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8,6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란 피운 청년 53회 테이저건 쏴 죽인 미 경찰 1년뒤 기소

    살인 혐의 적용…"그동안 계속 근무 이해할 수 없어" 길거리에서 소란을 피운 20대 백인 청년을 50여차례나 테이저건(전기충격총)으로 공격해 숨지게 한 미국의 백인 경찰관 2명이 사건 발생 1년 만에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미 오클라호마주 수사국(OSBI)은 지난해 7월 초 발생한 재러드 레이키(28)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윌슨 경찰서 소속 조슈아 테일러(25) 경관과 브랜던 딩먼(34) 경관을 기소했다고 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이 ...

    한국경제 | 2020.07.04 09:23 | YONHAP

  • thumbnail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숨져…부검해 사인 조사

    배우 김민교 씨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할머니 A씨가 결국 숨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5월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 입원 중이던 A씨가 전날 새벽 치료 도중 숨졌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두 달 전 경기 광주시에서 나물을 캐던 도중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려 치료를 받고 있었다. A씨 유족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A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부검에서 A씨의 사인이 개 물림 사고에 ...

    한국경제 | 2020.07.04 09:17 | 채선희

  • thumbnail
    전 유소년대표감독 "가혹행위 사라지지 않아…근본적 변화 필요"

    ... 같았다"고 했다. 이지열 전 감독은 "성적을 보장하는 그런 선수에게는 지도자가 낮은 자세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 '후배들이 말 듣지 않으면 은퇴하겠다'는 그 선수의 말이 감독을 자극했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고 최숙현 선수는 경찰, 검찰, 경주시, 경주시체육회,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등 여러 곳에 도움을 청했다. 하지만 피해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 냉혹한 현실만 확인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고인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팬들은 공분했고, 느리게 ...

    한국경제 | 2020.07.04 08:58 | YONHAP

  • thumbnail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경찰 "사인 개 물림으로 확인되면 과실치사 혐의 적용 검토"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할머니가 결국 숨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5월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 입원 중이던 A씨가 지난 3일 새벽 치료 도중 숨졌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4일 경기 광주시에서 나물을 캐던 도중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려 치료를 받고 있었다. A씨 유족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A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

    한국경제 | 2020.07.04 08:50 | YONHAP

  • thumbnail
    서울서 한밤중 아파트 흙막이 시설 기우뚱…주민 대피

    ... 서울 동작구 사당동의 한 아파트에서 임시 흙막이 시설물이 기울어져 주민 일부가 긴급 대피했다. 4일 동작소방서에 따르면 토사 붕괴를 막으려고 설치한 가시설물의 축대가 기울어진 것을 인근 주민이 전날 밤 발견해 신고했다. 소방과 경찰은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인명피해는 없다. 동작구청 관계자는 "시공사 측과 함께 점검한 결과, 당장 붕괴할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해 오전 8시부터 복구공사를 하고 있다"며 "오늘 중에는 조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7.04 08:47 | YONHAP

  • thumbnail
    정읍 생활잡화 납품창고 불…1천700만원 피해

    3일 오후 11시 26분께 전북 정읍시 과교동의 한 생활잡화 납품창고에서 불이 나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창고 1동 89㎡와 보관 중이던 물품들이 타 1천7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07:53 | YONHAP

  • thumbnail
    순교자의 소리, 철원서 북한에 '성경책 풍선' 띄우다 적발

    ...quot;인천 강화도에서도 띄웠다" 주장 지난달 25일 인천 강화도에서 성경책을 넣은 대형풍선 4개를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한 선교단체 '순교자의 소리'가 강원 철원에서 또다시 대형풍선을 날리다 경찰에 적발됐다. 4일 강원 철원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께 철원군 동송읍 인근에서 외국인 남성 1명과 한국인 1명이 대형풍선 여러 개를 띄우려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외국인 남성은 선교단체인 '순교자의 소리' ...

    한국경제 | 2020.07.04 07:08 | YONHAP

  • thumbnail
    파키스탄서 버스-열차 충돌…"22명 사망"

    파키스탄 동부지역에서 3일(현지시간) 버스와 열차가 충돌해 22명이 사망하고 수 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 등이 밝혔다. 이날 사고는 펀자브주의 셰이크푸라 지역의 철도 건널목에서 발생했다. 승객을 태운 버스가 철도 건널목을 건너다 멈춰 섰고 마침 달려오던 열차와 충돌했다. 사상자는 모두 버스 승객 가운데 발생했다. 사망자 가운데 최소 19명은 일가족인 것으로 전해졌다. 버스 승객들은 시크교 성지순례를 다녀오던 길이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04:59 | YONHAP

  • thumbnail
    트위터, 컴퓨터 코드서 '노예·블랙리스트' 등 용어 퇴출키로

    ... 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위터는 2명의 엔지니어가 '좀 더 포용적인 프로그래밍 언어를 쓰자'고 제안함에 따라 컴퓨터 코드에서 '주인'(master), 노예, 블랙리스트 같은 단어를 쓰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백인 경찰관에 의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인종 차별 반대 운동이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위터 엔지니어링팀 팀장 마이클 몬태노는 트위터에 "말이 중요하다"며 "우리의 ...

    한국경제 | 2020.07.04 04:18 | YONHAP

  • thumbnail
    "택시기사가 구급차 막아 엄마 숨졌다"…20만명 '처벌' 동의

    ... 위로 올라가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당시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청원인은 "우여곡절 끝에 응급실에 도착을 하였지만 어머님은 눈을 뜨지 못하고 단 5시간 만에 세상을 떠났다"며 "경찰 처벌을 기다리고 있지만 죄목은 업무방해죄 밖에 없다고 하니 가벼운 처벌만 받고 풀려날 것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1분 1초가 중요한 상황에서 응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 기사를 ...

    한국경제 | 2020.07.03 2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