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3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한항공 승무원 인턴도 사상 첫 무급휴직

    ... 가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서울 송현동 부지 매각 입찰 주관사 신청을 지난 24일 마감한 결과 여섯 곳에서 주관사로 나서겠다고 제안서를 냈다”고 말했다. 송현동 부지는 경복궁 인근의 3만6642㎡ 규모 토지다. 대한항공이 2008년 삼성생명으로부터 2900억원에 사들여 7성급 관광호텔을 지으려다가 인근에 풍문여고와 덕성여중·고가 있다는 이유 등으로 무산됐다. 지금은 760m 길이 담장으로 ...

    한국경제 | 2020.03.30 17:24 | 김재후

  • thumbnail
    [이 아침의 풍경] 폐쇄된 피라미드

    ... 북적이는 기자 피라미드. 하지만 당분간은 적막함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집트 정부는 기자 피라미드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와 국립박물관 등에 대해 이날부터 2주 동안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국내에서도 주요 관광지가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봄꽃이 한창 피고 있지만 다음달 열릴 예정이던 궁중문화축전과 창덕궁 달빛기행, 경복궁 야간관람 등도 모두 잠정 연기됐다. 잃어버린 봄을 언제나 되찾을 수 있을까.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26 17:53 | 김희경

  • thumbnail
    [천자 칼럼] 정주영이 꿈꾼 '새 봄'

    ...는 1981년 2월 25일 서울신문에 실렸다. ‘창밖으로 내리는 부드러운 함박눈은 오는 봄을 시샘하는 것인가?’로 시작하는 이 글에서 그는 ‘눈을 밟으며 뛰어가는 운동화 바닥’과 ‘경복궁 돌담장 옆 새벽 공기’에서 봄을 느끼다가도 ‘사무실에 들어서면 봄은 간곳없이 사라진다’고 썼다. 날마다 실적에 쫓기며 ‘남이 잘 때 깨고 남이 쉴 때 뛰어야 하는’ 기업인들이 ‘하늘의 ...

    한국경제 | 2020.03.19 18:11 | 고두현

  • thumbnail
    대한항공 소유 송현동 부지…서울시가 사들여 공원 조성

    서울시가 대한항공 소유의 종로구 송현동 3만7000여㎡의 부지를 매입해 공원화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는 경복궁 동쪽에 있는 거대한 나대지로, 서울광장의 세 배(3만6642㎡)에 이른다. 전희선 서울시 2부시장은 18일 “대한항공 측과 작년 말부터 부지 매입을 위한 실무협상을 하고 있다”며 “우선 올해 안에 도시계획시설공원으로 지정하고 2022년에 매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

    한국경제 | 2020.03.18 17:12 | 배정철

  • thumbnail
    [한경에세이] 능(陵)의 재발견

    ... 오면 눈 내린다고, 하늘 맑으면 하늘 파랗다고 사람이 미어터지던 곳이다. 사시사철 인파로 복닥거리던 뜰은 괴괴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감염병 세계적 유행’을 선언한 지난 12일 서울 경복궁 풍경이다. 불과 한 달여 전만 해도 한복 입은 관광객들이 삼삼오오 기념사진을 찍으며 입춘(立春)을 즐기던 모습이 TV 화면을 장식했다. 이번엔 정반대 상황이 카메라에 잡힌다. 적막강산이다. 지난해 역대 최고 관람객 수를 기록했던 ...

    한국경제 | 2020.03.15 17:15

  • thumbnail
    문종이 대리청정한 경복궁 계조당 2022년까지 복원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경복궁 내 동궁(東宮)의 정당(正堂)인 계조당(繼照堂)이 복원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계조당 복원공사를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 2022년까지 82억원을 들여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계조당은 궐내 동쪽에 자리잡은 동궁의 중심 건물로, 세종이 세자였던 문종에게 대리청정을 명해 국사를 모두 맡겼던 1443년에 처음 건축됐다. 문종은 세자 시절 여기서 신하들과 조회를 열고 국사를 논했다. 사신 접견, 궁중 잔치인 ...

    한국경제 | 2020.03.04 13:28 | 서화동

  • thumbnail
    공기 위에서 아래로 유입돼 항공기내 감염 불가?…"전파 가능성 있다"

    ... 접촉을 줄이는 것도 필요하다. 인천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50대 A씨는 중국이나 대구를 방문한 적도 없고 신천지 신도도 아니다. 하지만 서울시 소속 문화관광해설사로 중화권 관광객을 대상으로 활동해왔다. 지난달 23일부터 26일까지 경복궁과 용산 전쟁기념관 등에서 중화권 관광객과 접촉한 뒤 31일부터 발열이 나타나 이달 중순 코로나19로 진단받았다. “증상 시작 때 바이러스 더 많이 배출” “비행기 내에서는 감염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02.27 17:21 | 노경목/이지현

  • thumbnail
    청와대도 방역 비상, 경비단 10여명 확진자 접촉 가능성에 격리

    ...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날짜에 같은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거주하는 남성 환자 A(75)씨가 이날 우한 코로나 56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 광화문 하나이비인후과를 지난 6일부터 17일까지 총 다섯 차례 방문해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56번 확진자가 다녀간 이비인후과는 청와대에서 약 1㎞ 떨어진 경복궁역 3번 출구 앞에 있다. 청와대 '101경비단'과 ...

    한국경제 | 2020.02.21 09:14 | 김명일

  • thumbnail
    종로구 75세 확진자, 13일간 관리 사각…선별진료소 3곳서 퇴짜

    ... 거주하는 75세 남성이다. 앞서 이 환자는 고열‧기침 증상에도 선별진료소 3곳에서 퇴짜를 맞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간 관리 사각지대에 놓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환자는 종로구에서도 주거지와 직장, 정부기관 등이 밀집한 경복궁역 근처 이비인후과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이비인후과 원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환자가 지난 6일부터 다섯 차례 병원에 들렀으며, 해외여행 이력이나 확진자와 접촉한 기록이 없다는 이유로 종합병원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

    한국경제 | 2020.02.20 14:29 | 김명일

  • thumbnail
    8K 초고화질 영상에…교육·의료 콘텐츠까지 통신 3사, VR시장 '판' 키운다

    ... 6분의 1 수준으로 낮췄다. 이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실리콘밸리의 VR 스타트업 알카크루즈와 협력했다. 8K 영상은 ‘슈퍼VR워치’ 앱의 ‘8K 프리미엄’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올해 경복궁, 태권도 등 한국 대표 문화재와 K팝 등을 소재로 100여 개 8K VR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SK텔레콤도 다양한 VR 콘텐츠를 내놓는다. 13일 VR 게임 ‘크레이지월드VR’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20.02.13 18:06 | 홍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