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501-23510 / 47,3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 계열분리 속도내나..김인주 경영 복귀

    삼성그룹이 김인주 삼성카드 고문을 삼성선물 사장으로 선임하면서, 3세 경영체제 구축을 위한 계열분리 작업이 본격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병연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2008년 삼성 비자금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김인주 삼성카드 고문이 삼성선물 사장으로 내정됐습니다. 삼성카드가 보유중인 에버랜드 지분 매각을 극적으로 성사시킨 공로를 인정받은 것입니다. 삼성 안팎에서 김 사장의 부활이 계열분리를 통한 3세 경영체제 ...

    한국경제TV | 2011.12.13 00:00

  • thumbnail
    '옛 구조본 실세' 김인주, 삼성선물 사장으로 복귀

    옛 삼성 구조조정본부의 실세였던 김인주 삼성카드 고문(53·사진)이 3년여 만에 현업에 복귀했다. 삼성은 13일 김 고문을 삼성선물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은 “지난 7일 계열사 사장단 인사를 보완하는 차원에서 김 고문에 대한 후속 인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의 현업 복귀는 이건희 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1980년 제일모직에 입사해 그룹 비서실,구조조정본부 재무팀 부사장·사장, 전략기획실 차장을 거쳤다. ...

    한국경제 | 2011.12.13 00:00 | 이태명

  • 삼성 사상 최대 임원 승진인사

    ... 승진자는 올해 9명으로 늘었다. P&G 출신으로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장을 맡고 있는 심수옥 전무(49)가 삼성전자의 첫 여성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대졸 공채 출신 여성 상무도 3명이 나왔다. 후속 사장단 인사도 실시했다. 옛 삼성구조조정본부 재무팀장이던 김인주 삼성카드 고문(53)을 삼성선물 사장으로 내정했다. 삼성은 14일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계열사별 조직개편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2.13 00:00 | 이태명

  • thumbnail
    [손욱의 혁신 경영 이야기]모니터 사업 통합과 삼성의 '월드 베스트' 전략

    ... 이후로도 삼성은 '월드 베스트' 상품을 몇 개 더 만들겠다는 목표를 계속 세워갔다. '양에서 질'이라는 신경영의 철학적 목표가 구체화된 것이 월드 베스트 상품이다. 쉽게 말해 최고를 만들고 제값을 받자는 뜻이다. 디자인 부문의 고문을 맡았던 후쿠다 고문이 있었다. 1992년 삼성이 도쿄에 디자인 분소를 설립하면서 모셔온 분이다. 이분이 낸 보고서 하나가 지금도 인상 깊게 남아 있다. “삼성전자에는 상품 기획 전략이 없다. 디자인은 상품 전략을 구현하는 것인데, ...

    한경Business | 2011.12.12 11:03

  • thumbnail
    "우리 젊을 땐 SK도 中企…역량 쏟아붓기엔 대기업보다 낫다"

    30대 국장과 40대 차관을 거쳐 장관을 무려 다섯 번이나 했다. '직업이 장관'으로 불렸던 진념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71·현 삼정KPMG 고문). 그가 이번에는 청년들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멘토로 직접 나섰다. 현재 서강대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그가 청년들과 어울리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은 일이었다. 한국경제신문 로비 카페에서 처음 만난 5명의 대학생들과 생맥주와 피자 등을 나누며 편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끌었다. 진 전 부총리는 ...

    한국경제 | 2011.12.12 00:00 | 서욱진

  • 신임 대통령실장에 하금열 SBS 상임고문

    이명박 대통령이 대통령실장 후임에 하금열 SBS 상임고문을 내정했습니다. 동아방송과 KBS, MBC, SBS 기자 출신인 하 내정자는 오랜 기간 정치부 기자생활에서 쌓은 현장 경험을 토대로 한 정무적 감각을 갖췄다는 게 청와대 측의 평가입니다. 또 이 대통령 국회의원 시절부터 교류를 쌓아와, 국민여론을 적극 반영해 대통령을 충실히 보좌하고 원활한 당정관계와 국회관계를 이어줄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외 이 대통령은 고용복지수석에 ...

    한국경제TV | 2011.12.11 00:00

  • thumbnail
    대통령실장 하금열 씨

    이명박 대통령은 대통령실장에 하금열 SBS 상임고문(62·사진)을 11일 내정했다. 또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에 노연홍 식품의약품안전청장(56), 수석급인 기획관리실장에는 이동우 정책기획관(57), 총무기획관에는 장다사로 기획관리실장(54)을 각각 임명했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2.11 00:00 | 차병석

  • 이 대통령, 대통령실장에 하금열 씨 내정

    이명박 대통령이 새로운 대통령실장에 하금열 SBS 상임고문을 내정하는 등 인사개편을 단행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봅니다. 유주안 기자. 네 이명박 대통령이 대통령실장 후임에 하금열 SBS 상임고문을 내정했습니다. 동아방송과 KBS, SBS 기자 출신인 하 내정자는 오랫동안 정치부 기자생활을 하며 현장 경험을 토대로 한 정무적 감각을 갖췄다는 게 청와대 측의 평가입니다. 또 이 대통령과는 국회의원 시절부터 교류를 쌓아오며 인간적 ...

    한국경제TV | 2011.12.11 00:00

  • thumbnail
    [김창준의 한국정치 미국정치] 국회의원도 임기를 제한하자

    ... 국민들이 새 얼굴을 접할 수 있다. 임기는 지자체장과 똑같이 12년으로 정하는 게 어떨까. 12년간 국회의원직에 있던 사람은 다시는 출마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대통령 임기도 이 기회에 미국처럼 4년 중임제로 고치는 게 바람직하다. 임기제한 개헌안이 통과될 때까지는 두 번 이상 국회의원을 한 사람에게 또 공천을 주기보다는 새 인물을 찾는 게 바람직하다. 맑은 물도 오래 고이면 썩는다. 김창준 < 전 미국 연방하원의원/한국경제신문고문 >

    한국경제 | 2011.12.11 00:00 | 김정은

  • [청와대 전격 인사] 靑 마지막 참모진…임기말 '소통' 특명

    이명박 대통령은 마지막 대통령실장을 '소통형'으로 낙점했다.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패배 이후 청와대 인적개편의 핵심인 대통령실장에 방송 4사를 두루 거친 마당발인 하금열 SBS 상임고문을 내정한 것은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것이라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그러나 앞으로 박근혜 전 대표의 한나라당 체제에서 고조될 '당·청 갈등'의 파고를 새로운 청와대 참모진이 얼마나 순조롭게 넘길지가 과제다. 이 대통령은 10·26 재보선 패배 직후 사의를 ...

    한국경제 | 2011.12.11 00:00 | 차병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