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2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왜 이제 나타났니" 김병희·한석현 2014년 신인들 '돌풍'

    ... 맹활약했다. 김병희의 활약으로 kt는 SSG에 14-5로 크게 이겼다. 끝내기 안타를 치고 "이 맛에 야구한다"고 했던 김병희의 2경기 타율은 0.667, 출루율은 0.857에 이른다. kt는 주전 2루수 박경수가 허리 부상으로 결장 중이고, 3루수 황재균까지 코뼈 골절로 2개월 공백이 불가피한 상태여서 전전긍긍하고 있었다. 그런데 김병희의 등장으로 kt는 침체 위기에서 벗어나 더 크게 반등했다. 한석현 역시 꾸준히 기회를 받고 있다. 23일 대타로 안타를 친 ...

    한국경제 | 2021.04.28 11:43 | YONHAP

  • thumbnail
    송교창 돌아온 KCC vs 흐름 탄 전자랜드, 29일 전주서 최종 승부

    ... 밖의 대반격을 당한 KCC는 일단 안방으로 돌아가 마지막 경기를 치르는 게 다행스럽다. 적지에서 3차전 45점, 4차전 21점 차의 완패를 당한 만큼 장소를 바꾸는 것 자체를 전환점으로 삼을 수 있다. 발가락이 아파 1∼3차전 결장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송교창이 4차전에 돌아와 경기를 소화한 것도 5차전을 준비하며 보탬이 될 부분이다. 송교창은 정규리그가 끝난 6일 이후 21일 만에 실전에 나선 4차전에서 17분여를 뛰며 팀 내 최다인 14점을 올렸다. ...

    한국경제 | 2021.04.28 09:39 | YONHAP

  • thumbnail
    '짝꿍' 잃은 김광현…STL 포수 몰리나, 발 부상으로 전력 이탈

    ...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몰리나가 오른 발 힘줄 염좌(근육 또는 인대 손상)로 28일(한국시간) 10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몰리나는 지난 24일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 중 발에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고, 2경기에 결장했다. 지난 27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다시 라인업에 들어왔지만 결국 부상자명단에 오르게 됐다. 몰리나는 세인트루이스에서 공격·수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현역 최고 평가를 받는 베테랑 주전 포수로 투수와 호흡을 맞추고, 타자로서도 ...

    한국경제 | 2021.04.28 09:09 | YONHAP

  • thumbnail
    송교창 복귀도 못 막은 KCC의 연패…전창진 감독 "힘에서 밀려"

    ... "힘에서 밀리는 부분에 대한 준비를 더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체력 외에도 보완해야 할 점을 많이 찾았다"면서 "여기서 다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다음 경기 때 보완해서 나오겠다"고 다짐했다. 1∼3차전을 모두 결장했던 송교창은 이날 모처럼 실전에 나섰음에도 투입되자마자 5연속 득점하는 등 17분여를 뛰며 팀에서 가장 많은 14점을 올리고 리바운드 3개, 스틸 1개를 기록했다. 29일 운명의 5차전에선 그의 비중이 더 높아질 전망이다. 전 감독은 ...

    한국경제 | 2021.04.27 22:28 | YONHAP

  • thumbnail
    투혼의 전자랜드, KCC에 2연패 뒤 2연승…4강 PO '끝장 승부'

    ... 선수들이 그 메시지를 코트에서 실현했다. 김낙현, 조나단 모트리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은 전자랜드는 1쿼터 2분여를 남기고 '에이스' 송교창을 4강 PO 들어 처음 내보낸 KCC와 팽팽하게 맞섰다. 발가락 통증으로 1∼3차전 결장했던 송교창은 투입되자마자 3점포와 미들 슛으로 19-21을 만들며 부상이 무색한 활약을 펼쳤고, 1쿼터는 전자랜드의 23-21 근소한 우세였다. 줄곧 밀리던 KCC는 정창영의 골 밑 득점, 김상규의 3점포에 힘입어 2쿼터 4분 53초를 ...

    한국경제 | 2021.04.27 21:02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정규리그 MVP 송교창, 4강 PO 4경기 만에 첫 출격 대기

    전자랜드 정영삼은 3차전 이어 결장…유도훈 감독 "이번 시즌 못 뛸 듯" 2020-2021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인 전주 KCC의 송교창(25·198㎝)이 4강 플레이오프 들어 처음으로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송교창은 2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인천 전자랜드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 엔트리에 대기 선수로 포함됐다. 송교창은 정규리그 53경기에 출전, 평균 15.1점을 넣고 ...

    한국경제 | 2021.04.27 18:55 | YONHAP

  • thumbnail
    경희대병원, 신생아중환자실 화상 면회 시스템 도입

    ... 보호자의 걱정과 불안이 커지는 점을 고려해 화상 면회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병원은 설명했다. 부모는 화상 면회 시스템으로 아이 얼굴을 보면서 의료진과 실시간으로 대화할 수 있다. 태어난 지 이틀 만에 선천성 거대 결장증이라는 진단을 받고 이 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 입원한 아기의 보호자는 화상 면회 시스템을 통해 아이를 볼 수 있어 다행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 보호자는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홀로 병마와 싸우는 아이를 생각하니 부모로서 죄책감과 ...

    한국경제 | 2021.04.27 14:46 | YONHAP

  • thumbnail
    드디어 성사된 '아자르 더비'...'험난한 일정'은 걱정 [레알vs첼시]

    ... 기록했었다. 그는 2018/19시즌 유로파리그 우승 이후 곧바로 1억 6천만 유로(약 2146억 원)의 이적료로 레알로 이적했고 이적하자마자 너무나 많은 부상에 시달렸다. 아자르는 현재까지 레알에서 부상으로 358일, 58경기를 결장해 2천억 원에 달하는 이적료가 너무 아까운 상황이 됐다. 간신히 현재 부상에서 복귀한 아자르는 친정팀인 첼시와 첫 맞대결을 준비한다. UEFA 공식 홈페이지에선 아자르를 교체 명단에 포함시켰다. 한편 두 팀은 치열한 순위 싸움을 ...

    한국경제 | 2021.04.27 14:42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양현종, MLB 데뷔전 4⅓이닝 2실점…오타니에 첫 피안타(종합)

    ... 시도해 양현종의 허를 찔렀다. 당황한 양현종은 3루쪽으로 튄 공을 쫓았지만 잡지 못해 오타니에게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현역 최고의 타자로 꼽히는 마이크 트라우트가 타석에 들어왔다. 팔꿈치에 사구를 맞은 뒤 결장하다가 이날 복귀한 트라우트는 2루수 내야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로써 양현종은 에인절스 타자 9명을 모두 상대했다. 무사 1, 2루에 몰린 양현종은 랜던을 좌익수 뜬공 처리했지만, 월시에게 중월 적시 2루타를 맞았다. 오타니가 ...

    한국경제 | 2021.04.27 12:17 | YONHAP

  • thumbnail
    화장실 다녀왔는데 시원하지 않다면…과민성장증후군? 직장암?

    ... 이유로 혈관이 부풀어 오른 상태가 지속하면 치핵이 항문 안 또는 밖으로 튀어나오는데, 이 상태를 치핵이라고 부른다. 대부분의 잔변감은 과민성장증후군, 치핵으로 발생하지만 일부 환자 중에서는 대장암의 징후이기도 하다. 직장이나 하부 결장에 암이 생기면 장이 좁아져 변이 시원하게 나오지 않는 경우가 있어 대변을 본 뒤에도 잔변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창환 교수는 "잔변감을 느끼는 이유는 과민성장증후군이나 치핵 등이 가장 흔한 원인"이라면서도 ...

    한국경제 | 2021.04.27 10: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