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0,5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치매가족휴가제' 연간 이용한도 2일 더 늘린다

    ... 치매안심병원의 기능을 정립하고 의료기관에 대해 재정적 인센티브 방안을 제공하기 위해 ’치매안심병원 성과기반 건강보험 인센티브 시범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치매안심병원에서 행동심리증상(BPSD)·섬망(과대행동, 환각 등 뇌의 전반적인 기능장애 상태) 증상의 치매 환자를 집중적으로 치료해 90일 이내 퇴원시키는 경우, 입원 기간 동안의 요양병원 정액수가 외에도 최대 하루 4만 5천 원 수준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

    키즈맘 | 2021.02.24 11:21 | 이진경

  • thumbnail
    새벽배송 만족도 1위는?…쿠팡·SSG닷컴·마켓컬리 조사해보니

    ... 만족도 △이상 대비 만족도 등 4개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SSG닷컴은 △서비스 상품 평가 △서비스 체험 부문에서 점수가 가장 높았다. 익일배송 서비스에서 개선이 필요한 점으로는 응답자 중 가장 많은 24.1%가 '과대 포장을 줄여야 한다'는 점을 꼽았다. 이어 '무료 배송 기준을 낮춰야 한다'(19.4%), '품절 상품이 없도록 제품 구비에 신경 써야 한다'(13.3%), '상품 가격을 낮춰야 한...

    한국경제 | 2021.02.24 08:03 | 이미경

  • thumbnail
    소비자원 "새벽배송 만족도 쿠팡·SSG닷컴·마켓컬리 순"

    개선 필요 1위는 '과대포장'…쿠팡 이용자 30.8% 지적 새벽에 전날 주문한 상품을 배송해주는 업체들 가운데 쿠팡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원은 마켓컬리, 쿠팡, SSG닷컴 등 소비자 이용률이 높은 상위 3개 새벽배송 업체 이용 경험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종합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15~20일 온라인으로 이뤄진 이 조사에서 ...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치솟는 금리에 증시 '움찔'…"정유·화학·철강으로 대피하라"

    ... 측면이 더 부각될 수 있다는 얘기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식시장 단기 급등에 따라 금리가 조정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하지만 가파른 금리 상승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과대평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조정을 ‘기간조정’으로 봐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정 센터장은 코스피지수가 일정 기간 횡보를 거쳐 다시 반등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주식시장에 경기회복, 백신 ...

    한국경제 | 2021.02.23 16:03 | 박의명

  • thumbnail
    '개학 D-7' 확대되는 등교수업…방역·학습 두 마리 토끼 잡기

    ... 점검에 들어갔다. 개학 전부터 학생과 교직원이 매일 건강상태 자가진단을 실시하게 해 학교 내 감염을 최소화하고, 76억원을 들여 모든 학교에 방역전담인력 2천600여 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를 배치하고 과대학교 4개교에는 기간제 보건교사, 75개교에는 보건시간강사를 추가 배치해 감염병 대응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울산시교육청은 학생 발열 체크와 거리두기 수칙 실천 지도 등의 역할을 하는 방역 자원봉사자를 352개 학교에 1천93명 지원한다. ...

    한국경제 | 2021.02.23 12:17 | YONHAP

  • thumbnail
    與, 중수청 공청회…'검수완박' 드라이브

    ... 개혁의 안착과 반부패 수사 역량이 후퇴돼서는 안 된다는 차원의 말씀"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특위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공식적으로든 비공식적으로든 전해 들은 바 없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속도 조절 주문이란 해석에 선을 그었다. 다른 특위 소속 의원은 "속도조절은 과대한 해석이다. 특위 차원에서 이를 고려하는 기류는 없다"며 "다만 법안이 발의된 이후 구체적 논의 과정에서는 조율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3 11:44 | YONHAP

  • 작년 글로벌 ESG 펀드에 1850억弗 뭉칫돈

    친환경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에 뭉칫돈이 몰리면서 ‘녹색 거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막연한 기대 덕분에 실질 가치에 비해 과대 포장됐다는 지적이다. 금융정보회사 모닝스타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펀드의 자산은 3500억달러로 집계됐다. 1년 전의 1650억달러 대비 두 배 넘게 불어난 규모다.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해 기업과 정부, 가계가 재생에너지 및 ...

    한국경제 | 2021.02.22 17:51 | 조재길

  • thumbnail
    정부 AI사업 "목표·기술·데이터 불명확"

    ‘모호한 목표, 기술 이해도 부족, 과대 포장….’ 정부 주도 인공지능(AI) 사업계획에 대한 민간 전문가들의 평가다. 지난 3년간 정부가 AI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33건의 사업계획서 중 31건이 이런 평가를 받았다. 열에 아홉은 계획 단계부터 문제점을 안고 있다는 얘기다. 21일 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 연구팀이 행정안전부 용역과제로 수행한 ‘공공분야의 인공지능 촉진 및 활성화를 위한 방안 연구’ ...

    한국경제 | 2021.02.21 18:04 | 김진원

  • thumbnail
    [다산 칼럼] 악화가 양화를 몰아내는 사회

    ... 유통되지 않는 이유는 헨리 8세가 은화의 은 함량을 줄였기 때문이라며, 은화를 다시 주조할 것을 권고했다. 이것이 ‘악화(惡貨)가 양화(良貨)를 몰아낸다’는 그레셤의 법칙이 생겨난 배경이다. 그레셤의 법칙에서 악화는 과대평가된 화폐, 양화는 과소평가된 화폐를 말한다. 당시 영국에서는 정부가 정한 교환 비율에 따라 은화와 금화가 동시에 사용됐다. 은 함유량이 줄어들면서 액면가치가 실제가치보다 커졌기 때문에 은화는 과대평가된 화폐로서 악화다. 반면 금화는 ...

    한국경제 | 2021.02.21 17:07

  • thumbnail
    [단독] 독일도 한다던 '윤미향發 포장 사전검열'…사실무근

    ... 대해서까지 규제하는 것도 독일 등 해외의 법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대목으로 여겨진다. 현재 자원재활용법에 따르면 포장재질뿐 아니라 포장공간비율과 횟수 등도 규제 대상이다. 포장공간비율이란 포장물과 내용물의 부피 차이를 말한다. 과대포장이 논란이 된 후 급하게 만들어진 조항이라는 게 경제계의 주장이다. 경제계 관계자는 "친환경 소재를 활용토록 하는 등 포장재질에 관한 규제를 하는 경우는 있지만 일괄적으로 포장물과 내용물의 부피차이를 계산해 벌금을 부과하는 ...

    한국경제 | 2021.02.21 12:24 | 강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