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9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준표 "尹에 입당 애걸, 安엔 합당 추진하면서…억울하게 쫓겨나"

    ... 그간의 일부 오해를 설명할 용의도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또 "우리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수사로 구속한 사람에게도 입당을 애걸하고,다른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당 식구였던 막장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기현 직무대행을 향해 "당장 급한게 아니라고 하셨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2개월을 풍찬노숙 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3시간 뒤 ...

    한국경제 | 2021.05.11 20:33 | 이보배

  • thumbnail
    "尹엔 애걸하면서"…홍준표, 폭풍페북에 사적문자까지 공개(종합2보)

    ... 의원)을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 입당을 반대하지 않는다. 안 대표와의 합당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모두 무대 위에 올려 용광로 같은 대선 경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5.11 19:29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尹에 애걸하면서 나는 왜 막나…모두 받아야"(종합)

    ...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 입당을 반대하지 않는다. 안 대표와의 합당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모두 무대 위에 올려 용광로 같은 대선 경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5.11 15:44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복당' 들끓는 野…"시대 바뀌어" vs "당 헌신했는데"

    ... 반면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저희 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전 총장이라든지 아니면 안철수 대표에게 문호를 열겠다고 하고 있지 않으냐"면서 "그 정도 스펙트럼에까지 문호를 열겠다는 당이라고 한다면 공천 때문에 싸우고 나간 홍준표 대표가 들어오는 것을 막을 이유가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복당 반대파들의 SNS 글에는 "우파가 하나로 뭉쳐도 될까 말까인데 왜 복당을 반대하고 적대시하나", "홍준표가 ...

    한국경제 | 2021.05.11 13:54 | 이미나

  • thumbnail
    洪 노크에 갈라진 野당권주자들…빗장 열자는 중진, 잠그는 초선

    ... 복당 에 찬성했다. '청년 주자'를 표방하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이날 SNS 글에서 "보수정당의 기본 정신은 '똘레랑스'에 기반(해야 한다)"며 "홍 전 대표 입당을 반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 관계자는 "홍 의원은 공천에 불만을 품고 탈당한 것 아닌가"라며 "공천 갈등에 경험이 있는 정치인이라면 복당에 반대하기 쉽지 않다. 처음 공천받아 들어온 초선들만 이 상황을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심(黨心)의 비중이 절대적인 전대 투표를 앞두고 ...

    한국경제 | 2021.05.11 12:45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MB·朴 구속 尹에 애걸하면서 나는 왜 막나"

    ... 주장했다. 홍 의원은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염두에 둔 듯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에게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김 대표 대행은) 당장 급한 게 아니라고 하셨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 2개월을 풍찬노숙했다"며 조속한 복당 심사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1 10:52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홍준표 복당? "윤석열·안철수도 되는데 막을 이유 있나"

    ... 저희 당을 굉장히 신랄하게 비판했던 적도 많고, 윤 전 총장 같은 경우 저희 당 출신 대통령 2명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스펙트럼에게까지 문호를 열겠다는 당이라고 한다면 공천 때문에 싸우고 나간 홍준표 대표가 들어오는 것을 막을 이유가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건 형평의 문제라고 본다. 계파적 이해관계나 개인적인 사감이 작용하면 안 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1.05.10 23:34 | 이보배

  • thumbnail
    김기현, 홍준표 복당 질문에 "급한 문제 아니다"

    ... 있다"면서도 "시점을 봐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 대표 대행으로서 당 안팎의 여론을 수렴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고 공식 복당 절차도 거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으로 해석된다. 앞서 홍 의원은 SNS를 통해 "지난 막장 공천으로 탈당한 무소속 출마 국회의원 후보와 그와 같이 탈당한 기초·광역의원, 수천 명의 당원 모두 일괄 복당되기를 바란다"면서 김 대표 대행의 결단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5.10 19:27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1년2개월 만에 복당 신청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국민의힘으로의 복당 의사를 공식화했다. 지난해 21대 총선 직전 공천 결과에 불복하면서 당을 떠난 지 1년2개월 만이다. 홍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제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됐다”며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천에서 배제되면서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홍 ...

    한국경제 | 2021.05.10 17:31 | 이동훈

  • thumbnail
    '당대표 도전' 김웅 "윤석열, 대의명분에 움직여" 영입 자신감

    ... "26년 전 신한국당에 입당한 이래 단 한 번도 당적을 옮긴 적도 당을 떠난 일도 없었다"라며 "지난 총선의 불가피한 탈당도 국민의 선택을 다시 받음으로써 더이상 걸림돌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전했다. 지난 대선 당시 득표율 2위를 기록했던 홍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당시 미래통합당의 공천을 받지 못하자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0 17:25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