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8,4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실화탐사대' 미궁에 빠진 '고교생 운전자 바꿔치기' 사건...마지막 운전자는?

    ... 무면허 운전을 즐겨 했을뿐더러, 그날 아이들이 탄 차가 준영(가명)의 삼촌 차였다고 한다. 사고 직전 마지막 운전자는 아이들 증언대로 재유일까, 아니면 준영(가명)이가 맞을까? 현재 유일하게 남은 증거는 블랙박스. 전문가와 함께 블랙박스 음성 분석 등을 통해 사고 직전 마지막 운전자를 두고 벌어진 진실 공방은 해결될 것인가. 8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1.05.08 20:40

  • thumbnail
    K리그2 최하위 부천, 김천과 0-0 무승부…6연패 탈출

    ... 나선 골키퍼 구성윤이 막아냈다. 강지훈-조규성-오현규의 스리톱을 앞세운 김천도 전반전 중반 이후 본격적으로 발톱을 드러내기 시작했으나 전반 32분 오른쪽 측면 이명재의 기습적인 중거리 슛이 위로 살짝 뜨는 등 결실은 보지 못했다. 공방전이 거듭되던 후반 31분 한지호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오른발 슛으로 골 그물을 흔들며 부천이 균형을 깨는 듯했으나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한지호에게 전진 패스를 보낸 추정호가 볼을 따낼 때 김천 박용우와의 ...

    한국경제 | 2021.05.08 18:01 | YONHAP

  • thumbnail
    '언더커버' 김현주의 침묵은? 탈북자 '김아순' 사건의 전말

    ... 존재와 거액의 수고비에 예사롭지 않은 사건임을 감지했다.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회에 나선 최연수 역시 궁지에 몰렸다. 무차별적인 흠집 내기에 도를 넘어선 비난의 억측과 비난이 쏟아졌지만, 최연수는 자신의 소신에 따라 흔들림 없이 공방전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검사 출신 국회의원 유상동(손종학 분)과의 질긴 악연은 여기서도 계속됐다. 그는 최연수의 인권 변호사 활동에 대해 지적했다. 과거 김태열(김영대 분)을 신고하지 않고 법률 자문을 했다는 사실부터, 현재 의뢰를 ...

    스타엔 | 2021.05.08 13:57

  • thumbnail
    에릭슨-삼성, 특허 분쟁 끝…라이언스 비용 늘어날 듯

    삼성전자와 스웨덴 통신장비 업체 에릭슨이 특허사용 연장을 두고 벌여온 공방을 매듭지었다. 에릭슨은 현지시간 7일 "삼성전자와 특허 라이선스에 대해 크로스 라이선스(다년간 계약)을 맺었다"며 "양사가 제기한 제소와 소송이 모두 종료한다"고 밝혔다. 에릭슨은 구체적인 합의 사항은 기밀이라고 밝히고, 이번 합의로 특허 라이선스 관련 수익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양사는 2014년에 맺은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이 ...

    한국경제TV | 2021.05.08 07:23

  • thumbnail
    "에릭슨, 삼성과 특허 관한 합의 도달"

    ... 도달했다고 밝혔다. 에릭슨은 구체적인 내용은 기밀이라고 밝히고, 다만 자사의 특허 라이선스 관련 수익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양사는 2014년에 맺은 상호 특허사용 계약의 연장을 두고 공방을 벌여왔다. 에릭슨은 지난해 12월 삼성전자가 협상에 성실하게 임하지 않고 공정가치보다 낮은 로열티를 주장하고 있다며 미국 텍사스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고, 삼성전자는 같은달 중국 우한 법원에 소장을 내 에릭슨 특허에 대한 로열티 ...

    한국경제 | 2021.05.08 00:33 | YONHAP

  • thumbnail
    영국 보수당, 57년 노동당 텃밭 보선서 압승…존슨 총리 힘받나(종합)

    ... 영국 언론에서는 '치욕적인 패배'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스타머 대표는 2019년 총선에서 충격적 결과를 내고 물러난 제러미 코빈 전 대표의 후임이다. 벌써 당 내부에서는 스타머 대표와 코빈 전 대표 지지 세력 간에 책임 공방을 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어서 스타머 체제가 계속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중도를 지향하는 스타머 대표 측에선 노동당이 아직 충분히 변화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좌파 코빈 전 대표 측에선 긴급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

    한국경제 | 2021.05.07 23:50 | YONHAP

  • thumbnail
    영국 보수당, 57년 노동당 텃밭 보선서 압승…존슨 총리 힘받나

    ... 영국 언론에서는 '치욕적인 패배'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스타머 대표는 2019년 총선에서 충격적 결과를 내고 물러난 제러미 코빈 전 대표의 후임이다. 벌써 당 내부에서는 스타머 대표와 코빈 전 대표 지지 세력 간에 책임 공방을 하는 모습도 보인다. 중도를 지향하는 스타머 대표 측에선 노동당이 아직 충분히 변화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좌파 코빈 전 대표 측에선 긴급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선거 결과를 영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경제 | 2021.05.07 19:03 | YONHAP

  • thumbnail
    김부겸 청문회서 조국·금태섭 공방…與 "무슨 관련?"

    7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난데없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입씨름이 벌어졌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조국 흑서' 공동 저자 김경률 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의 발언이 발단이었다. 김 후보자 딸 부부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특혜 의혹'과 조 전 장관 일가의 '조국 펀드 의혹'에 유사성이 있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의 펀드와 관련해서는 수백만 건의 기사가 생산됐지만 결국 (법적으로)...

    한국경제 | 2021.05.07 18:10 | YONHAP

  • thumbnail
    검찰 "공수처가 이첩한 사건의 공소제기는 적법"

    ... 공수처는 이 사건을 검찰에서 넘겨받았다가 수사 여건 미비를 이유로 검찰에 재이첩하면서 '수사 완료 후 공수처가 기소 여부를 판단하도록 사건을 송치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검찰은 공수처의 요청을 "해괴망측한 논리"라고 일축하고 이 검사와 차 본부장을 직접 기소했다. 재판부는 공소권을 둘러싼 양측의 공방에 대해 "쟁점을 검토하고 있고, 늦기 전에 판단을 제시하겠다"며 "다만 곧바로 판단하기는 어렵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7 16:45 | YONHAP

  • 금주(4월30일~5월6일)의 신설법인

    ... 공장폐수처리,원료재생 및 환경복원업) ▷엔터씨앤씨(이은나·50·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예체능교육사업) ▷여원인베스트먼트(정영찬·10·기업경영컨설팅) ▷여정공방(노여정·10·문화예술 교육업) ▷여향(한영미·12·부동산매매, 임대, 전대업) ▷위너홀딩스(배우영·200·부동산 매매업) ▷정직한친구들(심재경&m...

    한국경제 | 2021.05.07 14:22 | 민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