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7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리온 '용암수' 러시아도 진출한다

    ... 소득 수준이 높은 대도시와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등 한국 먹거리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극동지역에서 용암수를 판매한다. 러시아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을 고려해 제주용암수 제품명을 한글 그대로 라벨에 표시했다. 제품에 QR코드를 부착해 스마트폰으로 읽으면 제주용암수의 수원지 정보, 미네랄워터의 장점 등을 비롯한 정보가 뜬다. 오리온은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아시아 생수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6 17:29 | 박종필

  • thumbnail
    '제주용암수', 中·베트남 이어 러시아 수출…총 47t 물량

    ... 생수를 구입해서 먹는다. 오리온 측은 "최근 생활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프리미엄 물 시장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이번 수출을 발판 삼아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 아시아의 진출 교두보로 삼겠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소득 수준이 높은 대도시와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제주용암수 판매를 시작한다. 오리온은 현지 한류열풍으로 ...

    한국경제 | 2020.08.06 10:41 | 채선희

  • thumbnail
    한국 LED 조명기술 미얀마에 전수한다

    ... 표준·인증 제정 등을 지원한다. 이를 계기로 미얀마는 에너지를 절감하는 동시에 LED 조명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우리나라는 대외 이미지를 높이면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고 KETI는 전했다. 김영삼 KETI 원장은 "미얀마는 '포스트 베트남'으로 불리며 차세대 생산기지로 주목받는 국가"라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우리 중소기업들이 아세안(ASEAN) 경제권에 진출하는 데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6 09:43 | YONHAP

  • thumbnail
    '오리온 제주용암수', 동남아 수출 이어 러시아向 선적 시작

    ... 국민들이 생수를 구입해서 먹는 지역이다. 최근 생활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프리미엄 물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곳이기도 하다. 오리온은 이번 수출을 발판 삼아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 아시아의 진출 교두보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오리온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소득 수준이 높은 대도시와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한국 먹거리가 적극적으로 소비되는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제주용암수 판매를 시작한다. ...

    조세일보 | 2020.08.06 09:22

  • thumbnail
    오리온 제주용암수, 러시아 수출…총 47t 규모

    ...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에서 유통된다. 오리온은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들이 생수를 사 먹는다"며 "최근 생활 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어 프리미엄 물 시장 성장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리온은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아시아 생수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오리온은 "현재 동남아와 일본 등에도 수출을 준비하는 중"이라며 "지속해서 해외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6 09:15 | YONHAP

  • 이랑텍, 日 KDDI와 70억 규모 5G 부품 공급계약

    ... 5G 스마트필터 개발에 성공했다.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열린 'ICT 이노페스타 2019'에서 5G 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랑텍 이재복 대표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매진해 한국 RF 전략품목과 기술발전에 공헌할 것”이라며 “한국형 5G 무선주파수 여파기 K-5G RF필터의 일본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5 13:56 | 김동현

  • thumbnail
    [코로나시대 韓ODA] ③ 'K-방역' 전수…. 가나 감염병 역량 강화(끝)

    검역 인력 양성 등 글로벌보건안보구상 참여로 코로나19에 대응 가나 정부 "한국 도움 감사, 아프리카 전염병 대응 교두보 될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통계를 수립하는 데 한국의 지원이 큰 도움이 됐습니다. 덕분에 코로나19 대응에 자신이 생겼습니다. " 서아프리카에 있는 가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3일 기준 3만7천14명이고 사망자는 182명에 이른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의 ...

    한국경제 | 2020.08.03 17:51 | YONHAP

  • thumbnail
    한국타이어, 코로나19 여파로 2분기 영업이익 30% 감소

    ... 18인치 이상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전사적 비용 절감 등으로 하반기 실적 반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노동조합이 임금조정에 대한 모든 권한을 회사에 위임하고, 임원진이 급여 20%를 자진 반납하는 등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어려운 시장환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국가별 전략을 최적화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3 16:30 | 이선아

  • thumbnail
    한화, 사양·도면·점검이력 등 30만개 설비 정보 온라인 조회

    ... 폐쇄회로TV(CCTV)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미래 유망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선제적 투자도 하고 있다. 최근 한화에너지와 한화종합화학이 투자한 미국 수소 트럭 업체인 니콜라가 나스닥시장에 상장하면서 미국 수소 사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 한화에너지는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한 전력을 니콜라의 수소 충전소에 공급하고, 한화종합화학은 수소 충전소 운영권을 확보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태양광은 물론 수소까지 아우르는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대표 ...

    한국경제 | 2020.08.03 15:08 | 이선아

  • thumbnail
    O&M 플랫폼 ㈜이도, 당진 염해농지 100MW 태양광 사업 본격 추진

    ... 7200t(건설폐기물), 400t(건설혼합폐기물) 규모의 폐기물 사업장을 운영 중이다. 또한, 전북 전주에 하루 처리 60t 규모의 소각장을 운영 중이며, 경기도 오산에 추가 소각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도는 이번 당진 태양광 사업을 교두보로 삼아 서해안 염해지역 등 태양광 사업 발굴을 확대하는 한편, 풍력, 수소연료전지 등 신재생 에너지 사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통해 국내 1위의 신재생 에너지 통합운영관리사로 올라서는 동시에 정부의 그린뉴딜과 수소 ...

    한국경제 | 2020.08.03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