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51-2460 / 3,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농구, 12월2일 국적다른 형과 아우 대결

    ... 키나영(198.1㎝)과 신인 함지훈(198㎝)과 함께 파워포워드로 활약할 것으로 보여진다. 오리온스와 모비스의 경기는 꼴찌를 면하는 경기로서 이들 형제등의 활약 등이 재미를 더 할 것으로 보여진다. 오리온스는 김승현이 장기 결장한 가운데 로버트 브래넌 또한 부상으로 4연패를 막지 못해 모비스와 한 게임 차 9위(3승9패)로 처져 있다. 형의 팀이 잘 하면 동생이 울고 동생의 팀이 잘하면 형이 굴욕(?)을 겪어야 할 판이다. 앞서 산드린은 24일 안양 KT&G와 ...

    한국경제 | 2007.11.19 00:00 | saram001

  • 이영표 4경기 연속 풀타임…이동국 결장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거 이영표(30.토트넘)가 감독 교체 이후 네 경기 연속 풀타임을 뛰면서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악재에 시달리고 있는 이동국(28.미들즈브러)은 좀처럼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주전 경쟁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다. 이영표는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 경기장에서 펼쳐진 2007-2008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위건 애슬레틱과 홈 경기에서 주 포지션인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전해 팀의 4-0...

    연합뉴스 | 2007.11.12 00:00

  • thumbnail
    맨유 호날두 날았다 … 2골 맹활약에 팀 2-0 승리

    ... 맨유보다 두 경기를 덜 치렀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선두 자리는 뒤바뀔수 있다.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전반 34분 왼쪽에서 올라오는 긱스의 코너킥을 골문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골과 연결시킨 뒤, 1분 뒤 또 발로 추가골을 넣었다. 한편 토트넘의 이영표(30)는 에슬레틱과의 홈 경기에서 풀타임 출전, 팀의 4-0 승리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이동국(28·미들즈브러)은 볼턴과의 원정경기에 결장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1.12 00:00 | saram001

  • 설기현, 2연속 결장…풀럼은 리버풀에 완패

    ... 리버풀과 2007-2008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아예 출전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전 소속팀 레딩FC와 지난 4일 맞대결에서 교체 명단에 포함됐지만 90분 동안 벤치를 지킨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결장이다. 풀럼은 후반 31분 페르난도 토레스의 선제 결승골에 이어 후반 40분 스티븐 제라드에게 페널티킥 쐐기골을 허용하며 0-2로 패했다. 리버풀은 무패행진(6승6무.승점 24)을 이어간 반면 풀럼은 2승6무5패(승점 12)로 ...

    연합뉴스 | 2007.11.11 00:00

  • '좌불안석' 이동국, 이영표와 대결

    ... 소속팀 미들즈버러는 3일(이하 한국시간) 자정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이영표가 활약하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와 정규리그 12라운드 홈 경기를 펼친다. 이동국과 이영표는 9월 27일 칼링컵 3라운드에서 처음 만날 뻔했지만 이영표가 결장하면서 시즌 첫 대결이 무산됐다. 최근 후반전 교체멤버로만 나서면서 '활약을 보여줄 시간이 적다'며 출전시간에 대한 아쉬움을 호소했던 이동국은 갑작스런 음주 파문이 불거지면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더욱이 칼링컵에서만 1골을 ...

    연합뉴스 | 2007.11.02 00:00

  • 이동국.설기현 후반 교체투입 '시간이 짧다'

    ... 끝난 2007-2008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5분 툰카이 산리와 교체 투입돼 1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지난 8일 맨체스터 시티와 원정 경기 이후 두 경기 연속 결장했던 이동국은 세 경기 만에 출전했지만 뭔가를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모자랐다. 중앙과 상대 문전을 부지런히 뛰어다녔지만 이렇다할 골 기회는 잡지 못했다. 미들즈브러는 맨유의 파상 공세를 막아내지 못하고 1-4로 대패했다. 맨유는 전반 ...

    연합뉴스 | 2007.10.28 00:00

  • 설기현, 이적 후 두번째 선발…첫 골은 불발

    이동국은 첼시전 결장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거 2년차 설기현(28.풀럼)이 이적후 두번째 선발 출장했으나 첫 골을 터뜨리는 데는 실패했다. 설기현은 21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 스타디움에서 끝난 더비카운티와 2007-2008 프리미어리그 10차전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45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시즌 초반 레딩에서 풀럼으로 이적한 이후 지난달 30일 첼시전에 이어 두번째 정규리그 선발 출격. 오른쪽 ...

    연합뉴스 | 2007.10.21 00:00

  • 이승엽 '한 방 만이 살길'…이병규는 '지금 이대로'

    ... 시리즈에서 3번 오가사와라 미치히로, 4번 이승엽에 대한 의존도가 더욱 커졌다. 그러나 믿었던 OL포가 침묵하면서 하라 다쓰노리 감독도 어찌해 볼 방도를 찾지 못하고 있다. 홈런 2위(35개) 다카하시 요시노부가 발목 통증으로 2차전서 결장한 것도 큰 악재였다. 어찌보면 이승엽 홀로 모든 부담을 떠안기가 억울한 상황. 상대 집중 견제로 이승엽이 홈런을 때리기가 쉽지 않겠지만 부진을 한꺼번에 씻어내는 건 역시 드라마틱한 홈런 밖에 없다. 등 통증에도 불구, 다행히 ...

    연합뉴스 | 2007.10.20 00:00

  • 이동국 훈련 재개…첼시전 출격 '이상무'

    ... 이동국(28.미들즈브러)이 허리 통증을 털고 훈련을 재개했다. 미들즈브러는 18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토요일 첼시전을 앞두고 부상으로 치료를 받아온 공격진에 좋은 소식이 있다"면서 "허리 통증으로 맨체스터 시티전에 결장했던 이동국이 훈련을 다시 시작했다"고 밝혔다. 갑작스런 허리 부상으로 지난 7일 맨체스터 시티전 엔트리에 빠졌던 이동국은 20일 오후 11시 열릴 강호 첼시와 홈 경기 출전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들즈브러는 또 햄스트링 ...

    연합뉴스 | 2007.10.18 00:00

  • [NFL] 한국계 워드, 14일 방한 불발

    ... 예정된 방한을 시즌 후로 연기했다고 12일 밝혔다. 워드는 이번 방한에서 국내 혼혈인 재단 건립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었다. 워드는 지난달 24일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전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 오른쪽 무릎을 다쳤고 2경 기 연속 결장하며 재활 치료 중이다. 피츠버그 코칭스태프는 부상 악화를 염려해 시즌 후 방한토록 강력히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드는 대신 "방한이 시즌 후로 연기됐지만 국민께서 내한을 환영해 주셔서 진정으로 감사한다. 다문화인에 대한 지속적인 ...

    연합뉴스 | 2007.10.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