초 독감 증상으로 두 경기 결장 후 코로나19 검진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 그는 회복 후에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경기하는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 100만 달러를 기부하는 등 코로나19 퇴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27 16:01 | YONHAP

  • thumbnail
    공형진 "주진모와 선긋기? 사실 아냐"

    ... "얘는 무조건 배우 편을 드는데, 우리는 선택을 당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공백기동안 감내해야 했던 개인적인 아픔도 전했다. 공형진은 "건강했던 부모님이 둘 다 편찮으셨다"며 "어머니가 결장암 판정을 받았는데, 행운처럼 조기에 발견해 개복도 안하고 수술을 마쳤다. 그런데 어머니가 입원한 병원에서 아버지가 계단에서 내려오다 떨어져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이 일어났다"고 연이은 불행을 전했다. 공형진은 "당시 ...

    HEI | 2020.03.25 14:19 | 김소연

  • thumbnail
    프로농구 MVP 허훈·김종규, 신인왕은 김훈·박정현 경쟁

    ... 35경기에 출전해 평균 14.9점에 7.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어시스트 부문에서는 2위 김시래(LG)의 4.8개를 압도적으로 앞서는 1위고 국내 선수 중 득점에서도 송교창(KCC)의 15.0점에 이어 2위다. 허훈이 부상으로 결장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초순에 kt의 팀 성적이 1승 7패에 그쳤다는 점은 허훈의 비중을 실감하게 한다. 허훈 외에 MVP 후보로는 올해 올스타전 MVP 수상자인 DB 김종규(29)가 거론된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창원 ...

    한국경제 | 2020.03.25 12:55 | YONHAP

  • thumbnail
    부산대병원 첨단 로봇수술기 추가 도입…2대로 늘어

    ... 수술과 비교할 때 통증과 출혈감소, 입원 기간 단축, 합병증 감소 등의 장점이 있다. 이번에 도입한 기종은 4세대 '다빈치 Xi'이다. 몇 개의 작은 절개만으로도 복잡하고 고난도 암 수술이 가능하다. 전립선, 자궁, 난소, 직장·결장, 흉부질환, 갑상선, 유방 등 각종 암 질환에서 최소 절개로 치료할 수 있다. 부산대병원 로봇수술센터 의료진은 2013년 11월 부산, 울산, 경남지역에서 처음으로 '다빈치 Si'를 도입, 지난해 5월 기준 로봇수술 1천건을 ...

    한국경제 | 2020.03.23 14:04 | YONHAP

  • thumbnail
    '밥은 먹고 다니냐' 공형진, "내가 톱스타만 친구 한다고?"

    ... 사람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느 날) 갑자기 숨이 안 쉬어지고 식은땀이 나면서 죽을 것 같았다”면서 자신에게 공황장애를 찾아왔음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공형진은 어머니가 갑자기 찾아온 결장암으로 투병했을 뿐만 아니라 아버지마저 낙상 사고를 당해 두개골이 골절되는 등 연이은 악재를 경험했던 이야기를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개그맨 이진호가 준비한 코너 ‘충무로 뒷담화’에선 자신을 따라다니는 루머에 ...

    텐아시아 | 2020.03.23 13:12 | 정태건

  • thumbnail
    "암 사망원인 2위 직·결장암, 발생 억제 단백질 발견"

    스위스 취리히대 연구진, 저널 '위장병학'에 논문 인간의 장(腸)에 생기는 암 가운데 가장 흔한 게 결장·직장암(Colorectal carcinoma)이다. 결직장암은 세계적으로 암 사망 원인 2위에 오를 만큼 치명률도 높다. 이런 결직장암의 원인으로 일부 유전적 소인이 거론되기도 한다. 하지만 다수는 비만,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물 섭취, 신체 활동 부족 등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장의 미생물 생태계를 적절히 유지해 결직장암 ...

    한경헬스 | 2020.03.19 16:40 | YONHAP

  • thumbnail
    '사이영상' 벌렌더, 사타구니 수술…재활에 최소 6주

    ... 애스트로스)가 수술을 받았다.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은 18일(한국시간) 벌렌더가 사타구니 근육 수술을 받아 최소 6주 이상 재활을 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예년 같으면 개막전 선발로 나서야 할 에이스가 한 달 이상 정규리그를 결장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미국 메이저리그는 3월 27일로 예정됐던 2020시즌 개막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장기간 연기된 상태다. 현재로선 올 시즌 개막전이 빨라야 5월 중순 열릴 전망이고 ...

    한국경제 | 2020.03.18 06:21 | YONHAP

  • thumbnail
    "미중, 코로나19 저지 협력 대신 새로운 대결장으로 삼아"

    홍콩매체 "음모론과 적대적 감정으로 상대를 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미국과 중국 간 경쟁의 새로운 장이 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6일 양국이 코로나19를 잡기 위해 힘을 합치기보다는, 음모론과 적대적 감정으로 상대를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양국은 바이러스의 기원, 미국 의료진의 후베이성 우한(武漢) 방문 허용 여부, 우한 내 미국인 철수 전세기...

    한국경제 | 2020.03.16 16:37 | YONHAP

  • thumbnail
    EPL 중단, 손흥민에겐 '회복 박차' 기회…다음주 팀 훈련 복귀(종합)

    ...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EPL 26라운드 중 오른팔이 부러지는 큰 부상을 당했다. 이후 그는 한국에 들어와 지난달 21일 수술을 받았다. 이미 주포 해리 케인이 햄스트링 인대 파열로 수술을 받아 장기 결장하며 전력 누수를 겪은 토트넘은 손흥민까지 빠지자 내리막을 걸었다. 지난달 20일 라이프치히(독일)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0-1로 진 것을 시작으로 각종 대회에서 6경기 무승에 그쳤다. 26라운드까지 ...

    한국경제 | 2020.03.14 13: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