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21,2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백인 경찰, 교통 단속하며 흑인 군인 폭행 논란

    "차 밖으로 나오라" 명령한 뒤 후추 스프레이 뿌리고 폭행 미국에서 흑인 군 장교가 경찰관들로부터 교통 단속 과정에서 폭행을 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CBS, NBC 방송과 로이터 통신은 10일(현지시간) 미 육군 중위인 카롱 나자리오는 이달 2일 연방 법원에서 버지니아주 윈저 지역의 경찰관 2명을 폭행 등을 이유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소장에 따르면 나자리오는 작년 12월 5일 윈저의 한 고속도로에서 새로 산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

    한국경제 | 2021.04.11 20:56 | YONHAP

  • thumbnail
    춘천서 아파트 화재로 1명 부상…강원서 화재 잇따라

    ... 이 불로 50대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3층 내부 약 66㎡가 불에 타는 피해를 봤다. 이날 화재는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30여 분만에 진화됐지만, 새벽 시간대 주민 6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파트 주민 진술과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오후 10시 4분께 정선군 화암면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불이 나 내부 660㎡와 보일러실 등이 소실되는 피해가 났고, 오후 ...

    한국경제 | 2021.04.11 19:30 | YONHAP

  • thumbnail
    별거 요구에 화나 아내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영장

    별거를 요구한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수상해미수 혐의로 A(64)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께 인천시 서구 자택에서 술에 취해 아내 B(49)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다행히 다치지 않았다. A씨는 특별한 직업 없이 술을 자주 마셔 B씨와 다툼을 벌였다. 이어 B씨가 "아들과 함께 떨어져 살겠다"며 별거를 요구하자 ...

    한국경제 | 2021.04.11 19:25 | YONHAP

  • thumbnail
    미 LA서 세 자녀 살해 혐의로 30세 여성 체포돼

    흉기로 살해 후 차량으로 도주 중 검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어린 자녀 3명을 살해한 혐의로 30세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 AP 통신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쪽으로 약 322㎞ 떨어진 툴레어 카운티에서 릴리아나 카리요(30)를 살인 용의자로 체포했다. 앞서 이날 아침 LA의 한 주택에서 카리요의 자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카리요의 모친이 퇴근해 집에서 ...

    한국경제 | 2021.04.11 18:35 | YONHAP

  • thumbnail
    BGF리테일, 앨범재킷으로 실종아동 찾는다

    ... 채널 엠넷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한 래퍼 방재민 씨다. BGF리테일은 2018년부터 아동과 관련된 사회공헌 활동을 해오고 있다. 편의점 CU에서 점포 단말기와 키오스크 등을 통해 장기 실종아동 찾기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노출하고, 길을 잃은 아이를 점포에서 보호해 경찰이나 가족에게 인계하는 실종예방 시스템 ‘아이CU’ 등을 운영하고 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1 18:08 | 노유정

  • 우즈 교통사고 현장에 약병 있었다

    ... 2월 23일 캘리포니아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 곡선 구간 도로에서 몰던 차량이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고 반대편 차선 옆 비탈에서 수차례 구른 뒤 멈춰 섰다. 당시 우즈는 제한속도가 시속 72㎞인 곡선 구간에서 140㎞로 달린 사실이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보고서에는 사고 차량 옆 덤불에서 빈 플라스틱 알약병이 들어 있는 우즈의 가방을 회수했다고 적혀 있다. 어떤 약인지 설명하는 라벨이 부착되지 않은 병이었다. 사고 당시 현장에 출동한 응급 요원은 “우즈가 ...

    한국경제 | 2021.04.11 18:03 | 조희찬

  • 순천·광양 위장전입, 아파트 불법분양 받은 일당 '덜미'

    청약통장과 공인인증서를 불법으로 구매해 분양권 전매 차익을 얻은 ‘떴다방’ 업자 3명 등 8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경찰청은 부동산 투기 혐의로 전문 투기꾼 3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2명을 구속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들에게 청약통장과 공인인증서를 판 16명과 위장전입자 4명도 같은 혐의로 검거했다. 전남 순천·광양지역이 부동산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작년 12월 18일 이전 투기 목적으로 위장전입해 아파트를 ...

    한국경제 | 2021.04.11 17:56 | 양길성

  • 2년간 난타전 벌인 LG-SK…'인력 유출' 갈등이 불붙였다

    ... 결국 2019년 4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관련 소송을, 미국 배터리 자회사 주소지인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양측의 소송전은 국내로도 확산됐다. LG화학은 같은해 5월 SK이노베이션을 경찰에 고소했고, SK이노베이션은 곧바로 6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하며 맞불을 놨다. 두 회사는 같은해 9월 ITC에 서로를 상대로 특허침해 사건을 제기하는 등 여론전과 상호 비방을 이어갔다. 하지만 합의를 위한 시도가 없었던 ...

    한국경제 | 2021.04.11 17:43 | 강경민

  • thumbnail
    오세훈의 '독자 방역'…"서울 유흥주점 영업 밤 12시까지"

    ... 수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 역삼동의 한 불법 유흥업소에선 10일 음주가무를 즐기던 200여 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곳은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돼 있지만 음향기기와 특수조명을 설치해 클럽 형태로 운영돼 왔다. 경찰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세부 방역수칙도 지키지 않았다”고 했다. 9일 밤 찾은 서울 신촌과 홍대 등은 ‘불금’을 즐기는 이들로 북적였다. 신촌의 한 맥줏집은 이날 오후 7시부터 ...

    한국경제 | 2021.04.11 17:40 | 정지은/최다은/최예린

  • thumbnail
    경찰대·검찰 출신 '젊은 피' 뭉친 태림…"형사소송 분야 신흥강자로"

    ... 거듭났다”며 “송무뿐 아니라 지식재산권, 행정소송 등의 자문 분야를 강화하며 내실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태림의 구성원을 들여다보면 형사 분야 전문가가 많다. 전체 변호사 중 20%가 경찰대 및 검찰 출신이다. 지난 1월 검경 수사권 조정이 시행된 이후 더욱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구성원들이 경찰과 검찰 수사 과정 모두를 이해할 수 있다는 기대를 모으면서다. 마포경찰서 강력반 등에서 근무하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

    한국경제 | 2021.04.11 17:10 | 안효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