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72,5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韓법원 자산압류 확정 앞둔 日징용기업 "즉시항고 예정"

    ... 환산으로 약 4억원)의 압류를 결정했고, 원고 측은 지난해 5월 해당 자산의 매각도 신청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한국 법원의 자산 압류 결정문을 피고인 일본제철에 송달하는 것을 거부하자, 포항지원은 지난 6월1일 관련 서류의 공시송달 절차에 들어가 그 효력이 이날부터 발생했다. 공시송달이란 소송 상대방의 주소를 알 수 없거나 서류를 받지 않고 재판에 불응하는 경우 법원 게시판이나 관보 등에 게재한 뒤 내용이 전달된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다. 일본제철이 불복 ...

    한국경제 | 2020.08.04 07:16

  • [코스닥 기업공시] (3일) 피씨엘

    ▲피씨엘=12억원 규모 의료기기 공급계약.

    한국경제 | 2020.08.04 00:30

  • [유가증권 기업공시] (3일) 대림건설 등

    ▲대림건설=한국토지신탁과 748억원 규모 단양 공동주택 신축공사 수주. ▲대한해운=3640억원 규모 LNG선 2척 계약 수주. ▲씨에스윈드=141억원 규모 윈드 타워 공급계약 체결. ▲대우건설=2433억원 규모 산성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수주.

    한국경제 | 2020.08.04 00:29

  • [사설] 對日관계 파탄, 뉴질랜드선 망신…외교가 있기는 한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제철(옛 신닛테쓰스미킨) 국내 자산 압류를 위한 법원의 압류명령 공시송달이 오늘 0시부터 효력이 발생해 한·일관계에 다시 긴장이 감돌고 있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이 “모든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미 보복조치 가능성을 시사해 정면 충돌로 번질 소지가 다분하다. 한·일 갈등이 다시 첨예화하면 외교관계 파탄은 물론 코로나 위기국면에 경제회복에도 어려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

    한국경제 | 2020.08.03 18:04

  • thumbnail
    日 징용기업 자산매각 '초읽기'

    ... 차례 맞대응을 예고한 만큼 한·일 관계가 또다시 얼어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3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이 낸 일본제철(옛 신닛테쓰스미킨) 한국자산인 PNR의 주식(8만175주) 압류명령결정 공시송달 효력이 4일 0시 발생한다. 오는 11일 0시까지 일본제철이 항고하지 않으면 이번 압류명령은 확정된다. PNR은 일본제철과 포스코의 합작사다. 액면가 5000원을 기준으로 압류 대상 자산의 가치는 4억537만원이다. 실제 자산 ...

    한국경제 | 2020.08.03 17:13 | 임락근/남정민/노경목

  • 국회 이전 추진에 세종시 테마주 '꿈틀'

    ... 여러 종목이 번갈아가며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세종시에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유라테크는 지난달 27일 11.25% 급등했다가 다음 거래일에 14.61% 하락했다. 이날도 1.65% 빠졌다. 본점을 세종시로 변경한다고 지난 3월 공시한 신신제약은 17일부터 6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하며 67.92% 올랐지만 27일 하루 만에 24% 급락했다. 세종시 일대에 10만㎡가량의 부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성신양회는 지난달 20일 6290원에서 27일 8520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8.03 17:10 | 한경제

  • thumbnail
    한국타이어, 코로나19 여파로 2분기 영업이익 30% 감소

    ... 한국타이어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30% 넘게 줄었다. 한국타이어의 지주회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지난 2분기 매출 1조3676억원, 영업이익 701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1.4%, 영업이익은 33.6% 감소했다. 다만 증권사 영업이익 추정치인 508억보다는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 악화는 코로나19 여파로 미국·유럽 등 주요 해외시장에서 완성차 판매가 ...

    한국경제 | 2020.08.03 16:30 | 이선아

  • thumbnail
    기아차 7월 21만9901대 판매…전월보다 해외 14.6% ↑

    기아차가 7월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 감소한 총 21만9901대를 판매했다고 3일 공시했다. 기아차는 국내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전월 대비 21.6% 감소한 4만7050대를 판매했다. 쏘렌토가 9488대로 4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고 K5 8463대, 셀토스 3966대, 모닝 3949대, K7 2715대 등이 뒤를 이었다. 분류별로 세단이 총 2만223대 판매됐고 레저용차량(RV)은 ...

    한국경제 | 2020.08.03 16:22 | 오세성

  • thumbnail
    현대차, 7월 31만3097대 판매…해외 부진에 12.5% ↓

    현대자동차가 7월 세계 시장에서 31만3097대를 판매했다고 3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5% 줄어든 수치다. 7월 국내 시장에서 현대차는 7만7381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4% 증가했지만, 전월 대비로는 7.5% 줄어들며 증가세가 꺾였다. 그랜저가 1만4381대 팔리며 국내 실적을 이끌었고 아반떼 1만1037대, 싼타페 6252대, 팰리세이드 6071대, 쏘나타 5213대 등이 뒤를 이었다. ...

    한국경제 | 2020.08.03 16:10 | 오세성

  • 코로나 무풍지대…통신·에너지업종 채권에 '웃돈'

    ... 회사채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통신과 에너지업종 채권은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침체 충격으로부터 자유로운 금융상품에 투자하려는 기관 수요가 몰리고 있어서다. 3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통신·가스·발전 기업들은 지난 6월부터 두 달 동안 일제히 개별민평금리보다 낮은 이자비용에 회사채를 발행했다. 개별민평금리란 채권평가사들이 유통시장 시가를 매일 반영해 제시하는 해당 채권의 적정 ...

    한국경제 | 2020.08.03 15:07 | 이태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