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75,5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년前 '상위 0.6%'만 내던 종부세…문재인 정부 들어 대상 3배 늘었다

    ‘상위 1%의 세금’으로 불리던 종합부동산세 납부 대상자가 매년 증가해 내년엔 100만 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로 부동산 시세와 공시가격이 크게 오르는 가운데 종부세 대상 기준은 12년째 그대로여서다. 종부세가 이제 부유층뿐 아니라 중산층에도 ‘징벌적 세금’으로 작용하기 시작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경준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올해 종부세 주택분 납부 대상자가 87만1497명으로 ...

    한국경제 | 2021.05.12 17:05 | 강진규/좌동욱

  • 종부세 대상 100만명 시대…중산층에도 '징벌적 과세'

    ‘상위 1%의 세금’으로 불리던 종합부동산세 납부 대상자가 매년 증가해 내년엔 100만 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로 부동산 시세와 공시가격이 크게 오르는 가운데 종부세 대상 기준은 12년째 그대로여서다. 종부세가 이제 부유층뿐 아니라 중산층에도 ‘징벌적 세금’으로 작용하기 시작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경준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올해 종부세 주택분 납부 대상자가 87만1497명으로 ...

    한국경제 | 2021.05.12 17:02 | 강진규/좌동욱

  • thumbnail
    與 부동산특위 "거래세 축소…무주택자 대출규제도 완화"

    ...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부동산 세제와 대출규제 완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송 대표는 “재산세와 양도소득세는 시급한 결정을 요한다”며 “종합부동산세와 공시지가 현실화 문제, 담보인정비율(LTV) 규제 완화 등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위는 정부가 앞서 발표한 2·4 공급대책도 전폭 지원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2025년까지 83만 가구를 ...

    한국경제 | 2021.05.12 16:58 | 오형주

  • thumbnail
    '1만5000명 대선조직' 띄운 이재명 "경선연기 반대"

    ... ○부동산 이슈로 표심 공략 ‘대세론’을 등에 업은 이 지사는 유권자들의 관심이 큰 부동산 이슈를 중심으로 표심 공략에 나섰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 지사는 “아파트 등 서민 다수가 사는 건축물은 공시지가가 현실화돼 있는데 경기도 자체 조사에 따르면 비싼 건물일수록 현실화율이 낮다”며 “개인과 달리 법인은 부동산을 구매하는 데 드는 각종 비용을 양도소득세에서 공제해주는데 세율도 낮은 이상한 구조”라고 ...

    한국경제 | 2021.05.12 16:57 | 전범진/오형주

  • thumbnail
    암호화폐 공시 미리 본 거래소 직원 버젓이 투자…"처벌 불가능"

    시세조종과 허위공시 등으로 인한 암호화폐 투자자 피해가 심각한데도 투기 세력을 엄단하지 못하는 것은 불공정행위를 처벌할 법이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암호화폐거래소들도 자기 거래소에서 아이디를 생성해 암호화폐를 사고팔지만 이를 처벌할 근거가 없다. 법의 공백 탓에 주식시장에선 볼 수 없는 불공정행위가 일상화됐다는 지적이다. 주식시장에서 관계자들이 미공개 정보를 알고 투자하거나, 사고팔면서 시세를 끌어올리는 행위만으로도 처벌할 수 있는 것과 대조적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5.12 16:56 | 박진우/이인혁

  • 선진국 부동산 세제 보니…美의 주택 보유세는 살 때 가격으로 부과

    ...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처럼 한 집에 오래 산 은퇴자까지 보유세 부담이 급격히 느는 방식은 실현 소득에만 과세한다는 세금의 기본 원칙이 무너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보유세의 급격한 증가를 막기 위해 한국의 공시가격에 해당하는 ‘주택평가액’을 3년에 한 번만 측정한다. 한국의 부동산 세제가 해외 선진국에 비해 지나치게 복잡하다는 점도 문제로 꼽힌다. 종합부동산세가 대표적 사례다. 재산세와 별도로 부자들에 대한 징벌적 ...

    한국경제 | 2021.05.12 16:54 | 정의진

  • thumbnail
    "소득 없는 80세 노부모도 건보료 '폭탄'…월 22만원 낼 판"

    공시가격 인상은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뿐 아니라 건강보험료에도 영향을 준다. 직장이 없는 은퇴자들에 대해서는 보유 자산과 월수입 등을 종합해 건보료를 책정하기 때문이다. 올해 3월 발표된 주택 공시가격은 11월 부과되는 건보료부터 적용된다. 공시가격 인상으로 피부양자 자격이 박탈되는 은퇴자들의 피해가 가장 크다. 현행 규정상 공시가격이 15억원 넘는 집을 소유하고 있으면 소득이 한 푼도 없더라도 피부양자 자격을 상실한다. 공시가격 9억원에서 15억원 ...

    한국경제 | 2021.05.12 16:53 | 노경목

  • thumbnail
    종부세·양도세 부담 확 커지네…올 6월 1일이 다주택자에게 중요한 이유

    ...는 6월 1일을 기준으로 종합부동산세 결정, 양도소득세 인상 등 부동산과 관련한 굵직한 개정 사항이 많다. 주택 보유자가 꼭 알아야 할 변경 내용을 살펴본다. 첫째, 6월 1일을 기준으로 종부세가 결정된다. 소유 부동산의 공시가격 합계가 6억원을 초과(1가구 1주택자는 9억원 초과)할 경우 종부세 부과 대상이다. 올해는 종부세에 적용되는 공정시장가액비율과 세율이 전년보다 인상됐다. 특히 3주택 이상 및 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자에게 적용되는 중과세율은 ...

    한국경제 | 2021.05.12 16:10

  • thumbnail
    신세계, 1분기 영업익 37배 급증한 1236억…"역대 최대"

    ...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이후 소비심리 회복에 따른 백화점 호조가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신세계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7배(3659.2%) 증가한 1236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은 10.3% 증가한 1조3200억원을 거뒀다. 백화점 1분기 매출은 23.8% 증가한 4932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역대 최대 규모인 8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배가량 증가했다. 인터내셔날, 디에프, 센트럴시티, ...

    한국경제 | 2021.05.12 15:34 | 이미경

  • thumbnail
    "해외판매 호조"…KT&G, 1분기 매출 7% 증가한 1조2639억

    KT&G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1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3% 증가한 1조2639억원을 거뒀다. 순이익은 7.3% 감소한 271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KT&G는 매출 증가 요인으로 해외법인 성장과 국내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 호조 등을 꼽았다. 특히 KT&G의 해외 매출은 15.8% 뛴 1937억원을 기록했다. 중동과 독립국가연합(CIS) 등을 ...

    한국경제 | 2021.05.12 15:02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