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4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썩은 와퍼가 아름답다"…버거킹이 광고하는 까닭

    미국 버거킹은 지난 19일 대표 제품 와퍼 버거가 곰팡이로 뒤덮인 광고를 내놨다. 방금 만든 와퍼가 34일간 자연스럽게 썩어가는 모습을 촬영한 45초 분량의 ‘더 몰디 와퍼(The moldy whopper)’ 광고(사진)를 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했다. 영상 게재 5일 만에 조회수는 180만 건에 달했다. 버거킹 측은 “진짜 음식의 아름다움은 시간이 갈수록 썩는다는 것”이라며 “보통 식품 ...

    한국경제 | 2020.02.24 17:30 | 김보라

  • thumbnail
    [인턴액티브] '돼지쌀슈퍼' 동네 주민들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가 때문에 요즘은 어디 돌아다니지도 않아. 그냥 요 앞에 왔다 갔다 하는 거지." 5년 전 장마로 고생한 일을 떠올릴 때는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 "7월에 비가 많이 왔는데 벽지가 물에 흠뻑 젖어 버린 거야. 곰팡이도 새까맣게 피고. 벽지를 뜯어보니까 애들 오줌 싸듯이 빗물이 벽에서 바닥으로 줄줄 떨어지더라고." 반지하가 아닌 1층이지만, 가파른 계단이 집 옆에 있다 보니 폭우가 내리칠 땐 계단을 타고 쏟아지는 빗물이 집 벽으로 침투했다. ...

    한국경제 | 2020.02.23 07:00 | YONHAP

  • thumbnail
    인공첨가제 퇴출 나선 버거킹 "버거 썩는 거 보세요"

    미국 패스트푸드 체인 버거킹이 대표 상품인 와퍼 햄버거가 곰팡이로 뒤덮인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광고에 활용하고 나섰다. 올해 말까지 미국 내 매장의 햄버거에서 방부제 등 인공 첨가제를 퇴출한다면서 친환경성을 강조한 것이다. 버거킹은 19일(현지시간) 이 동영상을 활용한 광고 캠페인을 개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버거킹은 갓 만들어진 와퍼 버거가 34일에 걸쳐 곰팡이 등으로 망가지는 모습을 촬영한 45초짜리 ...

    한국경제 | 2020.02.20 11:5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확산에 홍콩서 휴지 도둑' 등장…흉기 들고 위협까지

    ... 사망했다. 홍콩에서는 설 이후 중국 화장지 제조업체들이 공장을 가동하지 않아 화장지를 구하기 어려워질 것이라는 소문이 돌며 사재기 현상은 더욱 심해졌다. 이에 각 상점은 1인당 화장지를 2묶음만 구매할 수 있도록 구매를 제한하고 있다. 질리 웡 홍콩 소비자위원회 위원장은 "화장지를 비축하는 것은 곰팡이 등 문제로 위험하고, 비축하지 않아도 충분한 재고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0 11:31

  • thumbnail
    주민 100% 재정착 추진하는 영등포 쪽방촌 개발, '꿈'은 이뤄질까

    ... 이들은 여러 지역을 돌고 돌아 특정 지역에서 터를 잡는다. '쪽방촌'이다. 화려한 도심 뒤편의 좁디좁은 골목길 다닥다닥 붙어 있는 건물에 3.3㎡ 남짓한 공간의 방들이 모여 있다. 냉난방은 이뤄지지 않는 게 당연하고 벽지는 온통 곰팡이투성이다. 화장실도 따로 없어 공용화장실을 이용해야 한다. 폭염이나 한파가 찾아오면 '열악한 주거 환경',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라는 제목으로 각종 언론의 조명을 받는다. 요즘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라도 발생한 ...

    한경Business | 2020.02.17 14:58

  • thumbnail
    [집코노미] 5억에 팔리기도…'기생충' 반지하의 대반전

    장마가 지날 때면 집안엔 빗물이 들이치고, 날이 개도 햇볕은 반쯤만 들어와 눅눅함이 가시지 않는 집. 거주하는 사람의 옷과 몸에도 배는 곰팡이 냄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나온 반지하의 풍경이다. 영화에서 반지하는 계층의 격차와 경계를 보여주는 상징이다. 지하는 아닌데 그렇다고 지상도 아닌 곳, 아무리 잘 꾸며도 셋방살이의 궁핍함이 감춰지지 않는 곳. 반지하는 언제부터 집이 됐을까. ◆집이 된 방공호 영화 속 기우네 ...

    한국경제 | 2020.02.14 09:09 | 전형진

  • thumbnail
    [문화의 향기] 숨길 수 없는 세 가지

    ... 있지 않을까? 아카데미 4관왕 쾌거로 세계 영화사에 새로운 장을 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2019)은 가난을 후각으로 표현한다. 기택(송강호 분) 가족이 사는 습하고 어두운 반지하 집의 습기와 곰팡이, 벌레, 쪽창으로 쏟아지는 행인들의 오물 등은 관객의 후각을 끊임없이 자극한다. 부자인 동익(이선균 분) 가족 모두 인지하는,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그 특유의 ‘냄새’는 ‘기생충’의 비극적 ...

    한국경제 | 2020.02.13 17:15

  • thumbnail
    [현장+] 기생충 관광지?…피자집 "찬성" vs 돼지슈퍼 "반대"

    ... 사는 것"이라고 푸념했다. 장사보다 더 깊은 고민도 털어놨다. 김 씨는 "(아현동) 근처는 온통 공장뿐인데 관광객이 와서 보고 갈 것이 뭐가 있겠느냐"고 손을 내저었다. 이어 "집이 오래돼 곰팡이 냄새가 심하다"며 "이곳은 관광지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재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민들은 관광지를 조성한다는 이유로 재개발이 늦춰지는 것이 아니냐고 걱정한다"면서 "재개발은 ...

    한국경제 | 2020.02.13 15:23 | 이미경

  • thumbnail
    경북도 공기순환·습도조절 우수한 과수 봉지 특허출원

    ... 개발해 특허 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나노 멤브레인(membrane) 기술을 적용한 과수 봉지는 섬유 직경이 최소 100nm(나노미터) 정도로 공기 순환이 원활하지만, 외부에서 수분이 들어오는 것을 차단해 습도를 조절한다. 유해한 곰팡이, 세균 등 침입을 막을 수 있다.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샤인머스캣 포도 재배에 시험한 결과 기존 봉지를 씌울 때보다 탄저병과 과일이 갈색으로 변하고 갈라지는 현상이 크게 줄었다. 농업기술원은 올해 2차 시험을 하고 내년부터 ...

    한국경제 | 2020.02.12 10:41 | YONHAP

  • thumbnail
    기생충 '반지하' 조명하는 외신들…"남북갈등·주택위기 산물"

    ... 여기에서 산다"고 소개했다. "빛이 거의 없어 다육식물도 살기 힘들고 사람들은 창문을 통해 들여다볼 수 있다. 10대들은 그 앞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땅에 침을 뱉는다. 여름에는 참기 힘든 습기와 빨리 퍼지는 곰팡이와 싸운다. " 30대 초반 오기철 씨가 사는 반지하 주택을 묘사한 글이다. 하지만 서울에서의 반지하는 수천 명의 젊은이가 열심히 일하고 더 나은 미래를 희망하면서 살아가는 곳이라고 BBC는 설명했다. 특히 반지하 주택이 ...

    한국경제 | 2020.02.11 10: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