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911-103920 / 105,3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면톱] 토초세 개선방안 놓고 정부-민자 이견

    토지초과이득세 개선방안을 놓고 당정간의 입장이 엇갈려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정부는 24일 민자당이 토초세법 시행령을 고쳐 과세대상을 대폭 축소키로 함에 따라 이번주초 당정회의를 열고 개선방안을 확정짓기로 했다. 그러나 ... 어려움이 없다"고 말해 개정 강행의지를 강조했다. 이와관련 청와대 경제비서실은 공식적인 반응은 보이지 않고 있으나 개혁의지 퇴색 비난이나 소급적용에 따른 문제점등을 들어 민자당 방안에 회의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 1993.07.24 00:00

  • 일본 자민당 재집권 불투명...야5당 `단일후보' 모색

    ... 각오해야한다는 주장등이 잇따랐으며 전례없는 위기감이 표 출됐다. 한편 사회 신생 공명 사민연등 비자민 연정추진 5개당은 일본신당의 기 본입장이 비자민 연정쪽으로 기울어 짐에따라 호소카와 대표를 수상후보 로 옹립하는 방안을 포함하는 연정추진작업을 벌이기로했다. 자민당의 경우는 미야자와수상이 퇴진을 공식표명함에 따라 후게인선에 착수했으나 개혁파의 가이후도시키 전수상, 와타나베파총수인 와타나베 미치오 전부수상겸 외상등 4~5명이 경합을 벌이는 ...

    한국경제 | 1993.07.23 00:00

  • '총선 결과 자민당 반성/개혁'..미야자와 총리 공식입장표명

    ... 것은 반성하고 고칠 것은 과감하게 고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야자와 총리는 이날 오후 7.18 총선 결과에 따른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견해를 나타내고 "자민당의 분열은 나의 부덕한 소치에 의한 것으로 책임을 통감한다. 진퇴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1개월내에 임시 국회가 소집될 때까지 당내 의견 등을 종합해 국정 책임자의 입장에서 스스로 판단 결정할 것"이라고 말해 확답을 피했다. 미야자와 총리는 특히 "총리가 조속히 퇴진하지 않을 경우 자민당의 ...

    한국경제 | 1993.07.19 00:00

  • "진퇴문제 스스로 결정"...미야자와, 집권에 강한 집념

    ... 것은 반성하고 고칠 것 은 과감하게 고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야자와 총리는 이날 오후 7.18 총선 결과에 따른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 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견해를 나타내고 "자민당의 분열은 나의 부덕한 소치 에 의한 것으로 책임을 통감한다. 진퇴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1개월내에 임시 국회가 소집될 때까지 당내 의견 등을 종합해 국정 책임자의 입장에서 스스로 판단 결정할 것"이라고 말해 확답을 피했다. 미야자와 총리는 특히 "총리가 조속히 퇴진하지 않을 경우 자민당의 ...

    한국경제 | 1993.07.19 00:00

  • 한-대만 경제교류 곧 재개...실무협상통해 합의 예상

    정부가 지난 16일 대만과 비공식적인 관계를 수립키로 합의함에 따라 작년 8월 단교이후 거의 중단됐던 대만과의 경제교류가 빠른 속도로 회복될 것으 로 전망되고 있다. 19일 상공자원부와 업계에 따르면 단교이후 대만과 중단됐던 ... 예상되고 있다. 무공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한-대만간의 교역구조는 상호보완적인데다 대만은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GATT) 가입을 서두르고 있어 한국에 만 편파적인 무역보복조치를 취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93.07.19 00:00

  • 아세안, APEC을 정상회담격상제의한 클린턴안 거부..태국관리

    ...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아세안 국가들은 클린턴 美대통령의 이같은 제의에 대해 『정상회담으로 격상시킬 경우 APEC가 공식적인 지역무역단체로 변질될것』이라는 이유로 거부하고 있다. 특히 中國은 홍콩과 臺灣을 주권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 그러나 압둘라 바다위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은 『오는 23∼ 24일 이틀동안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아세안 확대외무장관 연례회의에서 이 문제를 상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해 당초의 부정적인 입장을 재고할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한국경제 | 1993.07.18 00:00

  • <시노하라기자 구속 안팎 표정>...(3)

    .서울 여의도 문화방송 사옥 8층에 있는 서울지국 사무실은 문을 굳게 잠근 채 외부와의 접촉을 일체 거부했다. 지국의 한 직원은 전화통화에서 "시노하라 기자의 구속 사실은 알고 있지만 일본 본사로부터 아직 어떠한 지시도 내려오지 않아 공식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직원은 또 "직원 3명이 사무실에서 텔리비전과 통신 보도 등을 통 해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93.07.14 00:00

  • [해설] 미-일 포괄경제협정 '견해차'..세부협정 앞두고 마찰

    ... 심각한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관련,미국은 회담이 순조롭지 못할경우 제재조치도 불사하겠다는 강경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일본은 미국이 제재조치를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지 말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일본경제신문은 13일 ... 해당분문의 협상자체를 거부하겠다"는 경고서한을 미국측에 전달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서한은 이번주말께 미국측에 공식전달되고 내용도 공표될 예정이다. 본격협상이 시작되기도 전에 삐걱거리고 있는 미일포괄경제협상이 타결되기 위해서는 ...

    한국경제 | 1993.07.14 00:00

  • 가전제품 60~240V공급장치 프리볼티지 사용 불가

    공진청은 220용V 가전제품에 60-2백40V까지 사용 가능한 전력공급장 치인 프리볼티지를 사용할수 없다는 입장을 12일 공식 발표했다. 공진청은 10일 오후 실무자회의를 열고 프리볼티지 사용은 정부의 승 압정책에 역행되는 ... 지난 8일 제출한 2백20V용 가전제품에 프리볼티지를 사용토록 해야 한다는 건의문에 대해 허용할수 없다는 최종 입장을 밝혔다. 공진청은 12일 이같은 내용의 회신문을 관련업체에 송부했다. 이와관련 VTR 등 일부 가전제품에 프리볼티지를 ...

    한국경제 | 1993.07.13 00:00

  • [해설] 한-미 금융정책회의 9월개최 요구 배경 / 파장

    우리정부의 금융자율화및 시장개방계획에 대해 별다른 입장표명을 않던 미정부가 제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클린턴 미대통령을 수행했던 로렌스 서머스 미재무차관이 느닷없이 "자율화및 개방속도,투명성등에 대해 계속협의하자"며 오는9월 한미금융정책회의(FPT)개최를 요구해온 것이다. 문구만으로보면 의례적인 수위를 넘지않는 발언이긴하나 "비공식" 오찬석상에서 "공식"회의를 요구했다는 점에서 9월회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재무부측은 이번 서머스차관의 발언에 ...

    한국경제 | 1993.07.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