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설록, 올해 첫 수확 녹차 출시

    ... ‘오설록’은 올해 처음 수확한 녹차 제품 ‘골든픽’ 3종을 27일 출시했다. 황금빛 차밭에서 손으로 딴 햇차로 일로향, 우전, 세작 등 3종이다. 청명 직후 맑은 날에만 딴 녹차 새싹으로 만든 일로향은 적은 수량만 한정 생산된다. 곡우 직전 갓 돋아난 녹차 잎을 전통 방식대로 덖어낸 우전은 끝맛이 달고 구수하다. 세작은 증기로 찌고 덖은 옥록차와 구수한 덖음차를 혼합해서 제조한다. 가장 인기가 많은 스테디셀러다.

    한국경제 | 2020.04.27 17:37

  • thumbnail
    '더 못견디겠다'…전국 곳곳 봄비 속 주말 나들이 '인파'

    ... 만개한 장성군 황룡강 변에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드라이브 스루'로 봄꽃을 즐기는 방문객들이 자주 눈에 띄었다.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 제주는 주요 관광지는 대부분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비가 내리면 풍년이 든다는 절기상 곡우(穀雨)인 이날 마침 비가 내려 못자리를 준비하는 등 농민들이 이른 아침부터 들녘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전국 주요 고속도로는 대부분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였다. (박지호 양영석 백도인 박영서 이승민 이영주 김도윤 손대성 김동민 ...

    한국경제 | 2020.04.19 15:39 | YONHAP

  • thumbnail
    무럭무럭 자라서 풍년 들거라

    봄비가 내려 곡식을 기름지게 한다는 곡우(穀雨)를 이틀 앞둔 17일 전남 나주시 육묘장에서 한 농부가 자라는 볏모를 살펴보고 있다. 곡우는 농사철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로 본격적인 못자리 작업이 시작되는 때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7 17:41

  • thumbnail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아지랭이''가 아니라 ''아지랑이''가 맞아요

    연초부터 한국 사회를 강타한 '코로나 쇼크' 속에서도 계절의 바뀜은 어김없다. 절기상으로는 어느새 곡우(穀雨·4월 19일)를 앞두고 있다. 곡우는 봄비가 내려 백곡을 기름지게 한다는 뜻에서 생긴 말이다. 본격적인 농사철을 맞아 농부들의 일손이 빨라지는 계절이다. 이 무렵을 대표하는 정겨운 우리말을 꼽으면 '아지랑이'가 되지 않을까 싶다. 한자말로는 '야마(野馬)'라고도 하는데, 이런 말로는 말맛을 살리기 어렵다. '아지랑이/아지랭이/아즈랑이' 혼용하던 ...

    생글생글 | 2020.04.13 09:40

  • thumbnail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아지랭이'가 아니라 '아지랑이'가 맞아요

    연초부터 한국 사회를 강타한 ‘코로나 쇼크’ 속에서도 계절의 바뀜은 어김없다. 절기상으로는 어느새 곡우(穀雨·4월 19일)를 앞두고 있다. 곡우는 봄비가 내려 백곡을 기름지게 한다는 뜻에서 생긴 말이다. 본격적인 농사철을 맞아 농부들의 일손이 빨라지는 계절이다. 이 무렵을 대표하는 정겨운 우리말을 꼽으면 ‘아지랑이’가 되지 않을까 싶다. 한자말로는 ‘야마(野馬)’라고도 하는데, ...

    한국경제 | 2020.04.13 09:00

  • thumbnail
    [봄이 시작되는 곳, 해남] ② 향기로운 매화, 푸르른 차밭

    ... 건강한 땅"이라며 "무엇 하나 더하거나 빼지 않고 자연의 힘만으로 자라도록 하는 것이 우리 방식"이라고 했다. ◇ 더하거나 빼지 않고 자연 그대로 연두색 새순이 돋는 4월 중순에는 찻잎을 따는 작업이 시작된다. 4월 21일 곡우 전에 딴 어린 잎으로 만든 차를 '우전', 곡우 후 7일 이내 채취한 차를 '곡우', 곡우 후 8∼10일 사이에 딴 차를 '세작'이라고 한다. 설아다원에서는 기계를 쓰지 않고 사람 손으로 찻잎을 따서 아궁이에 불을 피우고 가마솥에 ...

    한국경제 | 2020.03.07 08:02 | YONHAP

  • thumbnail
    Premium 차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차 전문카페

    ... 홍차’다. 오가닉 제주 티는 돼지가 땅을 갈고, 염소가 잡초를, 닭이 해충을 먹으며 동물들과 녹차 밭이 같이 있는 유기농 생태다원에서 자란 차나무 잎으로 만든 녹차다. ‘새봄 녹차’는 매년 4월 20일 곡우에 딴 어린 찻잎만을 사용해 맛이 은은하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며, ‘노을 홍차’는 노을처럼 아름다운 붉은빛을 내며, 진한 맛이 특징이다. 또한 오는 2월 29일까지 수제 자몽차, 청귤 라테, 3가지 종류의 ...

    모바일한경 | 2020.02.16 16:18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special] 일상다반사를 위한 찻집 명소

    ... 티'의 '새봄 녹차'와 '노을 홍차'다. 오가닉 제주 티는 돼지가 땅을 갈고, 염소가 잡초를, 닭이 해충을 먹으며 동물들과 녹차 밭이 같이 있는 유기농 생태다원에서 자란 차나무 잎으로 만든 녹차다. '새봄 녹차'는 매년 4월 20일 곡우에 딴 어린 찻잎만을 사용해 맛이 은은하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며, '노을 홍차'는 노을처럼 아름다운 붉은빛을 내며, 진한 맛이 특징이다. 또한 오는 2월 29일까지 수제 자몽차, 청귤 라테, 3가지 종류의 홍차로 만든 밀크티 등을 ...

    Money | 2019.12.27 13:11

  • thumbnail
    20일 곡우…일부지역 밤부터 빗방울

    24절기 중 곡우인 20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지방은 밤부터 흐려지며,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지역에서는 새벽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5㎜ 미만이다. 한낮에는 기온이 16~24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

    한국경제 | 2019.04.20 11:34 | 라효진

  • '낮 최고 24도' 큰 일교차 주의…일부지역 밤부터 빗방울

    봄의 마지막 절기이자 봄비가 내려 곡식을 기름지게 한다는 '곡우'인 20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은 밤부터 흐려져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지역에서는 새벽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5㎜ 미만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9.8도, 인천 11.4도, 춘천 4.4도, 강릉 4.9도, 청주 11.8도, 대전 11.4도, 전주 13.8도, 광주 11.7도, 제주 14.6도, ...

    한국경제 | 2019.04.20 06: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