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 / 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이먼 "워런의 공약은 지옥 가는 길"

    미국 월스트리트가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의 대통령 당선을 경계하는 목소리를 잇따라 내고 있다. 워런 의원은 부유세 도입, 대기업 반독점 규제, 건강보험 공공화, 최저임금 인상, 탈(脫)원전 등과 같은 급진적 공약을 내걸고 있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최고경영자(CEO)는 5일(현지시간)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워런은 매우 가혹하게 성공한 사람을 비난하고 있다”며 “우리는 성공한 ...

    한국경제 | 2019.11.06 15:07 | 안정락

  • 샌더스 건강 이상에 '좌파' 워런 더 뜬다…월가 '비상'

    ... 말했다. 워런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추월해 선두로 떠오른 상태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이날 워런의 민주당 경선 승리 가능성은 49%로 급등했다.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출신인 워런 의원은 △거대 기술기업 해체 △부유세 2~3% 부과 △주립대 등록금 면제 및 학자금 대출 변제 △건강보험 공공화 △노조의 기업 이사회 40% 선출 등 급진 정책을 내놓고 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03 14:37 | 김현석

  • thumbnail
    [책마을] 일제가 연출한 경성박람회… 속내는 문화 우월성 과시

    ... 명이 연간 3회 이상 극장을 출입했다는 얘기다. 즐길거리가 지금처럼 많지 않던 때였으니 더 그랬을 수도 있지만, 참 대단한 관람 열기였다. 《모던 경성의 시각문화와 관중》은 일제강점기 시각문화가 관람, 매체, 전시 시설 등을 통해 공공화하고 대중화하는 양상과 이를 소비하는 관중의 출현을 다룬 책이다. 공진회 박람회 등 공공적 관람 제도의 등장, 도시 경관의 재형성, 미술관과 갤러리의 등장, 간판·쇼윈도·영화관 등 상업공간의 발달 등과 더불어 ...

    한국경제 | 2018.08.09 18:32 | 서화동

  • thumbnail
    "공간사옥 보존하자" 100억 목표 소셜펀딩 시작

    현재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공간사옥' 보존과 공공화를 위해 김수근문화재단이 소셜펀딩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김수근재단은 이날 "소셜펀딩으로 공간사옥을 매입한 뒤 공공화 과정을 진행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소셜 펀딩은 자발적 구성원의 투자 참여로 재원을 마련하는 방식이다. 재단에 따르면 사옥 보존을 촉구한 지난 18일 기자회견 이후 참여 의사를 밝힌 이들의 기부 규모가 이미 10억 원에 달한다. 펀딩 목표액은 앞으로 두 달간 100억 ...

    한국경제 | 2013.11.22 14:25 | 김민성

  • thumbnail
    [책마을] 업로드하라…맘껏 나눠라…디지털사회의 풍요는 공유에서 비롯된다

    ... 지식, 재능과 자원을 공개하고 공유하는 집단지성, 공유경제를 통해 더 효율적으로 일하고 창조하며, 관계를 맺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공개하고 공유했을 때 하나의 새로운 공공영역, 즉 나와 타인이 만나 더 큰 가치를 만들어내는 공공화가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여기서 말하는 공유경제란 '정보는 물론 물품, 서비스 등 공유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빌려주는 대가로 돈을 받아 수익을 내는 경제활동'이다. 그런데 공유산업은 기존 대여업이나 중고 직거래와 달리 '내 것'이 없어도 ...

    한국경제 | 2013.04.11 22:03 | 서화동

  • 금값 최고치 돌파 .. 5년만에 뉴욕서 온스당 409.40달러

    ... 평가 절하되자 인플레 헷지(워힘회피)수단으로서 금이 다시 각광받고 있다. 이시아시장에서는 보석상들의 금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금공급은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줄어들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세계 최대 금생산국인 남아프리카공공화국의 지난해 생산이 전년보다 61.5t이나 격감, 38년만의 최저치였는데다 올해도 감산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같은 정황을 미뤄볼때 "금값이 금년중 온스당 500달러를 넘어설 것" 이라고 마이클매츠는 예상한다. 다만 시세차익을 ...

    한국경제 | 1996.0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