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전 의존도 높은 롯데, 2군 무엇으로 올리나

    ... `지금 퓨처스 팀에서 OPS 0.9 넘는 선수가 없더라. (김)민수 정도다. 1군에서 0.8 정도 해 줄 선수가 필요하다. 그저께 민수를 올리려 했다. 하지만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민수는 시즌 전반 공격력이 빼어났지만 현재 타격 사이클이 소폭 내려가 있다. 롯데는 승률 5할이 넘는데도 7위다. 성과상 드러나는 윈나우 또는 리빌딩 기조가 뚜렷하지 않다고 보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매 경기 최상의 명단으로 구성하자는 의지 또한 보여 ...

    한국경제 | 2020.10.01 06:5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10타석 7출루' 오윤석, 롯데 공격 첨병 탄생

    ... 타순에서 주전 급으로 대체할 선수가 생겼다. 오윤석이다. 오윤석은 29일 잠실 LG전에서 시즌 첫 1번 타자 선발 출장했다. 3타수 3안타 2볼넷 3타점. 데뷔 첫 5출루 3타점 경기였다. 허문회 감독이 경기 전 브리핑에서 `최근 공격력이 올라와 있고 출루 능력이 뛰어나다`고 했는데 그 말 그대로 실현됐다. 허 감독은 30일 잠실 LG전 또한 오윤석에게 1번 타순으로 선발 출장할 기회를 줬다. 오윤석은 1안타 1볼넷 1득점으로 멀티 출루, 득점 모두 해냈다. 1번 타자 ...

    한국경제 | 2020.10.01 05:1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공격력 키우는 일본…내년 방위예산 60조원 `역대 최대`

    일본이 내년에 공격형 방위력 확충 사업 등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방위비를 쓴다. 일본 방위성은 30일 2021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 방위관계 예산으로 올해보다 3.3% 많은 5조4천898억엔(약 60조8천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1% 수준으로, 내년도 한국 국방예산안(52조9천174억원)을 8조원가량 웃도는 것이다. 이 요구액이 예산 주무 부처인 재무성 협의와 국회 심사를 거쳐 내...

    한국경제TV | 2020.09.30 19:03

  • thumbnail
    공격력 키우는 일본 내년 방위예산 60조원대…9년째 증가

    방위성 요구안 확정…'이즈모' 이어 '가가' 경항모화 개조 착수 北미사일 대응력 강화…우주·사이버·전자전 능력 고도화 추진 일본이 내년에 공격형 방위력 확충 사업 등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방위비를 쓴다. 일본 방위성은 30일 2021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 방위관계 예산으로 올해(5조3천133억엔)보다 3.3% 많은 5조4천898억엔(약 6...

    한국경제 | 2020.09.30 16:22 | YONHAP

  • thumbnail
    '무언의 약속' 유도훈 감독 "올해도 최선 다하는 전자랜드"

    ... 여느 시즌과 다름없는 준비 과정을 먼저 설명했다. 그는 "정효근, 강상재가 입대하고 김지완이 자유계약선수(FA)로 팀을 떠나 그 공백을 메워야 한다"며 "김지완의 자리는 정영삼이 힘을 실어줘야 하고, 강상재 쪽은 이대헌이 공격력을 더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헨리 심스와 에릭 탐슨으로 구성한 외국인 선수 라인업에 대해서는 "예전에는 주로 포워드 선수를 뽑았는데 올해는 빅맨으로 채웠다"며 "작년보다 큰 선수들을 데려왔으니 투맨 게임이나 골 밑에서 파생되는 ...

    한국경제 | 2020.09.30 07:26 | YONHAP

  • thumbnail
    '데뷔 첫 3타점 경기' 오윤석 "운이 좋았다" [잠실:코멘트]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 오윤석이 시즌 첫 1번 타순으로 선발 출장했다. 허문회 감독은 최근 공격력이 한껏 올라와 있어 출루가 잘 되는 것이 이유라고 했다. 그리고 그 말 그대로 실현됐다. 오윤석은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팀 간 시즌 11차전에서 3타수 3안타 2볼넷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3안타 경기는 시즌 두 번째고, 3타점 경기는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롯데는 ...

    한국경제 | 2020.09.29 23:2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엔씨소프트 대표 게임들, 한가위 이벤트 연다

    ... 얻는다. '리니지2'는 10월 7일까지 '풍성한 한가위, 화염의 침략을 막아라!' 이벤트를 진행한다. 본서버 이용자는 '아데나샵'을 방문해 '프리미엄 추석 선물 세트'와 '오색 송편'을 구매할 수 있다. 여러 종류의 송편을 사용하면 공격력 증가 등의 버프(Buff, 강화효과)를 받고 아이템을 얻는다. 매일 11시, 21시에 등장하는 '불꽃 군주 블레즈'를 처치해 추가 보상을 얻을 수도 있다. '아이온'은 10월 14일까지 '달달한 한가위'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용자는 ...

    게임톡 | 2020.09.29 13:21

  • thumbnail
    '로스트아크', 신규 암살자 클래스 '리퍼' 추가

    ... 특화된 플레이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리퍼는 다른 클래스에 비해 방어력이 낮기 때문에 섬세한 조작을 필요로 하지만 '은신'으로 몸을 숨긴 상태에서 그림자와 분신으로 적을 교란하고 다양한 공격 스킬을 적절히 조합해 사용하면 탁월한 공격력을 자랑한다. 리퍼의 전투 스킬은 크게 3가지로 구분된다. 먼저, '단검 스킬'은 단검을 사용해 베고 찌르는 형태의 공격으로 단검에 독을 발라 다양한 효과를 추가하는 등 트라이포드 조합이 가능하다. '그림자 스킬'은 전투를 돕는 그림자를 ...

    게임톡 | 2020.09.29 13:21

  • thumbnail
    '2007년 가을에 등장한 대투수' 김광현, MLB 첫 PS부터 '파격'

    ... 계약했다. 김광현이 입단 협상을 할 때까지만 해도 '약팀'이었던 샌디에이고는 올해 돌풍을 일으키며 37승 23패(승률 0.617)로 서부지구 2위를 차지했고, 2006년 이후 1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샌디에이고의 강점은 공격력이다. MLB닷컴은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30개 구단의 타선 순위를 매기며 샌디에이고를 5위에 올려놨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11위로 평가받았다. 샌디에이고는 팀 OPS(출루율+장타율) 0.798로 30개 구단 중 4위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20.09.29 08:56 | YONHAP

  • thumbnail
    토론토, PS 진출팀 선발진 평가서 13위…세인트루이스는 14위

    ...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MLB닷컴은 토론토의 수비력을 16개 구단 중 최하위로 평가했다. 한국인이 뛰는 팀 중 전체적으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팀은 탬파베이 레이스다. 탬파베이는 아메리칸리그 30개 팀 중 가장 높은 승률을 기록해, 1번 시드를 받았다. 탬파베이 전력의 가장 큰 변수는 최지만이다. MLB닷컴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재활 중인 최지만과 얀디 디아스가 복귀하면 탬파베이 공격력은 더 향상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8 15: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