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회담…협력 강화 논의(종합)

    ...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분리주의자들은 현재까지 정부군과 산발적인 교전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약 1만3천 명이 사망했다. 최근 돈바스에서는 분리주의 반군과 우크라이나 정부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있으며,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국경지대로 병력을 증강 배치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11 16:40 | YONHAP

  • thumbnail
    '훈수대통' 서장훈X이수근, 에이핑크 윤보미X오하영과 모바일 슈팅게임 도전

    ... 주장하자 윤보미는 “맞는 말이다”라고 동의했으나, 새하얀 토끼 옷을 입은 이수근의 캐릭터가 너무 눈에 띄는 바람에 상대 팀의 공격을 받고 기절해 결국 가장 먼저 탈락했다. 뒤이어 건물 밖에서 적극적으로 적과 교전을 펼치던 윤보미가 탈락했고, 윤보미를 구하러 건물 아래로 내려온 대장 오하영마저 적에게 발각되며 탈락 위기에 처했다. 서장훈이 오하영을 구하려고 서툰 조작으로 이동조차 하지 못하고 헤매자 이수근은 “방 보러 온 거야?”라며 ...

    스타엔 | 2021.04.11 11:19

  • thumbnail
    진압군 매복 공격 당하고 경찰서 피습…내전으로 치닫는 미얀마

    중부 사가잉 따무 주민들 교전 끝에 군인 3명 사살 소수민족 무장단체들, 군부 휴전 선언에도 경찰서 습격 미얀마 시민들이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를 진압하러온 군인들에게 매복 공격을 감행했다. 또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은 군부의 휴전 선언에도 경찰서를 습격하는 등 미얀마 사태가 점차 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11일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중부 사가잉 지역의 따무 주민들은 전날 시위 진압을 위해 마을로 들어오려는 군인들에게 사제 ...

    한국경제 | 2021.04.11 11:12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와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 회담

    ...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분리주의자들은 현재까지 정부군과 산발적인 교전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약 1만3천 명이 사망했다. 최근 돈바스에서는 분리주의 반군과 우크라이나 정부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있으며,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국경지대로 병력을 증강 배치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11 05:27 | YONHAP

  • thumbnail
    미, 러-우크라 긴장고조 속 대응책 부심…나토동맹 협의 추진

    ... 정확한 사실 확인을 거부하면서도 "그것은 새로운 게 아니다"라며 미군은 정기적으로 해당 지역에 함정을 보낸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 함정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친러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 개시 이후 흑해에서 주기적으로 작전을 펼쳐 왔다. 커비 대변인은 러시아가 2014년 크림반도 병합 이후 가장 많은 병력을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 지역에 집결시키고 있다는 전날 사키 대변인의 언급과 관련해서도 구체적인 수치를 밝혀달라는 ...

    한국경제 | 2021.04.10 08:01 | YONHAP

  • thumbnail
    "미 군함 2척 내주 흑해 진입, 2주 이상 체류"…러 견제 메시지(종합2보)

    ... 정기적으로 작전을 펴지만 이번 군함 파견은 특히 미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 군함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친러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 개시 이후 우크라이나에 인접한 흑해에서 주기적으로 작전을 펼쳐 왔다. CNN 방송은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와의 접경 지역에 군부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압박을 높이는 상황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군함 ...

    한국경제 | 2021.04.10 01:46 | YONHAP

  • thumbnail
    "미 군함 2척 내주 흑해 진입, 2주 이상 체류"…러 견제 메시지(종합)

    ... 정기적으로 작전을 펴지만 이번 군함 파견은 특히 미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 군함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친러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 개시 이후 우크라이나에 인접한 흑해에서 주기적으로 작전을 펼쳐 왔다. CNN 방송은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와의 접경 지역에 군부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압박을 높이는 상황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군함 ...

    한국경제 | 2021.04.09 22:48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불가피" 경고(종합)

    ... 크림반도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은 지난 2015년 민스크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휴전에 들어갔지만 소규모 교전은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양측의 교전으로 사상자가 늘어나면서 전면적 전투 재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반군 측은 이날 도네츠크 교외에 있는 한 마을에서 전투원 한 명이 정부군이 쏜 박격포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4.09 18:45 | YONHAP

  • thumbnail
    '메이드 인 코리아' 초음속 전투기 베일 벗다…시제기 출고

    ... F-16보다는 조금 크고 F-18과 비슷하다. 최대추력은 4만4천lb(파운드), 최대 이륙중량 2만5천600㎏, 최대 탑재량 7천700㎏이며, 최대 속도는 마하 1.81(시속 2천200㎞), 항속거리는 2천900㎞다. 공중 교전은 물론, 육로·해로를 통한 침투세력의 무력화, 원거리 방공망 타격까지 가능하다. 방사청은 보라매에 탑재할 공중발사순항미사일(ALCM) 개발도 추진 중이다. 설계는 물론 4대 항공전자장비로 꼽히는 능동전자주사 레이더(AESA), ...

    한국경제 | 2021.04.09 16:29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우리 손으로 초음속 전투기…세계 8번째 쾌거" [전문]

    ... 'KF-21'에 우리 공군의 상징인 '보라매'를 호칭으로 지어주셨습니다. 'KF-21, 보라매'는 우리 공군의 중추가 될 것입니다. 음속의 1.8배에 달하는 비행속도, 7.7톤의 무장탑재력으로 전천후 기동성과 전투능력을 갖췄습니다. 공중 교전은 물론 육로나 해로를 통한 침투세력의 무력화, 원거리 방공망 타격까지 다양한 작전 수행이 가능합니다. 날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전자전' 대응 능력도 뛰어납니다. '에이사 레이더'와 '적외선 탐색 추적 장비'로 적기와 미사일을 빠르게 ...

    한국경제TV | 2021.04.09 1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