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1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급식 4부제에 출입문·쉬는시간 분산…과대학교 등교준비 구슬땀

    ... 반으로 나눠 등교수업과 온라인수업을 하루씩 돌아가면서 격일제(2부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학생, 학부모가 원한다면 주 1회만 등교하고 그 외 등교일은 집에서 온라인 수업을 듣는 것도 허용했다. 하루도 등교를 원하지 않는다면 학교장이 허가하는 교외체험학습 신청으로 가정학습도 가능하다. 학교 측은 학내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학급별 쉬는 시간을 다르게 운영하고 급식도 4부제로 하기로 했다. 첫 급식은 오전 11시 20분부터 40분간 사전급식으로 병설유치원 ...

    한국경제 | 2020.05.26 17:45 | YONHAP

  • thumbnail
    "위안부 역사는 오류" 정대협 비판 토론회 열려

    ...위가 심포지엄을 열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를 비난하는 주장을 폈다. 이승만 학당은 일제강점기 위안부 동원과 징용의 강제성을 부정해 논란이 된 책 '반일종족주의' 대표 저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교장을 맡고 있다. 이들은 26일 서울 중구 퍼시픽호텔에서 '정대협의 위안부 운동, 그 실체를 밝힌다'라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영훈 전 교수와 과 주익종 이승만학당 이사, 류석춘 연세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

    한국경제 | 2020.05.26 17:14

  • thumbnail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심포지엄 열고 정대협 비판

    ... 배상금 수용 말라 종용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악화" 일제강점기 징용과 위안부 강제성을 부정한 책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 등이 심포지엄을 열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비난하는 주장을 폈다. 대표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교장을 맡은 이승만학당과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는 26일 서울 중구 퍼시픽호텔에서 '정대협의 위안부 운동, 그 실체를 밝힌다'라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주익종 이승만학당 이사는 "위안부 피해자가 일본의 사죄와 실질적 보상을 내치고 분노와 원한을 ...

    한국경제 | 2020.05.26 16:52 | YONHAP

  • thumbnail
    '안쓴 학생 남긴다' 日중학교 아베노마스크 착용 강요 논란

    ... 결국 시 교육위원회는 문서에 기재된 내용이 학교 측이 독자적으로 판단한 것이라며 "강제한다는 불안감을 안기는 표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학교 측은 "가정에서 준비한 마스크도 상관없다"고 보호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사과했다. 교장은 "배려가 부족했다"고 반응했다. 일본 정부는 마스크 부족 현상을 완화하겠다면 전 가구에 천 마스크 2장씩을 배포하는 계획을 추진했으나 마스크에서 벌레나 오염물이 나오는 등 불량품이 속출해 제품을 수거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마스크 ...

    한국경제 | 2020.05.26 15:52 | YONHAP

  • thumbnail
    서울 중구에선 구청이 초등돌봄 오후 8시까지 무료로 직영

    학부모 "삶의 질 달라져"…교장 "돌봄 때문에 다른 구에서 이사 오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긴급돌봄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학교가 아닌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초등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서울 중구 사례가 주목받고 있다. 26일 구에 따르면 중구는 지난해 3월부터 전국 최초로 초등 돌봄교실을 직영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교육은 학교에서, 돌봄은 지자체에서'라는 새로운 돌봄 모델을 세운 것"이라며 "다른 곳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5.26 09:46 | YONHAP

  • thumbnail
    전교생 3분의 2 이하 등교…학생 1000명 넘는 인천 초등학교 고심

    ... 오전 등교 후 오후에는 원격 수업을 하는 안을 고려하고 있다. 학생 수가 1천100여명인 인천시 미추홀구 한 초교의 경우 학년별로 주 1∼2회만 등교를 하고 나머지는 원격 수업을 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이 학교 교장은 "학부모 의견을 수렴 중인데 지금까지는 주 1회나 2회만 등교 수업을 하고 나머지는 원격 수업을 하자는 의견이 많다"며 "1∼2학년만 500명 가까이 되기 때문에 그렇게 하면 밀집도를 낮출 수가 ...

    한국경제 | 2020.05.26 06:30 | YONHAP

  • thumbnail
    [혼돈의 학교]⑥ "교사·학생 제역할 할 수 있는 환경 조성해야"

    ... 역할이 요구되고 있는 만큼 교사 상담 연수 지원 등이 필요하다. 또 학교 차원의 직업교육, 인성교육 등 학교 밖 청소년들을 흡수할 교과 외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 "교사 행정업무 줄이고 민원 창구 교장으로" 현재 대부분 교사는 교과목 수업과 담임 업무 외에도 방과 후 교실, 진로 체험, 학교 폭력 담당, 수학여행 지도 등 다양한 행정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이런 행정 업무들은 대부분 계획 구상부터 실행과 마무리까지 담당 교사가 ...

    한국경제 | 2020.05.25 07:01 | YONHAP

  • thumbnail
    [혼돈의 학교]⑤ 매년 학교 떠나는 교사·학생 6천여명…이유는?

    ... '과도한 행정업무와 국가의 잘못된 교육정책'을 꼽았다. 학생의 폭언·폭행과 학부모의 상습적 민원 및 폭언·폭행도 각각 41.0%(3만1천836명)와 38.2%(2만9천662명)의 응답자가 꼽은 부정적 경험이었다. 교육청이나 교장 등 관리자의 지나친 간섭과 제한, 관리자의 부당한 행정조치가 고충이라는 응답 비율은 각각 25.0%(1만9천412명), 4.4%(3천416명)였다. '교육이 불가능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었던 경험'(전체 응답자 800명)으로는 '학생의 ...

    한국경제 | 2020.05.25 07:00 | YONHAP

  • thumbnail
    [혼돈의 학교]④ "학원 선행학습할 형편 아닌데 차별…미래 안보였다"

    ... 건드리고 잠을 자도 놔두고…"라며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나를 보는 시각은 달라지지 않았다. 심지어 성적이 올라도 마찬가지였다. 중3 때는 공부에 집중해서 전교 석차를 217등에서 2등까지 올렸지만, 부정행위를 했다는 누명을 쓰고 교장실에 가서 7개 전 과목 시험문제를 다시 풀어야 했다. 재시험 문제를 다 풀고서야 선생님은 '잘했어. 난 또 베낀 줄 알았지'라고 말했고 사과는 없었다"고 했다. 그는 자율형사립고등학교(자사고)에 진학하고 싶다고 했다가 비웃음의 ...

    한국경제 | 2020.05.25 07:00 | YONHAP

  • thumbnail
    [혼돈의 학교]② "학생이 지각하고 욕하는 것도 교사 탓이라니…"

    교사 9천945명 고충 사례 분석…'나쁜 결과' 책임은 모두 교사에게 장애학생도 교사가 홀로 감당…교장·교육청은 방관·부모는 '현실부정' 탐사보도팀 = 학부모와 학생의 폭언·폭력 이외에도 끊임없이 쏟아지는 민원과 교장을 비롯한 학내 '상사'들의 갑질도 교사들을 학교에서 멀어지게 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연합뉴스는 교사들이 교육 현장에서 어떤 고충을 겪는지 알아보기 위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교원실태 조사'에서 현직 교사 9천945명이 쏟아낸 ...

    한국경제 | 2020.05.25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