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7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F 헤지스골프, KLPGA 기대주 허다빈 선수 의류 후원 협약 체결

    ... 2021 봄 시즌부터 허다빈 선수와 함께 퍼포먼스 골프웨어 브랜드로서의 이미지를 강화하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2017년 프로 선수로 데뷔한 허다빈 선수는 2020년 팬텀 클래식 2위를 차지하며 실력을 입증한 골프계 떠오르는 유망주다. 3부, 2부를 거치지 않고 바로 KLPGA로 입성했으며 지난 해 하반기에는 상위권에서 우승경쟁 가능성을 여러 번 비추며 인지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뛰어난 실력과 정신력은 물론, 긍정적인 성격과 훈훈한 미모로도 ...

    한국경제 | 2021.03.02 09:40 | WISEPRESS

    #LF
  • thumbnail
    LPGA 휩쓴 코르다…21년 만에 자매 연속 우승

    코르다 자매가 세계 여자 골프계를 석권하고 있는 한국 여자 선수들의 강력한 라이벌로 떠올랐다. 언니 제시카 코르다(28)에 이어 넬리 코르다(23·이상 미국·사진)까지 연이어 정상에 오르면서 올해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두 대회 우승컵을 한집에서 가져갔다. 넬리 코르다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CC(파72·6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 최종 4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3.01 16:53 | 김순신

  • thumbnail
    "이대로 골프 인생 끝낼 수 없다"…의식 찾은 우즈, 재기 의지 밝혀

    ... 아니시 마하잔 UCLA 의료센터 박사는 “우즈의 오른쪽 정강이뼈와 종아리뼈 여러 곳이 부러져 산산조각이 났다”며 “정강이뼈에 철심을 꽂았고 발과 발목뼈는 나사와 핀으로 고정했다”고 설명했다. 골프계는 우즈가 차량이 완파되는 교통사고를 당한 뒤에도 후유증을 딛고 다시 3연속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올랐던 레전드 벤 호건처럼 ‘기적의 재기’에 성공하기를 바라고 있다. 지난해 유럽프로골프 투어에 데뷔한 레오니 ...

    한국경제 | 2021.02.25 17:57 | 김순신

  • thumbnail
    박성현, '롤모델' 쩡야니와 장타 대결

    ...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GC(파72)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1·2라운드에서 쩡야니, 멜 리드(34·잉글랜드)와 한 조로 묶였다. 한때 여자 골프계를 호령했던 박성현은 이번 대회에서 반등을 노린다. 그는 2019년 7월 세계 랭킹 1위에서 내려온 뒤 부상 등으로 내리막길을 걸어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수선했던 지난해에는 출전한 7개 대회에서 한 ...

    한국경제 | 2021.02.25 17:54 | 조희찬

  • thumbnail
    PGA 선수들 일제히 "타이거, 힘내라!"…걱정과 응원 봇물

    ... 응원에 나섰다. 우즈의 '영원한 라이벌' 필 미컬슨(미국)은 "우리 모두 당신을 응원한다. 당신과 당신 가족이 겪게 된 이 역경이 걱정된다. 빨리 완치되길 빌겠다"고 SNS에 글을 올렸다. 미국 골프계의 원로인 잭 니클라우스(미국)는 "아내와 함께 소식 듣고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라는 따뜻한 응원을 보내고 싶다. 수술이 잘 되어서 회복하기를 바란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월드골프챔피언십(WGC) ...

    한국경제 | 2021.02.24 09:25 | YONHAP

  • thumbnail
    '사고뭉치' 줄리아니 성희롱 역풍…골프계도 미셸 위 응원 봇물

    ...고 탈 많은 줄리아니, 이번엔 미셸 위 성희롱 발언으로 구설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변호인이던 루디 줄리아니(77) 전 뉴욕 시장이 프로골퍼를 성희롱했다가 십자포화를 맞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골프계는 줄리아니의 발언에 맞서 거센 비판을 쏟아낸 한국계 여성 골프선수 미셸 위 웨스트(32)를 일제히 옹호하고 나섰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골프와 생활에서 성차별이 차지할 자리는 없다"며 "우리는 미셸 ...

    한국경제 | 2021.02.23 09:59 | YONHAP

  • thumbnail
    13년 만에 선수로 뛰는 '女帝' 소렌스탐

    ... 올해의 선수 8회, 평균타수 1위 6회 등 현역 선수 시절 내내 ‘1인자’로 군림했다. 은퇴 후 자신의 재단 활동과 육아에 전념하다가 올해부터 국제골프연맹(IGF)을 이끄는 ‘회장님’으로 골프계에 복귀했다. 그가 공식 대회에 선수로 출전하는 건 2008년 은퇴 후 약 13년 만이다. 소렌스탐이 주최하는 주니어 대회에서 우승한 에인절 인(23·미국), 셀린 부티에(28·프랑스) 등 ‘소렌스탐 ...

    한국경제 | 2021.02.22 17:45 | 조희찬

  • thumbnail
    "체중이동 안되면 오른발을 걸어가듯 내디뎌라"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3승을 올린 ‘베테랑’ 프란체스코 몰리나리(39·이탈리아)가 지난주 범한 티샷 실수가 골프계에 화제로 떠올랐습니다. 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3라운드 1번홀에서 몰리나리는 3번 우드로 공의 윗부분을 스치듯 맞히는 ‘토핑’을 때렸습니다. 세계 정상급 선수가 70야드 비거리의 뱀샷을 치는 것을 보면서 팬들도 당황했는데요. 몰리나리도 머쓱했나 봅니다. ...

    한국경제 | 2021.02.18 17:52

  • thumbnail
    누적 상금 1000만弗의 벽…'아홉수 늪'에 빠진 강성훈

    ... 누적상금 전체 30위에 올라 있다. 지난달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통산 3승째를 거둔 김시우(26)가 상금으로만 1300만9789달러를 벌었고, 위창수(49)가 1007만9659달러를 벌어 한국 남자선수 누적 상금 순위 3위다. 골프계 관계자는 “강성훈이 1000만달러 돌파라는 기록에 신경을 쓰는 것 같다”며 “45만달러는 어지간한 PGA투어 대회에서 3위 이내에 들면 받는 상금이니 부담을 덜면 무난히 상금으로만 천만장자에 오를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2.15 17:51 | 김순신

  • thumbnail
    집 내주고 특별 과외까지…'키다리 아저씨' 최경주

    ... 싶다”고 말했다. 최경주의 유망주 사랑은 동계훈련 지원에서 끝나지 않는다. 최경주는 재단을 통해 매년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가 주관하는 2개 대회를 주최한다. 재단은 이 대회에 남녀 10명씩의 한국 선수를 초청해 선진 골프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골프계 관계자는 “AJGA 대회 초청은 국내 선수들의 미국 무대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4 18:08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