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411-23420 / 39,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원내대표 '발품 승리' 닮은 꼴

    ... 김무성(金武星) 의원을 22표차로 따돌리고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한편 김한길, 이재오 의원의 발품 승리가 가능했던 것은 계파투표 색깔이 엷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열린우리당의 경우 정동영(鄭東泳)-김근태(金槿泰) 두 상임고문의 대리전, 한나라당은 `친박-반박' 대결 구도가 전망됐으나 초선의원과 중도.무계파 성향의 의원을 중심으로 개인 판단에 따른 투표가 이뤄졌다는 것. 이에 따라 앞으로도 여야 각 정당은 적어도 원내대표 선거만큼은 계파 성향을 떠나 정책주도권을 ...

    연합뉴스 | 2006.01.24 00:00

  • thumbnail
    [비즈니스 유머] 기자 기술자 변호사 계리사

    ... it then came back. He leaned across the desk and said in a low voice. "How much do you want it to be?" He got the job. 어떤 대기업이 고문으로 모실 사람을 공모해서 면접했다. 응모한 사람들에게 주어진 질문은 "둘에 둘을 더하면?"이었다. 첫 면접을 본 사람은 기자출신.그의 답은 "22"였다. 다음은 기술자. 계산자를 꺼내더니 답이 3.999에서 4.001 사이임을 ...

    한국경제 | 2006.01.23 00:00 | 이성구2

  • 윤씨 엽기행각 갈수록 `가관'…수사 난황

    ... 주차장에서 체포될 때 대로로 도망치다가 수사진에 붙잡히자 바닥에 쓰러져 정신을 잃은 척하다가 의사의 간단한 확인 작업으로 `꾀병'임이 들통났다. 또 지난달에는 밤에 조사를 받다가 벽에 머리를 들이받고 바닥에 드러누워 검찰이 고문을 하고 있으니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고래고래 고함을 치기도 했다. 새로 옮긴 구치소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검찰 출석을 거부하는가 하면 `칭기즈칸'과 `전국노래자랑'을 봐야한다며 TV를 설치해달라고 떼를 쓰기도 했다. 조사 받다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정동영 "5대양극화 해소해야 지지율1위 탈환"

    정동영(鄭東泳) 열린우리당 상임고문은 23일 "열린우리당이 오대양(5대 양극화 문제)을 건너 미래로 가야 '지지율 1위'에 올라설 수 있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당의장 선거에 나선 정 고문은 이날 열린우리당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소득과 일자리, 기업.산업, 교육, 한반도 양극화 등 5대 양극화 해소가 열린우리당의 철학이다. 이를 힘 있게 추진하는 게 당을 살리고 참여정부를 살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고문은 "민심이 바라는대로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與 40대 주자들 '鄭ㆍ金 때리기'

    "대권게임 변질"..전략적 각세우기 열린우리당 당권경쟁에 나선 40대 후보들이 차기 대선주자군인 정동영(鄭東泳)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을 향해 집중포화를 퍼붓고 있다. 집권여당으로서의 국민적 신뢰를 되찾는 계기가 돼야 할 전당대회 경선이 당초 취지와는 달리 정.김 두 고문의 `예비 대권게임' 양상으로 변질되면서 `줄세우기'와 `짝짓기' 등 정치공학적 행태 만이 횡행하고 있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는 그만큼 정.김고문간 `제살 깎아먹기'식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김근태 "민주당만과의 통합은 없다"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상임고문은 23일 "민주당만과의 통합은 김근태가 대표가 되는 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2.18전당대회를 앞두고 지난 21일부터 대구.경북지역을 돌며 표몰이를 하고 있는 김 고문은 이날 오후 대구의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민주당과의 통합 여부를 묻는 질문에 "뉴라이트(New Right:신보수)와 한나라당을 비롯한 수구세력에 맞서기 위해서는 범양심 세력 전체를 집합시키고 대연합을 이뤄야 한다"면서 이같이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김영춘 의원 "대통령에 `노' 할 수 있어야"

    ...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리당이 긍정의 의미에서 노무현당이 돼야지, 대통령에 맹종하고 거수기 역할을 하는 부정적인 의미까지 포함하는 노무현당이 되면 망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정동영(鄭東泳),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을 지칭한 뒤 "두분이 대통령의 오류 지적을 회피하고 있으며 민주당과 선거연합론에 대해서도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등 당내 여론에 영합하고 있다"면서 환골탈태를 촉구했다. 그는 또 "서로를 끊임없이 불신하고 공격하는 당내 분열주의가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thumbnail
    호실적 계룡건설 꿋꿋 ‥ 횡령설 벽산건설 추락

    ... 초반부터 횡령설이 부각되며 하한가로 직행했다. 벽산건설은 이날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대검찰청으로부터 공적자금 회수와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다"며 "100억원 횡령혐의 보도와 관련해서는 전 임원이 일부 금액을 횡령한 것으로 조사 중이나 정확한 금액 및 내용은 확인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검찰은 전날인 22일 회사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이 회사 전 임원과 고문 등을 구속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1.23 00:00 | 고경봉

  • 이계진 "정동영, 북한당국 생각 대변"

    한나라당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23일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이 양극화해소 재원마련 방안과 관련, 군병력을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감축하는 해법을 제시한 데 대해 "귀를 의심한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평양에 몇 번 다녀오더니 북한당국 생각을 대변해 말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서민을 쥐어짜서 세금을 잔뜩 끌어모아 양극화를 해소하겠다는 대통령이나 군사력을 절반 줄여 양극화를 해소하겠다는 정 고문이나 정상적인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여당 전대 '강금실 러브콜' 경쟁

    ... `노심'(盧心)을 업었다고 강조했던 것처럼 너도나도 `강심'(康心) 얻기에 나선 듯한 분위기다. 이런 분위기는 강 전 장관을 포함해 고 건(高 建) 전 총리, 박원순 변호사, 이수호 전 민주노총 위원장과의 연대론을 제기한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으로부터 촉발됐다는게 일반적인 견해다. 김 고문은 지난 17일 강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판이 잘 안되면 당신과 같이 강물에 뛰어들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며 노골적으로 서울시장 출마를 권유했다. 김 고문은 ...

    연합뉴스 | 2006.01.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