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7,0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도권·광주 학교, 2학기 등교인원 제한 1/3→2/3로 완화(종합)

    ... 하지 않는 이유도 현재 감염병 위기 단계가 1단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는 권장 수준으로, 최종 결정은 각 학교 자율에 맡긴다. 다만 교육부는 집단 감염 발생 등 감염 확산 위험이 큰 지역이나 과대·과밀 학교의 경우 학교 내 밀집도 3분의 2 이하 조치를 지켜달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아울러 학년별 세부적인 등교 방안은 시도교육청과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수업·학습의 효과성과 방역 여건을 고려해 격일 등교보다는 연속 또는 ...

    한국경제 | 2020.07.31 11:09 | YONHAP

  • thumbnail
    "소설 쓰시네" 추미애에 "소설 잘봤다"로 응수한 장제원

    ... '소설'로 응수하고 나선 것이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교묘하게 언론과 통합당을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특정 종교단체와 엮어 음모론을 펴고 있다"면서 "자기애에 빠진 과대망상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저에 대한 언론과 통합당의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공격이 날로 심해지는 가운데 이제는 신천지까지 저를 공격하는 시점에 이르렀다"고 밝힌 ...

    한국경제 | 2020.07.31 10:09 | 조준혁

  • thumbnail
    WHO "코로나19 초기 선진국 보건능력 과대평가했다"(종합)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6개월 소회…"젊은이들 천하무적 아냐" 재차 강조 세계보건기구(WHO)가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 선진국의 대응 능력을 과대평가했다고 털어놨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6개월 동안 얻은 교훈을 묻는 말에 부유한 국가들의 보건 시스템이 예상보다 훨씬 더 부족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

    한국경제 | 2020.07.31 04:19 | YONHAP

  • thumbnail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멋대로…동일인 이사선임 찬·반 오락가락"

    ... 기금은 2041년 1778조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차차 줄어들어 2057년 완전히 고갈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감사원은 복지부와 국민연금이 재정추계 과정에서 343조원의 추가 비용 지출 요인을 고려하지 않아 기금이 실제보다 과대평가됐다고 판단했다. 운용사 등에 지급해야 할 수수료 234조원이 추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두 자녀 이상 출산한 부모에게 연금지급액을 늘려주는 출산크레딧 제도 운영에 따른 비용 부담도 88조원 적게 계산됐다. 이런 추가 비용 지출 요인을 ...

    한국경제 | 2020.07.30 17:30 | 노경목/황정환/강영연

  • thumbnail
    '입시비리·연구비 부정사용 의혹' 이병천 서울대 교수, 구속영장 기각

    입시비리와 연구비 부정사용 의혹 등 혐의로 구속 위기에 처한 이병천 서울대 수의과대 교수(사진)가 구속을 피하게 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8일 이 교수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이 사건 각 혐의사실로 인한 실질적인 법익침해 정도에 관해 다양한 평가가 있을 수 있고, 방어권 행사를 넘는 정도의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단정하기도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

    한국경제 | 2020.07.28 18:35 | 이인혁

  • thumbnail
    코스피지수 연중 최고치 근접하자…스마트 개미들, 1조 차익실현

    ... 개인들의 이런 매매 패턴은 7월에도 이어졌다. 코스피지수가 2150선에서 횡보하던 시기에 매집해 2200이 넘어설 때마다 순매도로 대응했다. 7월 15일 5596억원, 21일 5677억원, 28일 9025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종목별로는 일관된 패턴을 보이지 않고 있다. 낙폭과대주를 사는 유형과 오르는 종목을 더 사는 유형이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개인들이 3개월째 순매수 행진을 하고 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8 17:24 | 박의명

  • thumbnail
    하루에 1조 팔아버린 개인들의 매매…그들은 돈을 벌었나

    ... 오르는 종목을 더 사는 유형이 있다. 예컨대 주도주로 꼽히는 네이버와 카카오는 개인들이 3개월째 순매매 행진을 하고 있다. 5월 1일부터 7월 27일까지 네이버와 카카오를 각 1조1862억원, 7954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낙폭과대주로 꼽히는 한국전력(최근 3개월 순매수 6561억원), 호텔신라(3228억원) 등도 대거 사들였다. 또 이 기간 KODEX 200선물 인버스2X가 순매수 3위(9406억원)를 차지했다. 지수의 하락에 베팅한 이 종목 매수자들은 ...

    한국경제 | 2020.07.28 15:42 | 박의명

  • thumbnail
    "거리두기가 방역지침인데"…서울교육청 "교원 정원 감축 어렵다"

    ... 등을 위해 예년 수준으로 정원 배정을 해줄 것을 교육부에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 등교·원격수업을 병행하고 있어 교원 업무가 과중된 데다 과대학교와 과밀학급이 많아 교원 정원 감축이 어렵다고 주장했다. 과대학급은 학생수 1000명이 넘는 학교를 의미하며, 과밀학급은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이 넘는 학교를 말한다. 시 교육청은 "초등의 경우 지난 3년간 평균 ...

    한국경제 | 2020.07.28 14:50 | 이미경

  • thumbnail
    서울교육청, 초·중등교사 정원감축 반발…"교육부 재고해달라"

    ...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교사 정원 감축은 과밀학급 증가로 이어져 위기 대처에 어려움이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서울시교육청 관내 공립 초·중·고교의 과대학교(학생 수 1천명 이상)와 과밀학교(학급당 학생 수 30명 이상)는 150곳(15.7%)이다. 서울시교육청은 "가배정대로라면 2021학년도 신규임용 교사 선발 인원은 초·중등 모두 대폭 축소돼 교·사대 졸업자의 취업난이 가중될 ...

    한국경제 | 2020.07.28 14:43 | YONHAP

  • thumbnail
    '다이어트에 효과' SNS·온라인쇼핑몰에 부당광고…고발 등 조치

    고의·상습적으로 허위·과대광고…인플루언서 4명·판매업체 3곳 적발 인스타그램,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특정 제품이 다이어트, 부기 제거에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 광고한 인플루언서(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큰 영향을 미치는 사람)와 유통전문 판매업체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하반기 다이어트 표방 등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제품을 분석한 결과 고의·상습적으로 소비자를 속인 인플루언서 4명과 업체 3곳을 적발해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할 ...

    한국경제 | 2020.07.28 12: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