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8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슈아 웡 "반정부 시위대 3명, 구금 중 고문"…유엔에 서한

    홍콩 당국,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9월 중순까지 외국인 입국금지 홍콩의 반정부 시위대가 불법 구금된 상태에서 고문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 보도했다. 홍콩 데모시스토당은 3명이 폐쇄회로(CCTV)가 없는 정부 교정시설 사각지대에서 구금 상태로 폭언과 폭행을 당하는 등 인권을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이름은 톰, 이반, 잭슨으로 알려졌으며, 사이쿵 중심부 21세 이하 수감자 시설에 있다고 데모시스토당은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6.02 20:36 | YONHAP

  • thumbnail
    천호진 부친상,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 방송엔 차질이 없다"고 전했다. 천호진의 아버지인 고 천규덕은 196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프로레슬링 선수로 활동했다. 1975년 한국 프로레슬링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고, 1978년 극동 태그매치 챔피언을 따냈다. 이후 원로 프로레슬링 선수로 신한국 프로레슬링협회 고문, 한국청소년문화재단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HEI | 2020.06.02 18:10 | 김소연

  • thumbnail
    파킨슨병 임상 성공에 상한가 차바이오텍 "긍정적 영향 기대"

    ... 파킨슨병 임상 성공 호재와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이날 "해당 연구에 회사가 직접 참여한 것은 아니나 연구팀을 이끈 김광수 미국 하버드대학교 교수가 과거 차바이오텍 연구고문 및 줄기세포치료연구센터 공동 연구소장을 역임할 당시 줄기세포 관련 공동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차바이오텍이 보유하고 있는 파킨슨병 파이프라인이 동일한 치료기전을 갖고 있기 때문에 ...

    한경헬스 | 2020.06.02 18:07 | 이미경

  • thumbnail
    [이학영 칼럼] 巨與 정부가 이겨내야 할 '치명적 함정'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지난달 28일 오찬 대화 내용을 놓고 엇갈린 말이 나오는 게 석연치 않다. 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브리핑에서 “고용유연성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당부에 문 대통령이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다음날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의 얘기를 들은 것일 뿐 동의한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윤 수석은 “고용유연성 강화...

    한국경제 | 2020.06.02 18:05

  • thumbnail
    "한국-미얀마, '딴요진' 코로나 외교로 수교 45주년 신뢰 심화"

    ... 편성과 외국 기업인으로는 최초로 우리 기업 엔지니어 30명의 입국도 허용하는 등 호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이 대사와의 일문일답. -- 한국과 미얀마가 지난달 수교 45주년을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축하 메시지도 교환했다. ▲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50주년, 70주년 등 10년 단위의 정주년이 아닌 수교 45주년을 맞아 양국 정상 간 축하 메시지를 교환하는 것은 미얀마에서도 흔치는 않은 일이다. 1975년 수교 이래 양국 관계는 ...

    한국경제 | 2020.06.02 07:00 | YONHAP

  • thumbnail
    부산상의 고문단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에 총력을 기울여주십시요"

    부산상의 고문단은 1일 부산롯데호텔에서 박성훈 부신시 경제부시장과 동남권 관문공항 문제 등을 협의하는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왼쪽부터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 박 경제부시장, 이남규 광명잉크제조 회장, 이갑준 부산상의 상근부회장,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송규정 윈스틸 회장. 부산상의 제공. “동남권 관문공항을 만들도록 해주십시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과 전임회장단과 부회장들로 구성된 고문단들은 1일 부산롯데호텔에서 가진 박성훈 ...

    한국경제 | 2020.06.01 15:46 | 김태현

  • thumbnail
    "스케일 미쳤다"…'대탈출3', 타임머신타고 경성시대로 [종합]

    ... 주인이자 독립청년회장 여웅을 만났다. 그는 현상수배 속 범인이기도 했다. 여웅은 "저를 도와주신다면, 여러분들을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을 알려주겠다"고 했다. 그는 경무총감 암살 사건을 실패해 자신의 동생이 고문을 받고 있다며 "우린 내일 중요한 거사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나와 내 동지들이 신분이 노출돼 숨어있다. 그래서 우리를 대신해 일을 해 달라"며 독립 청년회의 비밀 임무를 수행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태유나 기자 ...

    텐아시아 | 2020.06.01 10:01 | 태유나

  • thumbnail
    부산 보도연맹 희생자 2명 70년 만에 무죄

    ... 선고를 받았다. 보도연맹은 이승만 정권이 남한 내 잠복한 좌익 세력을 찾아내고 포섭한다는 목적으로 1949년 창립한 관변단체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당시 정부는 보도연맹원이 인민군에 동조할 수 있다며 이들을 불법으로 체포·감금·고문·학살했다. 2009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1950년 7∼9월 부산형무소에서 학살당한 보도연맹원과 재소자가 최소 1천500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들은 사하구 구평동 동매산, 해운대구 장산 골짜기에서 집단 총살당하거나 ...

    한국경제 | 2020.06.01 09:12 | YONHAP

  • thumbnail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미국 '흑인 사망' 시위가 우려스러운 까닭

    ... 아니지만 한인 점주들은 신경이 곤두설 수밖에 없을 것이다. 미국의 각 재외공관은 인터넷 홈페이지, SNS, 안전문자 등을 통해 시위 현장 접근을 자제하고 신변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강대국이자 민주국가·문명사회를 자처하는 미국이 지난 세기의 고질병을 치유하지 못한 채 신음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심경이 착잡하다. 다문화사회로 이행하는 우리도 반면교사로 삼아 차별로 인한 갈등을 줄이는 데 힘써야 한다. (한민족센터 고문)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1 07:36 | YONHAP

  • thumbnail
    중국 전직 관리 "미중갈등에 온건파 설 자리 잃어"

    ... 제스처로 문제 해결 안 돼" 지적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격화 중인 가운데 중국 내 온건파들이 강경파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1일 보도했다. 현재 중국 정부의 고문으로 활동 중인 한 전직 관리는 SCMP에 "중국에는 전투 정신을 강조하는 세력과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하는 세력이 있는데 현재는 전자가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대외적으로는 아직도 미국과 안정적인 관계를 유지 의사를 ...

    한국경제 | 2020.05.31 11: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