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661-23670 / 39,7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슈베르트 선율따라 물길 열리는 청계천..정명훈과 서울시향 특별연주회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정명훈과 서울시향,새로운 출발'이라는 주제로 청계천 새물맞이 특별연주회를 오는 10월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갖는다. 이번 공연은 서울시향이 지휘자 정명훈씨를 예술고문으로 영입하고 새롭게 재단법인으로 출범한 뒤 갖는 첫 실내공연이다. 정씨는 첫 프로그램으로 슈베르트의 교향곡 제8번 '미완성'과 말러의 교향곡 제1번 '거인'을 선택했다. 완성을 향한 끝없는 노력으로 진정한 거인으로 거듭나겠다는 서울시향의 의지를 담았다. ...

    한국경제 | 2005.09.27 00:00 | 김재창

  • [스폰서 섹션] 아세아종합법률사무소 ‥ 부동산전문 특화서비스로 틈새공략

    ... 통해 잠재력 있는 회사로 착실하게 성장해 나가고 있다. 타 법률사무소로부터 유난히 제휴 요청이 많은 것도 요소요소에 성장가능성을 많이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는 자문보다 소송이 많지만 앞으로는 자문 업무도 비중있게 다룰 예정이다. 한국편집기자협회를 비롯해 (주)참 토원 등의 고문변호사를 맡고 있는 길 대표는 하버드 법과 대학 PIL 과정을 수료하고 한국가정법률상담소 전문 변호사와 사법연수원 제33기 국제거래법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05.09.27 00:00 | 박태화

  • 이용경 전 KT사장 미 명문대 강의

    이용경 전 KT 사장(현 KT 경영고문)이 미국 명문 경영대학원인 노스웨스턴대학 켈로그스쿨에서 정보기술(IT)을 강의한다. KT는 26일 이 전 사장이 다음 달 1일 출국해 내년 3월까지 노스웨스턴대에서 콜센터 관련 연구와 함께 강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KT 관계자는 "이번 강사진에는 이 전 사장뿐만 아니라 세계 유수 기업의 전직 최고경영자(CEO)들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2005.09.26 00:00 | 정용성

  • "문화예술 회계자문 무료로 해드리죠"..김성규 한미회계법인 대표

    공인회계사 김성규씨(42)의 공식직함은 한미회계법인의 대표이사다. 하지만 그에게 꼬리표처럼 붙어있는 직함은 아주 다양하다. 추계예술대학교 예술경영대학원 강사를 비롯 문화연대 감사,한국문화의집협회 감사,재단법인 서울예술단 고문회계사,재단법인 국립극장발전기금 감사,사단법인 다움문화예술기획연구회 이사 등 일일이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다. 게다가 대부분의 회계자문을 무료로 해준다. "문화예술단체도 엄연한 조직인데 이 분야에 종사하는 분들은 회계나 세무 ...

    한국경제 | 2005.09.26 00:00 | 김재창

  • [부고] 鄭光玉 전 한국중공업 부사장 별세

    ▶鄭光玉 前 한국중공업 부사장 별세,鄭熒琡숙명여대약대동창회고문 남편상,恩玲동아일보문화부차장ㆍ瑛泰INCR대표 부친상,崔景達한국산업기술대교수 장인상,金潤珠국군의무사령부소령 시부상=26일 서울대병원 발인 28일 2072-2091

    한국경제 | 2005.09.26 00:00 | 홍성호

  • 올 국감은 삼성 때리기 국감인가

    ... 않았다"고 공세를 폈다. 재정경제위 국감에서는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 등이 삼성의 소유지배구조와 편법 증여 문제를 거론하며 삼성 때리기에 합류했다. 또 법제사법위에서는 민노당 노회찬 의원이 윤영철 헌법재판소장이 과거 삼성의 고문변호사로 재직했던 문제를 거론하며 "삼성이 공정거래법상 금융계열사의 의결권 제한 조항에 대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 심리에서 윤 소장을 배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해 논란을 야기했다. 아울러 통일외교통상위에서는 삼성SDS가 ...

    한국경제 | 2005.09.26 00:00 | 이태명

  • 국감 삼성 헌법소원.'금산법' 논란

    ... 대통령이 행한 `연정' 발언의 위헌 여부, 행정도시건설특별법 헌법소원 사건의 처리방향 등을 놓고 논란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열린우리당 일부 의원들은 삼성의 헌법소원 사건과 관련해 1997년부터 2000년까지 삼성전자 법률고문역을 지낸 윤영철 헌법재판소장을 사건심리에서 배제할 것을 요구할 것으로 전해져 적지않은 논란이 예상된다. 감사원 국감에서는 옛 안전기획부 및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사건에 대한 감사실시 여부, 행담도 개발의혹에 대한 감사의 적정성 ...

    연합뉴스 | 2005.09.26 00:00

  • 삼성, 2007년 크루즈船사업 .. 선형 개발 마무리 5만~6만t급 건조

    ... 크루즈 선형의 개발을 마무리한 상태로 선주의 취향과 항로에 맞춰 건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며 "초기에 척당 5% 정도의 이익을 남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은 이와 함께 세계적 크루즈선 건조업체인 유럽 A사의 기술총괄담당자를 고문으로 영입하는 등 12명의 해외 전문인력도 확보키로 했다. 현재 국내외 인력을 포함,크루즈선 설계부문 등에 33명의 전문인력을 포진시키고 있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9.26 00:00 | 김홍열

  • 올 국감은 삼성 때리기 국감인가..무차별 공세

    ... 전체 분식회계 규모가 3124억원에 달한다"며 삼성압박에 가세했다. 예금보험공사는 당시 삼성상용차의 부실책임을 조사한 결과 분식회계 규모가 18억원에 그쳐 무혐의 처리했었다. 법제사법위에서는 민노당 노회찬 의원이 과거 삼성의 고문변호사로 재직했던 윤영철 헌법재판소장의 전력을 들어 "삼성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 심리에서 윤 소장을 배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며 삼성의 헌법소원을 심리 중인 헌법재판소를 압박했다. 아울러 통일 외교통상위 소속 정문헌 의원(한나라)은 ...

    한국경제 | 2005.09.26 00:00 | 이태명

  • 국정감사 `삼성 봐주기' 논란

    ... 7명중 4명이 삼성과 직.간접적 관련이 있다"며 "삼성을 위한 회계기준 변경이 아니었느냐"고 추궁했다. 법사위의 헌법재판소에 대한 국감에서 일부 여야의원들은 윤영철(尹永哲) 헌법재판소장이 1997년부터 2000년까지 삼성전자 법률고문역을 지낸 사실을 들어 삼성그룹의 헌법소원 사건 심리에서 윤 소장을 배제할 것을 요구해 논란이 벌어졌다. 우리당 최재천(崔載千) 의원은 "윤 소장이 97년부터 3년간 삼성그룹 법률고문으로 7억여원을 급여형식으로 지급받았다"며 "윤 ...

    연합뉴스 | 2005.09.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