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3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세 오르자…방 빼고 기호품 소비 택한 미소, 아무리 아껴도 집 못사니 '소확행' 택한건 아닐까

    ... 드니?”라고 꼬집는다. 그러나 미소는 한결같다. 월세를 아껴 여윳돈이 생기자 ‘디스’ 대신 더 비싼 ‘에쎄’를 피울 뿐이다. 정미와 미소의 삶은 왜 이렇게 다를까. 경제학자 케인스는 고소득자와 저소득자의 소비를 비교하면서 ‘한계소비성향’이라는 개념을 언급했다. 한계소비성향은 추가로 발생한 소득 중 소비되는 금액의 비중을 뜻한다. 저소득자일수록 한계소비성향이 크다고 케인스는 정의한다. 예를 들어 ...

    한국경제 | 2021.04.12 09:00 | 정소람

  • thumbnail
    가계부채 증가율 8%대에서 4%대로…대출 규제 강화

    ... 비중을 20%, 30%로 단계적으로 늘려나가다 종국에는 100%까지 도달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용대출에는 연 소득 `8천만원`을 점점 낮춰 DSR 40% 규제를 받는 차주를 점차 늘려갈 수 있다. 현재 연 소득 8천만원을 넘는 고소득자가 받는 신용대출 총액이 1억원을 넘으면 DSR 규제 40%(비은행권 60%)가 적용되고 있다. 일정 금액을 넘는 고액 신용대출에 원금 분할 상환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가계부채 관리 방안이 최근 몇 년 새 급증한 가계대출을 ...

    한국경제TV | 2021.04.11 12:44

  • thumbnail
    8%대 가계부채 증가율 내년에 4%대로…대출규제 단계적 강화

    ... 이 비중을 20%, 30%로 단계적으로 늘려나가다 종국에는 100%까지 도달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용대출에는 연 소득 '8천만원'을 점점 낮춰 DSR 40% 규제를 받는 차주를 점차 늘려갈 수 있다. 연 소득 8천만원을 넘는 고소득자가 받는 신용대출 총액이 1억원을 넘으면 DSR 규제 40%(비은행권 60%)가 적용되고 있다. 일정 금액을 넘는 고액 신용대출에 원금 분할 상환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가계부채 관리 방안이 최근 몇 년 새 급증한 가계대출을 ...

    한국경제 | 2021.04.11 05:31 | YONHAP

  • thumbnail
    "민주당 하고 싶은 거 다 해" 그랬던 이대녀마저 돌아섰다 [앵그리 2030]

    ... 아무리 벌어도 집은 못사고 돈이 모이는 속도보다 집값이 빠르게 오르는 것에 절망한다" 고 토로했다. 그는 "이제 막 돈벌기 시작하면서 세금은 어마어마하게 떼어가는데 사다리는 걷어찬다. 직장을 다니다보니 마치 정부는 고소득자와 대기업의 돈을 막 써도 되는 것처럼 과도하게 시장에 개입한다고도 느꼈다 "고도 했다. 구성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남성 여성을 떠나 20대 전체가 계층 상승 가다리가 끊겼다는 좌절감이 분노로 표출됐다. ...

    한국경제 | 2021.04.10 10:30 | 최다은

  • thumbnail
    [신간] 대한민국 CEO를 위한 법인 컨설팅 바이블

    ... 기업인들의 신사업 진출 및 성장의 발판을 만들어 주기 위해 골몰하고 있다. 즉, 위기와 기회가 모두에게 공평하게 주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편 이러한 변화 속에 CEO의 위험부담은 높아지고 있다. 수년간 여러 차례 바뀐 세법은 고소득자의 세금 부담을 늘어나게 했고, 자산가들에 대한 세무 조사를 강화시킨 것이다. 노무 분야 역시 최저 임금의 큰 폭 상승, 근로 시간 단축,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 '저녁이 있는 삶'을 목표로, 다양한 정책들이 추진되고 있다. 근로자의 ...

    한국경제TV | 2021.04.09 20:04

  • thumbnail
    "與 내로남불·무능에 질렸다"…20대 남자들의 이유 있는 반란

    ... 크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3) 고학력·고소득 '강남 좌파'의 퇴조 조국·김상조…진보 '내로남불'에 분노 폭발 진보 성향의 고학력·고소득자를 일컫는 이른바 ‘강남 좌파’의 소멸도 이번 재·보궐선거의 특징이다. 서초·강남·송파 등 ‘강남 3구’는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다. ...

    한국경제 | 2021.04.08 17:52 | 성상훈/전범진/조미현

  • thumbnail
    제프리 삭스 "바이드노믹스, 美 경제·주식 급성장 이끌 것" [GFC 2021]

    ... 크게 높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규모 부양책으로 인한 만성적인 재정적자 문제에 대해서는 수 십년 간 부족했던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친환경 에너지로의 패러다임 전환 등 장기적인 성과 달성을 위해 겪어야만 하는 진통이라며, 고소득자 증세 등으로 충분히 조달할 수 있다고 봤다. 제프리 삭스 교수는 "미국 사회는 증세가 절실함에도 불구하고 마치 알레르기 반응처럼 논란이 거세지만, 장기적인 재정 지출 증가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수십년간 부족했던 ...

    한국경제TV | 2021.04.08 10:17

  • thumbnail
    美 뉴욕주 부자증세에…월가 투자은행 갑부들 '脫뉴욕' 채비

    ... 코로나19 여파로 악화된 재정적자를 메꾸기 위해 주(州) 정부가 부자증세 카드를 꺼내들었기 때문이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사진)와 주의회는 2000억달러(약 223조원) 규모 예산안 회의에서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인상하는 법안을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세수 감소로 재정 적자 폭이 잠정치만 150억달러에 달하기 때문이다. 잠정합의안에 의하면 부부 합산 연소득이 200만달러 이상(개인 기준 100만 달러)인 고소득자는 ...

    한국경제 | 2021.04.07 16:50 | 김리안

  • thumbnail
    '큰 정부·증세' 꺼낸 바이든…신자유주의 탈피 시대정신 반영?

    ... 일시적인 예산 투입이라고 치더라도 인프라 예산은 미 정치권이 풀지 못한 오랜 숙제에 바이든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는 그동안 재원 확보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했기 때문이었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와 고소득자의 소득세 인상이라는 증세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각국의 법인세 인하 경쟁에도 제동을 걸기 위해 하한선 설정을 추진하고 있다. 모두 작은 정부와 감세라는 신자유주의와 다른 흐름이자, 정부의 적극적 역할과 ...

    한국경제 | 2021.04.06 01:38 | YONHAP

  • thumbnail
    페덱스·나이키 등 미 대기업들, 연방세금 한푼도 안냈다

    ... 벌어들인 수익을 상쇄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도 대기업들의 '세금 줄이기'를 도왔다. 페덱스가 이 조항을 활용해 세금을 줄인 기업 중 하나라고 NYT는 전했다. 이번 보고서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법인세를 28%로 올리고 일종의 '최소 세금' 제도를 만들겠다고 선언한 직후에 나와 더욱 주목된다. 찬성론자들은 바이든 정부의 세제개혁안이 기업과 고소득자에 대한 공평한 과세가 될 것이라며 환영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반대의 뜻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3 05: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