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219,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야 "다주택자 그쪽이 더 많다" 공방…누구 말이 맞을까 [팩트체크]

    ... 숫자와 비율 모두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과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이 지난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서로 상대 당이 다주택자가 많다고 맞서면서 사실관계에 관심이 쏠렸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김현정 PD를 대신해 특별진행자로 방송에 나섰다. 박원순 시장은 최형두 원내대변인을 향해 "통합당도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를 따랐으면 좋겠다"면서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조준혁

  • thumbnail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아이스커피 판매 날개 달았다

    ... 사이트 G마켓이 지난달 원두·캡슐·커피믹스·커피음료 등 커피 음료 제품군의 판매량을 분석했더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파우치 커피나 커피믹스 가운데 차가운 음료로 출시된 아이스 커피의 판매량은 31%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전체 커피 제품군 성장세를 웃돌았다. 커피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날씨가 더웠던 까닭도 있지만, 아이스 음료는 이제 계절을 뛰어넘어 지속해서 판매량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5 07:55 | YONHAP

  • thumbnail
    정의당 혁신위, 당대표 힘 뺀 최고위원 체제 검토

    정의당 쇄신안을 논의하는 혁신위원회가 당 대표에 집중된 권한을 분산하기 위해 최고위원 체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혁신위 관계자는 5일 "혁신위가 지도체제 변경을 주요 안건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최고위원회를 두는 집단 지도체제 도입을 주장하는 의견이 강하게 제기돼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의 대표단은 현재 대표(심상정)와 부대표(김종민·박예휘)로 구성돼 있지만, 부대표는 사실상 권한이 크지 않다. 이에 따라 당대표가 사실상 혼자 의사결정을 ...

    한국경제 | 2020.07.05 07:3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때문에'…2분기 국제선 승객 작년의 2%에 그쳤다

    ... 항공협회는 올해 하반기 국제선 월평균 여객 전망치(12만983명)를 작년 월평균 국제선 여객수(504만967명) 대비 97.6% 낮게 잡았다. 이로 인한 국제선 매출 피해액은 8조7천977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항공협회 관계자는 "해외 전문기관의 수요 회복과 백신 개발 전망 등을 고려할 때 현재와 같은 국제 여객 셧다운 상태는 올해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 여행 불안 심리로 수요 회복 효과도 예상보다 적을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07.05 07:21 | YONHAP

  • thumbnail
    5G폰 초기 경쟁 치열…"올해 화웨이·내년 애플이 1위" 예상

    ...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가 시장 예측에 변수로 남아있다. 국가별 5G 도입 계획이나 확산 속도도 이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스마트폰 시장이 큰 타격을 받았고, 5G 시장도 당연히 쪼그라들 것으로 예상돼 예측하기가 어렵다"며 "우선 하반기 아이폰12가 출시되고 시장 반응을 봐야 5G 스마트폰 시장이 ...

    한국경제 | 2020.07.05 07:10 | YONHAP

  • thumbnail
    청주 우암산 '명품 둘레길' 생긴다…2023년 완공

    ... 말했다. 토론회 패널들도 우암산 둘레길이 가져올 효과에 공감하기도 했다. 시는 우암산 문화재 지표조사, 일방통행로로 변경할 때의 교통 영향 분석, 토지 보상, 설계 등을 거쳐 이르면 2022년부터 공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자문단을 구성한 뒤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명품 둘레길을 조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우암산 둘레길 조성 사업은 2011년에도 추진됐으나 일부 단체와 운전자 등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순환도로를 ...

    한국경제 | 2020.07.05 07:09 | YONHAP

  • thumbnail
    경기도 104개 주민자치위→주민자치회 전환…시민주권 강화

    ... 예정이다. 주민자치위원회가 주민자치회로 전환되면 주민자치기구 역할이 강화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기존 주민자치위원회는 주민에게 권한이 없어 마을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없었지만, 주민자치회는 마을 계획을 수립하고 주민총회 등을 거쳐 직접 정책에 참여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주민자치회 전환은 풀뿌리 주민자치를 위한 도민 열망이 반영된 결과"라며 "주민자치 활성화 기반 구축을 위한 컨설팅, 교육 등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5 07:0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변수에…" 2분기 희비 엇갈린 배터리 3사

    ... 오른 뒤 올해 5월까지 1위(누적 기준)를 유지했다. 특히 대부분의 배터리 업체가 부진한 가운데 LG화학의 5월 배터리 사용량은 1.5GWh(기가와트시)를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33.5% 성장했다. 다만 한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점유율 확대 전략에 따라 적자를 보며 납품하던 물량이 코로나19로 줄어들었을 것"이라며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이유로 흑자 전환이 가능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 부지런히 쫓는 삼성SDI·SK이노, 2분기 적자 낼 듯 ...

    한국경제 | 2020.07.05 07:01 | YONHAP

  • thumbnail
    불황 터널 지나는 정유업계…2분기, 최악은 피했다

    ... 낮다는 입장이다. 실제 2분기 들어 원유 매입가가 급락한 것에 비해 정유사들이 누린 정제마진 개선 효과는 기대 이하라는 평가다. 코로나 여파로 석유제품의 수요가 크게 늘지 않은 데다 유가 상승폭도 더딘 탓이다. 정유업계의 한 관계자는 "2분기에 국내 정유사 대부분이 코로나로 인해 재고가 쌓이는 것을 막기 위해 정기보수까지 진행하면서 정제마진이 증가되는 기간에 100% 마진을 향유할 수 없었다"며 "글로벌 락다운 효과가 2분기에 ...

    한국경제 | 2020.07.05 07:01 | YONHAP

  • thumbnail
    상반기 상장폐지 기업 10곳…작년의 5배

    ... 에프티이앤이)뿐이었다. 상반기에 상장폐지된 코스피 소속 2곳은 웅진에너지, 신한이며, 코스닥 8곳은 썬텍, 파인넥스, 리드, 피앤텔, 에스마크, 차이나그레이트, 이엘케이, 에스에프씨다. 이처럼 상장폐지 기업이 늘어난 데 대해 증권업계 관계자는 "작년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국내외 경기가 위축되고 국내 기업 전반의 실적이 나빠지면서 한계기업들의 존속 불확실성이 커진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집계 결과 작년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

    한국경제 | 2020.07.05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