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담스러워도 반드시 가야할 길…'무늬만 ESG'는 가려내야"

    ... 말했다. 김범석 S&P다우존스 한국대표는 “투자효과가 장기간에 걸쳐 나타나는 ESG 경영이 기업에 자리 잡으려면 연기금 등 장기투자자들의 시장 진입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공적연금(GPIF)과 일본은행은 ESG 요소를 반영해 자산운용사를 선정하고 자금을 맡긴다”며 “한국 시장도 빠르게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김대훈/구은서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5 17:54 | 김대훈/구은서

  • thumbnail
    "국민연금 기금운용위 자산배분 결정 누구도 책임 안져"

    이준행 교수, 재무학회 심포지엄에서 기준 포트폴리오 도입 제안 현재 국민연금 등 연기금의 '전략적 자산배분'(SAA)은 진정한 의미의 장기 자산배분 전략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전문가 지적이 나왔다. 기금운용위원회와 같은 최고의사결정 ... 전문가 집단에 맡겨야 한다는 제언이다. 이준행 서울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15일 한국재무학회와 자본시장연구원이 '공적기금의 레퍼런스 포트폴리오 체계 도입 및 활용 방안'을 주제로 연 정책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와 "현재 연금이 ...

    한국경제 | 2021.04.15 15:28 | YONHAP

  • thumbnail
    "국민연금, 동학개미들 총알받이로 사용하지 말라"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가 국내 증시에서 매도일색인 국민연금에 대해 "동학개미들을 총알받이로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투연은 8일 '국민연금 국내주식 과매도 규탄 설명서'를 내고 ... 수익은 동학개미의 역대급 순매수가 결정적 요인"이라며 "그럼에도 역사상 유래가 없는 수매도 행진은 공적 연기금의 임무를 망각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연금이 매도 전략을 고집하는 것은 외국인과 ...

    한국경제 | 2021.04.08 15:49 | 이송렬

  • thumbnail
    中국채 글로벌지수 편입에 힘든 선택 맞은 日공적연금

    정치적 부담과 수익률 사이 "선택해야" 세계 최대 연기금인 일본의 연금적립금관리운용독립행정법인(GPIF)이 세계 주요 채권지수인 FTSE의 글로벌채권지수(WGBI)에 중국 국채가 편입될 예정인 데 따라 어려운 선택에 직면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GPIF는 그동안 액티브 해외채권 운용에서 위안화 채권 편입을 배제해왔으나 WGBI의 중국 국채 편입 결정으로 중국 국채에 돈을 원칙에 맞게 투자할지 아니면 수익률 ...

    한국경제 | 2021.03.31 11:43 | YONHAP

  • thumbnail
    [WM SUMMARY] 삼성증권, 하이브리드 자산관리 서비스 外

    ... ‘행복한 노후 준비를 위한 은퇴 설계 전략’에 대한 강연이 진행됐다. 2021년에 변화된 공적연금제도들을 살펴보고, 연금 계좌 포트폴리오를 위한 금융시장 전망과 상품 선택의 포인트를 알기 쉽게 설명해 고객들로부터 ... 정기예금부터 투자 상품까지 다양한 운용 자산을 한 계좌로 운영하는 통합 자산관리가 큰 장점이다. 이원주 하나은행 연금신탁그룹장은 “치매 인구 증가로 인한 가족 간 갈등과 고민이 새로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3.26 13:55 | 공인호

  • thumbnail
    美 캘퍼스 출신 벤 맹 박사, 클룸서 글로벌 투자전략 제시

    미국 최대 공적연금 캘퍼스의 최고투자책임자를 역임한 벤 맹 박사가 글로벌 투자전략을 제시한다. 웅진씽크빅은 다음달 2일 캘리포니아 공무원연금(CalPERS·캘퍼스) 전 최고투자책임자(CIO) 벤 맹 박사를 초청해 글로벌 투자전략 온라인강연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맹 박사는 모건스탠리, 리먼브라더스, 바클레이즈 글로벌 인베스터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 부 CIO를 거쳐 캘퍼스에서 CIO를 역임한 월스트리트 출신 글로벌 금융투자 전문가이다. ...

    한국경제TV | 2021.03.25 10:07

  • thumbnail
    인력 줄이는 글로벌 완성차 vs 정년 늘리라는 현대차 노조 [김일규의 네 바퀴]

    ... ○정년 연장해 달라고? 노조도 가만 있을 수 없다는 생각이다. 지난 3일엔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국민연금 수령 시기와 연계해 정년을 연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65세 정년을 법제화해 달라는 것이다. 기대수명이 늘어나는 ... 지난해 말 기준 현대차의 남성 근로자 평균 근속연수는 19.1년이다. 평균 연봉은 8900만원 수준이다. 과도한 연공적 임금제 덕분이다. 정년이 연장되면 기업 부담은 눈덩이처럼 불어난다. 이는 신규 채용 감소와 세대 간 일자리 경쟁으로 ...

    한국경제 | 2021.03.24 16:34 | 김일규

  • thumbnail
    금호석유화학 2대주주 국민연금은 박찬구 회장 지지

    현 체제 긍정 평가…경영진 견제 위해 박철완 사내이사 선임에는 찬성 금호석유화학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박찬구 회장과 조카 박철완 상무가 벌이는 경영권 분쟁과 관련해 박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박철완 상무의 사내이사 ... 찬성표를 던졌다. 국내 주요 자문사인 서스틴베스트는 모든 안건에서 박 상무 손을 들어줬다. 이밖에 미국 최대 공적연금 캘리포니아 공무원연금, 세계 최대 국부펀드 노르웨이 중앙은행 투자관리청이 박 상무의 안건 대부분에 찬성했다. 국내 ...

    한국경제 | 2021.03.23 22:45 | YONHAP

  • [사설] 20년 뒤면 적자인데…국민연금 개혁 직무유기한 정부

    국민연금공단이 연금수령자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는 통계자료를 내놨다. 2020년 한 해 동안 539만 명에게 24조6000억원을 지급했으며, 납부금을 일시에 돌려준 것까지 합치면 559만 명에 달한다는 내용이다. 연금공단이나 ... 만에 이렇게 성장했으며, 나름대로는 안정적으로 운용되고 있다는 점을 내세우고 싶었을 것이다. 외형만 보면 국민연금 덩치는 세계 공적연금 중 3위에 이를 만큼 커졌다. 법으로 가입을 강제하는 데다 선심성 정책으로 자격요건도 잇따라 ...

    한국경제 | 2021.03.17 17:45

  • thumbnail
    예·적금만 넣다간 낭패…ETF·신탁·ISA '3종세트' 챙겨라

    “부동산과 주식 가격이 급등하는데 연 1%대 예·적금 등에만 돈을 넣어둘 순 없죠. 공적연금으로 은퇴 이후의 풍족한 삶을 기대할 수 없으니 주식형 자산과 개인형 퇴직연금 등을 이용한 똑똑한 노후 대비가... 하면 주가가 급등했을 때 거액을 투자하는 것에 비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미래에 대비해 연금·신탁 활용을 자산관리에 어려움을 느끼거나 상속을 고려하고 있다면 신탁상품에도 가입해볼 만하다는 게 ...

    한국경제 | 2021.03.14 17:54 | 정소람/오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