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391-23400 / 39,7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상병 시인 삶 연극으로 보세요 '소풍'

    ... 말하리라." (시 '귀천' 중에서) 시인 천상병(1930~1993)의 삶을 그린 연극 '소풍'이 오는 18~22일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공연된다. 이 작품은 시인의 순진한 어린시절과 '동백림 간첩 사건'에 휘말렸던 청년시절,고문 후유증으로 병원에 입원했던 경험,아내 목순옥씨와의 사랑 등 굴곡 많은 삶을 서정적으로 보여준다. 시인이 쓴 시 8편도 노래로 들려준다. 의정부에서 활동했던 시인을 기리기 위해 의정부 예술의전당이 제작한 이 작품은 극단 여행자의 양정웅씨(38)가 ...

    한국경제 | 2006.01.19 17:54

  • thumbnail
    기자회견하는 김근태상임고문

    19일 오전 김근태열린우리당상임고문이 국회에서 정책 기자회견을 갖고 양극화 극복에 대한 노무현대통령의 의지를 환영한다고 밝히고 있다.

    한국경제 | 2006.01.19 00:00 | pinky

  • 이안골프그룹 상임고문 송석형씨

    이안골프그룹코리아(대표 최병욱·홍문식)는 19일 송석형 전 SBS 보도본부장을 상임고문으로 선임했다. 이안의 주주이기도 한 송 고문은 마케팅,광고,홍보,사업 등의 업무를 총괄한다. 이안골프그룹코리아는 일본 내에 가고시마 시사이드CC 등 규슈에서 홋카이도에 이르는 7개 골프장을 직접 소유·경영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06.01.19 00:00 | 홍성호

  • 정동영, "앞으로 한나라당과 싸우자"

    정동영 열린우리당 상임고문은 19일 "차갑게 닫힌 민심의 빗장을 여는 열쇠는 `단합'밖에 없다"며 "당 의장 경선 출마자들에게 `한나라당과 싸우자'고 제안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 고문은 이날 전남도청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번 전당대회는 한나라당의 장외투쟁과 박근혜 대표의 이중성, 서민과 인권에 대한 한나라당의 무관심 등을 알려 열린우리당의 차별성을 보이고 정체성을 알리는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고문은 "`당권파'라는 ...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thumbnail
    여당 40대 재선 후보단일화 하나

    ... 의원이 처음 제기한 데 대해 이종걸 임종석 의원이 적극적으로 동의했고 김영춘 의원도 공감을 표하고 나섬에 따라 4인의 단일화 여부가 2·18 전대의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단일화 움직임은 조직력 등 세에서 정동영 김근태 상임고문에게 절대 열세에 놓인 상황에서 '40대기수론'을 앞세운 후보가 난립하면 공멸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김부겸 의원은 18일 "40대 후보가 너무 많다는 것이 당원들의 지적"이라며 "'40대 역할론'이 위력을 발휘하기 ...

    한국경제 | 2006.01.19 00:00 | 이재창

  • thumbnail
    박근혜 화났다… 김근태ㆍ정동영 맹비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가 19일 열린우리당 김근태·정동영 상임 고문을 향해 작심한 듯 맹공을 퍼부었다. 박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서로 비방전으로 표를 얻겠다는 구태 정치가 오히려 당을 망친다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박 대표는 김 고문을 겨냥,"저를 향해 색깔론 비난을 하는데 그 후보가 당 의장이 된다면 간첩 출신을 전부 민주화 인사로 만들고 전교조가 사회주의 이념 교육을 노골적으로 해도 다 용인하겠다는 얘기냐"고 ...

    한국경제 | 2006.01.19 00:00 | 양준영

  • 김근태 "같이 강물에 뛰어들어야 하나"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이 최근 강금실(康錦實) 전 법무부장관에게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판이 잘 안되면 당신과 같이 강물에 뛰어들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며 노골적으로 서울시장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김 고문의 한 측근은 지난 17일 김 고문과 강 전 장관의 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김 고문이 현재 여권의 어려운 상황을 설명하고 서울시장 출마를 강력하게 권유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고문의 권유에 대해 강 전 장관은 ...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鄭.金 '일시휴전' 들어가나

    위험수위로 치닫던 열린우리당의 당권경쟁이 잠시 진정될 조짐이다.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을 향해 `당권파 책임론'을 꺼내들고 전면전에 나섰던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이 갑자기 공격수위를 낮췄기 때문이다. 김 고문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전당대회에서 경쟁을 해야 하는데, 정책과 비전을 둘러싼 경쟁없이 나를 지지해 달라는 것은 근거가 없다"며 정책경쟁을 제안했다. 김 고문이 최근 "더 이상 당을 당권파에 맡길 수 없다", "당권파가 지지율 하락의 ...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김근태 "양극화 방치 경제관료 책임추궁해야"

    여당의 차기 대권 후보 중 하나인 열린우리당 김근태 상임 고문은 19일 "사회 양극화에 대해 사실상 손놓아 버린 경제 관료가 있다면 강력한 책임 추궁을 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김 고문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경제 관료들이 그동안 보여준 행태에 대해서는 상당한 비판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고문은 "경제부처 책임자들이 그동안 무슨 일을 했는지,국민은 민생이 어렵다고 아우성 치는데 왜 정부는 응답하지 않고 있는지 당이 ...

    한국경제 | 2006.01.19 00:00 | 김인식

  • thumbnail
    여권 鄭.金 당권 경쟁 치열

    열린우리당의 2.18 전당대회를 앞두고 정동영, 김근태(金槿泰) 유력 두 주자간 당권 경쟁이 치열하다. 김 고문이 `당권파 책임론'을 거론하며 먼저 정 고문을 향해 직격탄을 날리자 정 고문측이 "총구를 내부가 아닌 밖으로 돌리라"며 네거티브 선거전략을 비판하고 나섰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1.18 1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