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우편투표 금지명령' 시사…바이든은 "확대하자"(종합)

    ... 대통령은 11월 대선 때 '보편적 우편투표'(universal mail-in balloting)를 도입하려는 네바다주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도 거듭 밝혔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도 "불법적인 심야 쿠데타로 네바다 주지사가 공화당이 네바다주에서 승리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면서 "법정에서 보자"고 소송을 위협하는 글을 남겼다. 전날 민주당이 주도하는 네바다 주의회가 모든 유권자에게 자동으로 우편투표 용지를 발송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데 대한 반응이었다. ...

    한국경제 | 2020.08.04 11:35 | YONHAP

  • thumbnail
    공화당 출신 원로 정객 "바이든은 치매…트럼프 재선 확실"

    민주 남북문화체육협력특위 토론회…미 하원의원 지낸 김창준 주장 공화당 소속 미 하원의원을 지낸 원로 정치인 김창준 정경아카데미 이사장이 4일 미국 대선 결과를 전망하면서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치매설'을 주장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남북문화체육협력특위가 주최한 '2020 미국 대선 전망' 국회 토론회에서 "바이든은 치매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미국 사람들은 강력하고 건강한 리더십을 원하지, 지금 뭐 했는지도 ...

    한국경제 | 2020.08.04 09:4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우편투표 관련 행정명령 권한있어…아직 거기까진 아냐"

    ...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오는 11월 대선에서 우편도입을 추진하는 네바다주에 대해 소송을 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도 "불법적인 심야 쿠데타에서 네바다 주지사는 공화당이 그 주(州)에서 승리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며 "법정에서 보자"고 소송을 위협한 바 있다. 이는 전날 민주당이 주도하는 네바다주 의회가 모든 유권자에게 자동으로 우편투표 용지를 발송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데 대한 반응이다. ...

    한국경제 | 2020.08.04 07:5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네바다주 우편투표 확대에 소송 위협…"법정서 보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대선에서 우편투표 도입을 추진하는 네바다주에 대해 소송을 공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불법적인 심야 쿠데타에서 네바다의 클럽하우스 주지사는 공화당이 그 주(州)에서 승리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체국은 준비 없이 우편투표 수송량을 결코 처리할 수 없었다. 주를 훔치기 위해 코로나19를 사용하는 것"이라며 "법정에서 보자"고 말했다. 이는 전날 민주당이 ...

    한국경제 | 2020.08.04 01:13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쿠르드족, 미국과 원유 수출 계약…터키 강력 반발

    ... 철수하는 조건으로 군사작전을 중단했다. 시리아 쿠르드족은 휴전 조건에 따라 국경에서 30㎞ 이상 철수했으나, 여전히 시리아 동부의 최대 유전지대를 장악하고 있다. IS 격퇴전 당시부터 시리아 쿠르드족을 지지해온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은 지난 달 30일 미 의회에서 마즐룸 아브디 SDF 사령관과 (원유 수출) 계약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에게 "미국이 이 거래를 지지하는가"라고 묻자, 폼페이오 장관은 ...

    한국경제 | 2020.08.04 00:14 | YONHAP

  • thumbnail
    '차이나는 클라스' 역대 미국 대통령 선거, 흑인 민권의 진실 공개

    ... 정치사가 그 배경에 얽혀있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과연 미국의 민주당은 과거에 노예제를 찬성했던 정당이였을까. 또한 오바마 이전, 흑인들의 지지를 받으며 대통령 자리에 오른 사람은 누구였을까. 하상응 교수는 민주당과 공화당 간의 드라마틱한 정치 지형 변화를 보여주며,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이 어떤 속뜻을 갖고 표심을 공략해왔는지 설명했다. 이어 미국 사람만 알아듣는 정치적 언어로 ‘개는 듣고, 사람은 못 듣는 호루라기’라는 말의 속뜻을 ...

    스타엔 | 2020.08.03 18:09

  • thumbnail
    공화당 정보위 간사 "틱톡, 매우 불안"…대선개입까지 우려

    데빈 누네스 의원 "미국인 정보 중국에 넘어가면 선전전 악용 가능"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 공화당 간사가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이 11월 대선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데빈 누네스(캘리포니아) 의원은 2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미국 내 틱톡 사용 금지를 추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높이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 공산당이 중국에 있는 모든 기업의 지분을 50% 이상 갖고 있다"며 틱톡을 통해 ...

    한국경제 | 2020.08.03 16:25 | YONHAP

  • thumbnail
    펜데믹 속 미국 대도시 살인사건 급증 '미스터리'

    ... 않았으며, 도심을 벗어난 동남부 지역에서 살인 사건이 주로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소속의 주지사 또는 시장이 있는 지역에 범죄율이 더 높다고 하지만 이 문제는 어느 지역이나 마찬가지라는 게 WSJ의 지적이다. 실제로 공화당 소속 단체장이 있는 마이애미, 샌디에이고, 오마하, 털사, 잭슨빌 등에서도 살인 사건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살인 사건 비율이 과거보다 현저히 떨어진 것은 사실이다. 지난 1990년 한 해 동안 뉴욕에서만 2천262건의 ...

    한국경제 | 2020.08.03 16:0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대선 져도 정권이양 않고 비상 방식 동원할 것"

    ...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로 오는 11월3일 대선에서 대규모 우편투표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뚜렷한 근거없이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문제의 트윗에 대해 공화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9시간 만에 "나는 (선거)연기를 원치 않는다"며 꼬리를 내렸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바로 다음날에는 "부재자투표는 훌륭한 것"이라며 자신도 이번 대선에서 부재자투표를 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8.03 10:28 | YONHAP

  • thumbnail
    스텝 꼬인 미 공화당 전대…후보지명식 비공개? 공개? 혼선 계속

    트럼프 고집에 '대규모 현장 전대' 고수하다 불확실성만 키워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 개최를 둘러싸고 혼선이 계속되고 있다. 미 CNN방송과 AP통신 등이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대변인을 인용, 이번 전당대회의 후보 지명식에 언론의 출입이 금지된다고 보도한지 하루 만에 RNC측이 "결정된 것은 없다"며 부인하고 나선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 대규모 현장 전당대회 카드를 고수하는 무리수를 두다 결국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8.03 08: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