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10,2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해영의 데스크 시각] SNS의 다른 이름 '신상 게시판'

    ... 가장 핫한 제품은 프라이버시 10년 만에 강산은 많이 변했다.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20’에서 인공지능(AI)과 함께 가장 중요하게 다뤄진 주제는 프라이버시 보호였다. 구글은 음성 AI비서 서비스에 개인정보 보호 명령어를 추가했고, 아마존은 사용자가 보안 기능을 조절하는 제어센터 메뉴를 새로 선보였다. 28년 만에 CES를 찾은 애플도 프라이버시 정책을 집중 홍보했다. CNN이 ‘CES 2020의 ...

    한국경제 | 2020.02.23 17:08 | 박해영

  • thumbnail
    [심은지의 Global insight] 지난해 재미 못 본 美 IPO 시장…올해는 대박주 나오나

    ... 이 회사는 ‘알리페이’ 서비스로 알려진 세계 최대 핀테크(금융기술) 기업이다. 2011년 알리바바그룹으로부터 분사했다. 시장에선 앤트파이낸셜의 기업 가치가 15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본다.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은 여전히 상장 주식을 기다린다. 싸게 사서 비싸게 팔 수 있는 원석을 찾는 것이다. 매년 IPO시장에서는 제2의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을 찾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summi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1 17:48 | 심은지

  • thumbnail
    주문·매출은 사상 최대인데 앱은 다운되고 배송은 지연…e커머스도 '코로나 비상'

    ... 많다. 이와 관련, 업계에서는 “쿠팡이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어마어마한 주문이 몰렸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쿠팡은 이날 오후 9시30분부터 평소에 비해 트래픽 유입이 세 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구글트렌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18일 오후부터 쿠팡 검색량이 크게 늘었다. 쿠팡 측은 “전례없이 많은 주문을 처리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루 기준 사상 최대 주문량을 기록한 ...

    한국경제 | 2020.02.21 17:37 | 오현우

  • 버핏이 사들인 애플 주식 95조원

    ... IT주에 대해 “내가 잘 모르는 분야”라며 거리를 뒀다. 하지만 2016년부터 애플 지분을 공격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785억달러는 벅셔해서웨이 시가총액의 14%, 애플 전체 지분의 5.6%에 해당한다. 벅셔해서웨이는 최근 애플의 2대 주주로 올라섰다. 버핏이 대규모로 투자하는 기술주는 애플이 유일하다. 그는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구글 등의 주식은 사지 않았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1 15:40 | 정연일

  • thumbnail
    KCGI "조원태 경영실패" vs 한진그룹 "3자연합은 투기세력"

    ... 것으로 항공산업 특성을 모르는 아마추어적 발상”이라며 “3자 연합이 추천한 이사 후보들을 보면 전문성·독립성·다양성 등을 갖추지 않은 인물들”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한진그룹은 구글, 페이팔 등을 발굴한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인 ‘플러그앤드플레이’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한진그룹 측은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진그룹은 “3자 연합은 우리와 달리 투기세력으로 ...

    한국경제 | 2020.02.20 17:29 | 이선아

  • EU, 미국 IT 패권 견제 … "구글·페북, 유럽 기업과 데이터 공유하라"

    유럽연합(EU)이 개인정보를 제외한 모든 정보를 EU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관련 규제를 대폭 완화한다. 데이터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등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에 맞서는 거대 IT 기업을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디지털세 부과에 이어 EU의 데이터 규제완화 정책이 미국 IT 기업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EU 행정부인 집행위원회는 19일(현지시간) 데이터와 인공지능(AI) 분야의 향후 추진 ...

    한국경제 | 2020.02.20 17:27 | 강경민

  • thumbnail
    (글로벌 CEO) 아르빈드 크리슈나 IBM 신임 CEO, 실적악화 지속에 구원투수 등판한 '30년 IBM맨'

    ...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등으로 대변되는 새로운 시대의 흐름에 맞춘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내부자 기용’ ‘기술자 출신’ ‘인도계’ 등이 최근 키워드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순다르 피차이 CEO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티아 나델라 CEO는 이 세 가지 키워드를 모두 충족시키는 인물이다. 여기에 또 한 명이 추가됐다. 바로 지난달 말 IBM의 신임 CEO로 낙점된 아르빈드 크리슈나다. ...

    한국경제 | 2020.02.20 15:17 | 정연일

  • thumbnail
    한진그룹, 美액셀러레이터와 손잡고 신사업 발굴

    ... 신사업 발굴과 기업 혁신을 위해 미국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플러그앤드플레이'와 사업 제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플러그앤드플레이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로 구글, 페이팔, 드롭박스, 로지텍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발굴한 바 있다. 코카콜라와 메르세데스벤츠 등 글로벌기업과 싱가포르항공, 아메리칸 에어라인 등 글로벌 항공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스타트업과 기업 간 협업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고 ...

    한국경제 | 2020.02.20 15:10 | 오정민

  • thumbnail
    EU, 美 맞서 거대 IT 기업 키운다…美기업 AI기술 엄격 규제

    유럽연합(EU)이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등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들을 견제하기 위해 역내 데이터 단일시장 구축에 나선다. EU 기업 간 활발한 데이터 공유를 통해 거대 IT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은 EU가 정한 자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엄격한 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디지털세 부과에 이은 EU의 AI 규제가 미국 IT 기업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EU 행정부인 집행위원회는 19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0.02.20 02:18 | 강경민

  • thumbnail
    구글도 서울에 데이터센터…'클라우드 삼국지' 시작됐다

    구글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데이터센터를 서울에 구축했다.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한국 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후끈 달아오른 경쟁 구글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을 열었다고 19일 발표했다. 구글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국가나 도시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하고 이를 ‘지역(리전·region)’으로 구분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2.19 17:20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