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2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옛 친이계의 명예회복 시도?…'4대강 효용론' 쏟아내는 野

    ... 홍수위가 낮아졌다'는 용역 결과를 받고도 이를 축소 발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2018년 7월 감사원은 "(4대강 사업의) 홍수 피해 예방 가치는 0원"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공천과 총선에서 대거 고배를 마신 친박계와는 달리 친이계가 21대 국회에 대거 입성하면서 '4대강 재평가' 목소리가 더욱 커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MB정부 때 청와대나 정부에서 일했거나 당시에 정치권에 입문했던 인물들만 ...

    한국경제 | 2020.08.11 15:24 | 고은이

  • thumbnail
    의암댐 실종자 가족 "춘천시장 사퇴 반대…정치적 이용 말라"

    ... 녹음 내용 등을 공개하며 "휴가 중에 직속 상관 명령을 무시하고 혼자서 경찰선과 환경감시선을 동원하고 기간제 노동자 5명까지 불러 작업을 진행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반발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지낸 뒤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아 당선된 인사다. 한 보수단체는 이날 의암댐 사고와 관련 이재수 춘천시장을 살인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0 15:26 | 김명일

  • thumbnail
    "춘천시가 시킨 짓 아니라면 그런 곳에 누가 뛰어드나"

    ... 고정 작업에 나섰다가 생후 50일 된 자녀를 남기고 실종된 상태다. 실종자 가족들은 블랙박스 녹음 내용 등을 공개하며 "휴가 중에 직속상관의 명령을 무시하고 혼자서 경찰선과 환경감시선을 동원하고 기간제 노동자 5명까지 불러 작업을 진행했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고 반발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문재인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지낸 뒤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아 당선된 인사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8 17:22 | 김명일

  • thumbnail
    구속된 '운동권 대부' 허인회는 누구?…고대 총학생회장 출신

    ... 정부지원금 부정수령에 따른 환수조치를 받기도 했다. 고려대 82학번인 허 전 이사장은 1985년 고려대 총학생회장이 됐다. 전두환 군사정권 시절이다. 학생운동 단체인 전국학생총연합 산하 투쟁조직인 삼민투쟁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농성 사건을 주도했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과 2004년 열린우리당 공천을 받아 총선에 출마했고, 2004∼2005년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을 지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8 11:02 | 한민수

  • thumbnail
    [속보] '운동권 대부' 허인회 구속 수감…"증거인멸 우려"

    ...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다만 허 전 이사장의 법률대리인은 "허 전 이사장은 해당 업체와 대리점 계약을 맺고 영업활동을 했을 뿐 금품을 제공하거나 약속한 사실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허 전 이사장은 1980년대 고려대 총학생회장을 지냈고, 이후 '운동권의 대부'라 불렸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 2004년 열린우리당 공천을 받아 총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8 00:21

  • thumbnail
    조수진, 김부겸 '훈계'에 '응원'으로 응수…"실사구시 유지하길"

    ... "'민주당'으로 간판을 단 지금 여당에선 민주주의, 법치는 물론 상식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당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윤미향 의원, '사법 농단' 운운하고 공천을 받아 당선된 사람들, '조국 사수'를 대가로 공천을 받아 당선된 사람들, 그 수많은 피고인 신분의 핵심들에 대해 단 한 마디도 할 수 없다고 토로한다"라며 "'표현의 자유'가 없는 ...

    한국경제 | 2020.08.05 10:21 | 조준혁

  • thumbnail
    재보궐 후보 공천 두고 이낙연 vs 김부겸 '온도차'

    당권을 놓고 경쟁 중인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를 놓고 온도차를 보였다. 1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대의원대회에 참석한 이낙연 후보는 내년 재보선과 관련해 "선거에 어떻게 임할지는 다른 급한 일을 먼저 처리하면서 당 안팎 지혜를 모아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민주당)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

    한국경제 | 2020.08.01 16:59 | 이미경

  • thumbnail
    통합·국민·정의당,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보궐 공천' 막는 법 발의

    ... 경우 실시되는 재보궐 선거에서 원인제공 정당은 후보자를 추천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에 명시된 내용이다. 정치권에선 이들 정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의 무공천을 압박하기 위해 합심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수영 통합당 의원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해당 법안 발의에는 41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

    한국경제 | 2020.07.28 11:34 | 조준혁

  • thumbnail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여권 대응 '부적절했다' 55.5%"

    ... 보호나 진상규명보다 고인을 옹호하는 것처럼 보여 부적절했다'는 응답이 55.5%나 됐다.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신중한 대응이었다'는 응답은 37%에 그쳤다.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에 대해선 '민주당 당헌대로 공천하지 않아야 한다' 48%, '당헌을 고쳐 공천해야 한다' 44.3%로 의견이 비슷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선 '공천해야 한다'는 의견이 26.8%포인트나 높았다. ...

    한국경제 | 2020.07.27 22:07 | 고은빛

  • thumbnail
    고민정, 현직 국회의원이…유료 수강생 모집, 남편 강사로

    ... '생로병사의 비밀', '국악한마당', '소비자 리포트' 등을 진행하며 이름을 알리던 중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 합류하며 KBS를 퇴사했다. 이후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소속 부대변인과 청와대 대변인을 거쳐 올해 국회의원 선거에서 전략 공천으로 서울 광진구을에 출마, 당선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7 19:10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