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4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본, 미중 전쟁에 말려든다…전형적인 동맹의 딜레마"

    ... 약 170㎞(가장 가까운 섬 기준) 거리에 있는 센카쿠 열도는 중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지이며 현재 일본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 야나기사와는 방위청(현재의 방위성) 운용국장 및 방위연구소장 등을 역임한 방위 전문가다. 그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 제1차 아베 내각,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내각, 아소 다로(麻生太郞) 내각 등 자민당 정권에서 안전보장·위기관리를 담당하는 관방 부장관보로 활동했고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에 관해 비판적 시각을 견지해 ...

    한국경제 | 2021.04.19 10:02 | YONHAP

  • thumbnail
    총선 앞둔 스가, 미국 난색에도 바이든과 독대 고집

    ... 형성했는데 이 때문에 작년 미국 대선 전에 자민당 내에서 '트럼프가 재선하면 아베가 총재 4선을 하도록 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나올 정도였다는 것이다. 아베 외에도 장기 집권한 일본 총리는 미국 대통령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는 조지 W 부시 당시 대통령과,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총리는 로널드 레이건 당시 대통령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스가 총리도 이를 모방하듯 바이든 대통령을 '조'라고 ...

    한국경제 | 2021.04.18 10:30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한일관계 악화 우려·고통스러워...스가와 논의할 것" [글로벌뉴스]

    1. 中, 일본의 환경 지적에 "너나 잘하세요" 발끈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놓고 중국과 일본의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이 중국에 탄소중립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하자 중국 정부가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앞서 고이즈미 신지로 일본 환경상은 "중국은 탄소중립 약속을 지키라고 지적"했는데요.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확고하게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책임감을 갖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

    한국경제TV | 2021.04.16 13:55

  • thumbnail
    중국, 일본의 환경 지적에 "자국 일이나 잘하세요" 발끈

    ...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놓고 중국과 일본의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이 중국에 탄소중립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하자 중국 정부가 발끈하고 나섰다. 1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은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일본 환경상이 중국에 온실가스 배출 행동 계획을 통해 탄소중립 약속을 지키라고 지적하자 "중국은 확고하게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일본은 자국 일이나 잘 처리하고 책임 있는 태도로 ...

    한국경제 | 2021.04.16 10:10 | YONHAP

  • thumbnail
    "일본, 北수뇌부 연결 '비선 채널' 수년 전에 잃었다"

    ... 비선(秘線) 채널을 수년 전에 잃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15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취재한 내용을 토대로 북일 수뇌부 간 막후 채널이 끊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2002년 방북 전후부터 '미스터 엑스'(Mr X)라는 인물을 통해 북한 수뇌부와 비선 채널을 유지했다. 미스터 엑스는 북한의 옛 국가안전보위부(현 국가보위성) 간부로, 2011년경 숙청당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15 05:01 | YONHAP

  • thumbnail
    일본 국민 70% "올여름 올림픽 취소 또는 연기해야"

    ... 중의원 해산 없이 임기 만료에 맞춰 총선이 치러지길 희망했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상이 20.0%의 지지를 얻어 1위를 달렸고, 그 뒤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3.5%),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0.3%),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9.5%)가 이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4.9%의 지지로 아베 전 총리에게도 뒤졌다. 스가 총리 뒤로는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4.4%)와 ...

    한국경제 | 2021.04.12 19:11 | YONHAP

  • thumbnail
    日납치피해자 가족회, 北 김정은에 보내는 새 메시지 발표

    ... 회의 후의 성명에서 '일본인 납북자(납치피해자) 문제'의 신속 해결에 관한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는 1970~1980년대 실종된 일부 일본인을 북한이 납치한 것에서 출발한다.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일본 총리의 방북 때 북한이 13명의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면서 수면 위로 떠 올랐다. 하지만 납치 인원 등을 둘러싼 양국의 견해차로 지금까지 쟁점 현안으로 남아 있다. 일본 ...

    한국경제 | 2021.04.03 19:58 | YONHAP

  • thumbnail
    日정부, 스가 방미 맞춰 '납치문제 생각 국민모임' 개최

    ... 끌어올리려고 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의 의도가 반영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는 1970~1980년대 실종된 일부 일본인을 북한이 납치한 것에서 출발한다. 이 문제는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일본 총리의 방북을 계기로 북한이 13명의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단계로 발전했다. 하지만 납치 인원 등을 둘러싼 양국의 견해차로 지금까지 쟁점 현안으로 남아 있다. 일본 정부가 ...

    한국경제 | 2021.03.22 15:03 | YONHAP

  • thumbnail
    고이즈미 등 전직 일본 총리 5명 한목소리로 '탈원전' 주장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 등 일본 총리를 지낸 5명이 동일본대지진 당시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폭발사고 10주년을 맞아 탈(脫)원전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12일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고이즈미 씨가 고문을 맡은 '원전 제로·신재생에너지 추진 연맹'은 동일본대지진 10주년인 전날 탈원전을 주제로 한 온라인 국제회의를 열었다. 고이즈미 씨는 이 회의 강연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인재(人災)"라며 원전 ...

    한국경제 | 2021.03.12 12:53 | YONHAP

  • thumbnail
    내각 지지율↑ 속 스가 인기 '바닥'…"차기 총리는 고노"

    ... 때문'이라고 반응했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질문에서 스가 총리는 응답자 3%의 선택을 받는 데 그쳤다. 1위로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26%)이었고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9%),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7%),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9%) 등이 뒤를 이었다. 위성방송 사업을 하는 회사인 도호쿠신샤(東北新社)에 재직 중인 스가 총리의 장남 세이고(正剛) 씨가 인허가 기관인 총무성의 관료를 ...

    한국경제 | 2021.03.08 07: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