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천 영흥도 통발 더미서 불…진화하던 해경 1명 부상

    17일 오전 10시 30분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진두항 통발 적재 더미에서 불이 나 11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진화에 나선 해양경찰관 1명이 얼굴에 1도 화상을 입고, 다른 2명은 연기를 마셔 호흡 곤란과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또 통발 300개 등이 타 2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해경은 순찰 중 통발 더미에서 발생한 흰색 연기와 불꽃을 발견하고 소화기로 초기 진화에 나섰고, 뒤이어 도착한 소방당국과 함께 불을 껐다. ...

    한국경제 | 2021.04.17 16:19 | YONHAP

  • thumbnail
    교통사고 현장 빨리 가려고…경찰 무전 엿들은 공업사 직원 '징역'

    ...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7)씨는 징역 1년6개월과 자격정지 2년을 선고받았다. A씨는 2019년 12월부터 1년 동안 익산 한 사무실에서 지인으로부터 경찰서 무전기를 받았다. 이 무전기를 통해 교통사고 지령을 받는 경찰관들 대화를 감청했다. 그는 무전에서 '교통사고'라는 단어가 들리면 친분이 있는 견인차 기사들에게 사고 시각과 장소를 알려줬다. 이를 들은 기사들은 교통사고 현장에서 차량을 견인, A씨가 일하는 공업사에 수리를 맡겼다. ...

    한국경제 | 2021.04.17 14:27 | 고은빛

  • thumbnail
    `경찰 무전 엿들었다가`…자동차공업사 직원 징역형

    ...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7)씨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2월부터 1년 동안 익산 한 사무실에서 지인으로부터 받은 경찰서 무전기로 교통사고 지령을 받는 경찰관들 대화를 감청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무전에서 `교통사고` 등의 단어가 들리면 친분이 있는 견인차 기사들에게 사고 시각과 장소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범행했다. 기사들은 교통사고 현장에서 차량을 견인해 A씨가 일하는 공업사에 ...

    한국경제TV | 2021.04.17 14:09

  • thumbnail
    '경찰 무전' 1년간 엿들은 자동차공업사 직원 징역 1년 6개월

    ...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7)씨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2월부터 1년 동안 익산 한 사무실에서 지인으로부터 받은 경찰서 무전기로 교통사고 지령을 받는 경찰관들 대화를 감청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무전에서 '교통사고' 등의 단어가 들리면 친분이 있는 견인차 기사들에게 사고 시각과 장소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범행했다. 기사들은 교통사고 현장에서 차량을 견인해 A씨가 일하는 공업사에 ...

    한국경제 | 2021.04.17 13:34 | YONHAP

  • thumbnail
    "손 들었으니 쏘지 마" 미 13세 소년 총격피살 항의 시위

    ... 열었다. 경찰은 오후 5시30분 기준 약 600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했다. 시위대는 톨리도가 빈 두 손을 들고 경찰에 투항하는 순간 총에 맞았다면서 "두 손 들었으니 쏘지 마"(Hands Up, Don't Shoot), "살인 경찰관을 체포하라"(Arrest Killer Cops), "애덤을 위한 정의"(Justice for Adam)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집회 후 라이트풋 시장 자택으로 행진해 가서 항의 시위를 계속할 계획이다. 주민들은 총격 경찰관 ...

    한국경제 | 2021.04.17 10:14 | YONHAP

  • thumbnail
    "룸살롱 방문 숨긴 해경 확진자-업자 유착 증거 없었다"

    '41명 감염' 해경 확진자 관련 수사 5개월 만에 마무리 지난해 1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역학 조사에서 업자와 함께 유흥업소(룸살롱)를 방문한 사실을 숨겨 물의를 빚은 해양경찰관과 업자의 유착 의혹 수사가 5개월 만에 사실상 마무리됐다. 해경은 수사전담팀까지 꾸려 조사했으나 이 해양경찰관과 골재채취업자의 유착 의혹을 입증할 증거는 없었다고 밝혔다. 중부지방해경청 수사전담팀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

    한국경제 | 2021.04.17 08:35 | YONHAP

  • thumbnail
    20대 초반 음주운전 처벌만 3번…또 무면허 만취운전에 실형

    ... 만취 상태로 승용차를 몰았다. 교통신호가 바뀌었음에도 정차해 있거나 중앙선까지 넘어 운전하는 모습을 발견한 경찰이 확성기를 통해 정차를 요구했으나 겁이 난 A씨는 도주했다. 결국 A씨는 마주 오던 순찰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 경찰관들에게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혔다. 조사 결과 A씨는 20대 초반에 음주운전으로만 벌금형 약식명령을 두 차례 받은 데 이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고, 특정범죄가중법상 도주치상 범죄도 저질러 집행유예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

    한국경제 | 2021.04.17 07:20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경찰관 사진 악의적 유포하면 처벌…야당 "헌재에 제소"

    "표현의 자유 침해" 비판 속 포괄적 보안법 상·하원 모두 통과 프랑스에서 앞으로 경찰관의 얼굴이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정보가 담긴 사진과 영상을 악의적으로 배포하면 형사 처벌을 받게 된다. 정부와 여당 전진하는 공화국(LREM)이 제정한 포괄적 보안법은 15일(현지시간) 찬성 75표, 반대 33표로 하원에서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일간 르몽드, AP 통신 등이 전했다. 포괄적 보안법안이 지난해 11월 여당이 다수 의석을 점한 하원을 통과해 ...

    한국경제 | 2021.04.16 19:07 | YONHAP

  • thumbnail
    자치경찰 조례 단일안 불발…공 넘겨받은 충북도의회 선택은

    ... '자치경찰 사무의 범위 등을 개정할 때 도지사는 경찰청장의 의견을 들을 수 있다'는 문구를 '도지사는 미리 기간을 정해 경찰청장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로 변경했다. 경찰 측 주장과 달리 후생복지 지원 대상을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기구 소속 경찰관으로 제한한 16조는 그대로 유지했다. 조례안은 행정문화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달 30일 본회의에 상정돼 의결 절차를 밟게 된다. 2조 2항에 대해선 경찰도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16조는 여전히 의견차가 커 심사 과정에 ...

    한국경제 | 2021.04.16 16:36 | YONHAP

  • thumbnail
    미 인디애나폴리스 페덱스 창고서 총격…"최소 8명 사망"

    ... 경찰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사망자 외에도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AP 통신은 최소 4명이 후송됐으며, 이중 1명은 상태가 심각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부상자 2명은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관 중에서는 다친 사람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용의자가 사망했으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총격사건 신고를 받고 이날 오후 11시께 현장에 도착했으며 당시 총격이 벌어지는 중이었다고 덧붙였다. 페덱스 ...

    한국경제 | 2021.04.16 16: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