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801-34810 / 38,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흥銀, "1.4분기 흑자전환 가능"

    ...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조흥은행의 상장 폐지 여부에 대해 "현재 조흥은행의 지분 82%를 가진 신한금융지주가 100%까지 지분을 확보한 후 상장이 폐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고"그러나 신한지주의 주식 매수 일정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흥은행은 이날 박용성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회장, 조병재 신한금융지주 상무, 김대식 한양대 경영대 교수 등 3명의 사외이사를 선임하고 유지홍 전 금융감독원 총무국 인력개발실 조사역을 상근감사위원으로 ...

    연합뉴스 | 2004.03.25 00:00

  • 작전세력 시세조종 발 못붙인다 .. 코스닥위원회

    ... 걷어붙이고 나섰다. 주가가 이유 없이 급변하거나 비정상적인 거래가 포착되면 해당 종목과 매매에 참여한 계좌수를 공개키로 했다. 코스닥위원회는 다음달 6일부터 불공정거래의 개연성이 있는 종목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를 전 증권사의 ... 공개되면 특정 세력이 매매를 주도하고 있는지를 알수 있게 된다. 단일계좌를 통해 특정 종목의 지분을 2% 이상 순매수(도)하는 경우에는 그 계좌의 직전 5일간 해당 종목 순매수(도) 수량이 공개된다. 적대적 인수·합병(M&A)을 ...

    한국경제 | 2004.03.25 00:00

  • 현대엘 우리사주조합 지분확보 본격 돌입

    ... 활발히 전개할 계획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직원들이 지분매입 작업에 본격 나선 것은 매물이 거의 없던 엘리베이터 주식이 최근 시장에 쏟아져 나오기 시작한 것과도 무관치 않다. KCC는 엘리베이터 주식 57만1천500주(8.01%)의 공개매수를 앞두고 지난 19일과 22일 두차례에 걸쳐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처분명령을 받은 뮤추얼펀드 지분 약 7.8%(56만1천113주)를 시장에서 매각했으며 23일부터는 사모펀드 지분 12.81%에 대해서도 물량을 내놓기 시작한 것으로 ...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KCC, "현대엘 주총서 지면 현대경영권 포기"

    ... 전달됐으리라 본다"며 "그러나 더이상 이런저런 분쟁에 휘말리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엘리베이터 주총에서 KCC가 이기면 안정적인 지분 추가 확보를 통해 그룹을 건실히 키워나가겠다"고 설명했다. KCC는 공개매수는 예정대로 실시하되 이번 주총에서 이기지 못하면 현재 보유중인 지분 16.11%와 공개매수로 사들인 지분 8% 등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전량을 매도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기자 hanksong@yonhapnews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KCC "현대엘리 주총서 패하면 경영권 포기"

    ... 것이다. 이같은 결정은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몽진 회장 주재로 열린 긴급 회의를 통해 나온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KCC는 주총에서 경영권을 확보하지 못하면 현재 보유 중인 지분 16.11%(처분명령 이후)와 공개매수로 사들인 지분 8% 등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전량을 매도할 예정이다. ◆범 현대가 결속용인가 KCC는 겉으로는 소액주주들로 하여금 현대그룹을 누가 경영하는 게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유리한지 판단하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한다. ...

    한국경제 | 2004.03.24 00:00

  • KCC, 현대 경영권 조건부 포기 선언

    ... 그는 이어 "그러나 더 이상 이런저런 분쟁에 휘말리고 싶지 않다"며 "상선 주총에서 그랬듯이 엘리베이터 주총에서도 지면 결과에 깨끗이 승복, 더이상 현대그룹경영권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KCC는 공개매수는 예정대로 실시하되 이번 주총에서 패배할 경우 현재 보유중인 지분 16.11%(처분명령 이후)와 공개매수로 사들인 지분 8% 등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전량을 매도할 방침이다. 다만 현대상선 지분(6.93%) 처분 여부에 대해서는 ...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엑스텍 일부 임직원 "現경영진보다 동성화학이 낫다"

    ... 위임받았다. 의결권을 넘긴 임직원 중 상당수는 현 경영진의 능력이 떨어져 회사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동성화학은 또 오는 5월20일까지 에스텍 지분 18.33%(2백만주)를 주당 3천8백10원에 공개매수키로 했다. 동성화학측은 앞서 에스텍의 종전 최대주주였던 인성실업으로부터 장외매입과 전환사채 권리 행사 등을 통해 21.35%의 지분을 확보해둔 상태다. 때문에 공개매수에 성공하면 동성화학측 우호지분은 61.67%에 이르게 된다. ...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에스텍, 적대적 M&A세력에 의결권 맡겨

    ... 대한 대대적인 설득 작업에 나서는 등 경영권 방어에 비상이 걸렸다. 현재 에스텍의 최대주주인 동성화학은 23일 경영권을 장악하기 위해 오는 5월20일까지 이 회사 주식 2백만주(지분율 18.33%)를 주당 3천8백10원에 공개매수키했다. 이 과정에서 동성화학은 에스텍 임직원 65명으로부터 21.99%의 지분에 대한 의결권을 위임받았다. 의결권을 넘겨준 이들 종업원 주주는 현 경영진이 능력 부족으로 자신들에게 손해를 입히는 등 회사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채권단 지원으로 살아난 기업 '옛 사주 등 재인수 놓고 논란'

    ... 부실해진 기업들의 워크아웃 작업이 막바지에 들어선 가운데 워크아웃 시작 당시 대주주나 임직원들에게 부여한 주식 우선매수권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부실책임이 있는 옛 사주들에게 회사를 되사갈 권리를 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 입찰에는 중앙개발 등 3개사가 참여했고 계약대로 김 회장은 경쟁자들이 제시한 가격보다 높은 가격인 주당 4천원선에 우선매수권을 행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최근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벽산건설이 채권단 지분에 대해 공개매수를 시도했던 ...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현대엘 소액주주, 주가하락 대책 촉구

    ... 대해서도 "KCC가 주가하락을 틈타 온라인 등을 통해 소액주주 모임 활동에 대한 방해를 계속한다면 KCC 반대운동을 강력 전개, 필요할 경우 신문광고 등을 통해 이를 대대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소액주주 모임은 "양측은 공개질의 등에서 약속했던 자사주취득, 공개매수조건을 즉각 시행, 주가부양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소액주주 모임은 지난 18일 이번 현대엘리베이터 주총에서 현회장측을 지지키로 발표했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연합뉴스 | 2004.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