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4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권과 평화'의 목소리…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50주년

    ... 주교회의 추계 정기총회에서 '한국정의평화위원회'라는 이름으로 설립을 인준받았다. 이듬해 8월 24일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위원회 설립은 '제2차 바티칸 공의회(1962∼1965)' 이후 성 바오로 6세 교황이 1967년 교황청 정의평화위원회를 만들고 각국 교회에 정의평화위원회 설립을 권고한 데 따른 것이었다. 위원회 초대 총재는 황민성 주교가, 회장은 류홍렬 교수가 맡았다. 1975년 위원회는 주교회의 상임위원회 직속 기구로 재발족하며 ...

    한국경제 | 2020.08.13 11:22 | YONHAP

  • thumbnail
    한국 파견 60주년…함제도 신부 회고록 '선교사의 여행'

    ... 결핵 환자 지원 사업에 집중했다. 그가 한국과 인연을 맺게 된 데에는 1951년 고등학교인 메리놀 소신학교를 다닐 때 만난 고(故) 장익 주교의 역할이 컸다. 안타깝게도 장 주교는 지난 5일 노환으로 선종했다. 1984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 당시 한국어 개인 교사를 했을 정도로 영어는 물론 독일어와 프랑스어 등 외국어에 능통했던 것으로 그는 친구를 기억했다. 장 주교를 '불알친구'라고 부르는 함 신부는 소신학교를 다니며 깊은 우정을 쌓았고, ...

    한국경제 | 2020.08.12 15:34 | YONHAP

  • thumbnail
    전주 한지, 이탈리아 ICPAL '문화재 보존·복원 적합' 인증 획득

    ... 지난 2016년 '1333년 바티칸시국이 고려에 보낸 서신'을 복본하고 2017년에는 루브르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바이에른 막시밀리안 2세 책상'을 복원하는 데 사용됐다. 같은 해 김승수 전주시장은 '1904년 고종황제와 바티칸 교황 간 친서'를 전주 한지로 복원해 바티칸 교황청에 전달하기도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더없이 부드럽고 오랜 생명력을 가진 전주 한지가 세계 기록문화의 중심인 이탈리아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8.10 16:00 | YONHAP

  • thumbnail
    교황, '폭발 참사' 레바논 위한 국제 지원 호소

    프란치스코 교황이 9일(현지시간) 최근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을 위해 국제사회가 연대해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교황은 주일 삼종기도 훈화에서 "지난 화요일(4일)의 재앙은 이 사랑하는 나라의 공익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아낌없는 도움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레바논에 있는 교회 지도자들이 이번 참사로 고통을 겪는 사람들에게 연대와 연민의 정신으로 다가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

    한국경제 | 2020.08.09 21:34 | YONHAP

  • thumbnail
    교황, 레바논 폭발사고 피해자 지원에 3억5천만원 기부

    프란치스코 교황이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사고 피해자를 돕고자 25만유로(약 3억5천만원)를 기부했다고 교황청이 7일(현지시간) 밝혔다. 교황청은 교황이 재앙과 같은 사고로 큰 곤경과 고통을 겪고 있는 레바논 국민 곁에 있으며 그들을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표라면서 기부 사실을 공개했다. 기부금은 베이루트 주재 교황청 대사를 통해 현지 가톨릭교회에 전달됐으며, 사고 피해자 긴급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베이투트 현지에서는 많은 가톨릭계 ...

    한국경제 | 2020.08.07 23:22 | YONHAP

  • thumbnail
    교황, 교황청 재정감독기구에 여성 대거 기용…성균형 고려

    재무평의회 평신도 위원 7명 가운데 6명이 여성 프란치스코 교황교황청 관료 조직의 재정을 감독하는 기구에 여성들을 대거 임명했다. 바티칸뉴스 등에 따르면 교황은 6일(현지시간) 재무평의회 구성원 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재무평의회는 교황청 기구와 사도좌 관련 단체, 바티칸시국 행정기관의 재정 구조·활동을 감독하는 독립 기구로,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설립됐다. 재무평의회가 정책 수립에 중점을 두고, 재무원은 이를 실행하는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8.07 19:00 | YONHAP

  • thumbnail
    염수정 추기경 "장익 주교는 '양냄새 났던 목자'" 애도

    ... 헤아리는 통일 사목에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2005년 함흥교구장 서리로 임명됐다. 2006년부터 2년간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직을 수행했고, 2010년 교구장 직에서 사임해 원로 주교가 됐다. 그는 1984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을 준비하는 동안 교황의 한국어 교사로 활동했다. 요한 바오로 2세는 방한 당시 한국어를 유창하게 말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는데, 그 비결은 장 주교의 헌신적인 노력에 따른 것이었다. 장례미사는 8일 ...

    한국경제 | 2020.08.06 19:01 | YONHAP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의 '한국어 교사' 장익 주교 선종

    ... 87세. 1933년 서울에서 장 전 총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미국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거쳐 1994년 12월 주교품을 받고 춘천교구장으로 16년 동안 헌신했다.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통일사목에 ...

    한국경제 | 2020.08.06 02:56 | 서화동

  • thumbnail
    베이루트 폭발 피해 '눈덩이'…4천여명 사상에 이재민 30만명

    ... 니콜라이 믈라데노프 유엔 중동특사와 상의하라고 지시했다. 유엔은 성명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레바논 정부와 유족에 깊은 위로를 표했다"면서 "레바논 주재 유엔 직원을 포함한 모든 부상자가 신속히 회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날 수요 일반 알현 훈화에서 "어제 베이루트 항구 지역에서 발생한 매우 강력한 폭발로 수많은 사람이 죽고 다쳤다"며 "모든 희생자와 유족을 위해 기도하자"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5 23:02 | YONHAP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에 한국말 가르친 장익 주교 선종

    장면 전 총리 아들…춘천교구장으로 15년간 사목활동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 당시 그가 한국말을 잘 구사하도록 개인 교사 역할을 했던 장익 주교가 5일 선종했다. 향년 87세. 5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등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6시 9분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1933년생인 장 주교는 1963년 사제품을 받았고, 교황청 종교대화평의회 의원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등을 지냈다. 1994년 주교품을 받고서 춘천교구장에 착좌했다. ...

    한국경제 | 2020.08.05 21: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