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10,2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자 칼럼] 실리콘밸리식 성과 보상

    ...middot;목표)’와 ‘성과를 어떻게 알 수 있는가(key result·핵심 결과)’를 접목한 성과관리기법이다. 앤디 그로브 전 인텔 회장이 고안했다. 직원 40명의 작은 회사였던 구글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결정적인 요인이기도 하다. 현재 포천 500대 기업의 25%가량이 OKR로 성과를 관리하고 있다. 국내 대기업 중에서는 (주)한화가 처음으로 이를 도입했다. 한화그룹 지주사 격인 (주)한화는 주요 경영진의 ...

    한국경제 | 2020.02.13 18:22 | 고두현

  • thumbnail
    8K 초고화질 영상에…교육·의료 콘텐츠까지 통신 3사, VR시장 '판' 키운다

    ... 인공지능(AI) 기반 에듀테크 스타트업 마블러스와는 VR 기반 어학시뮬레이션 콘텐츠 ‘스피킷’을 선보였다. 스피킷은 레스토랑, 공항, 회의실 등에서 외국인과 영어로 대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 손잡고 VR, 증강현실(A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고 있다. 작년에는 콘텐츠 투자와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개발 등에 5년간 2조6000억원을 투자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3 18:06 | 홍윤정

  • thumbnail
    [오춘호의 디지털 프런티어] '코로나19' 보다 더 심각한 '정보 전염병'

    ... 경제학자들의 주장이지만 거꾸로 경제에 마이너스를 가져다주기도 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정확하지 않은 정보의 과잉으로 신뢰할 수 있는 출처와 지침을 찾기 힘들다”며 신종 코로나 사태를 이전의 사태와 구별하고 있다. WHO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등과 협력해 오보를 단속하는 등 문제 해결을 시도하는 점도 이색적이다. 이제 바이러스는 온라인 바이러스와 함께 대처해야 할 세상인가보다. 선임기자 ohc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3 17:07 | 오춘호

  • thumbnail
    임문영 "모빌리티·인공지능이 미래사회 주도…기업 혁신경쟁 적극 돕겠다"

    ... “전시된 기기가 모두 어딘가에 연결되고 데이터가 흐르며 그 안에서 분석과 판단이 이뤄지는 특징을 보였다. 그것은 곧 데이터와 플랫폼을 배경으로 하는 거대 기술기업들이 보이지 않는 무대에 있다는 뜻이다.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같은 미국의 주요 기업은 전시회에서 자신들을 크게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이들은 전시회에 나온 수많은 기기를 네트워크와 알고리즘, 서비스를 통해 통제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회사다. CES는 보이는 소비재 전자기기와 ...

    한국경제 | 2020.02.13 15:05 | 윤상연

  • 애플 앱스토어에서 '페이코 결제' 가능해졌다

    ... 있다. 페이코포인트는 NHN페이코의 선불전자지급수단이다. 계좌, 무통장입금, 모바일티머니 등으로 충전할 수 있다. 결제를 하면 결제액의 2%의 포인트를 돌려주는 혜택이 탑재돼있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2017년 구글 앱스토어에서 결제를 시작한 데 이어 애플 콘텐츠 마켓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페이코 이용자들이 보다 쉽게 유료 콘텐츠를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

    한국경제 | 2020.02.13 14:47 | 김대훈

  • thumbnail
    [김재완의 21세기 양자혁명] 量子, 나노를 넘어

    ... 조작하는 등 새로운 기술들이 등장했다. 스마트폰과 컴퓨터에 쓰이는 반도체 소자와 통신에 쓰이는 레이저는 양자역학 연구의 산물이다. 최근 중국은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 ‘대국굴기’에 나서고 있으며, 미국은 구글과 IBM의 양자컴퓨터 개발 경쟁과 함께 양자기술 주도권 잡기에 고삐를 조였다. 마치 1960년대 소련의 스푸트니크와 가가린의 지구궤도 여행, 미국의 아폴로호와 암스트롱의 달착륙으로 상징되는 우주기술 전쟁을 다시 보는 듯하다. 양자컴퓨터라는 ...

    한국경제 | 2020.02.12 18:04

  • thumbnail
    '패션계의 뒤샹' Off-White™ 명품의 새 역사 쓴다

    ... ‘오프화이트X나이키’ 프로젝트는 오프화이트에 대한 글로벌 관심을 일으킨 계기였다. 에어포스, 조던, 척 테일러 등 나이키 및 나이키 자회사 컨버스의 인기 모델 10종에 오프화이트 특유의 흑백 사선 디자인을 입혔다. 구글트렌드에서 검색이 급증한 게 이때였다. 오프화이트의 협업은 업종을 넘나든다. 가구 업체 이케아,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와 함께 각각 러그 등 생활용품과 향수를 내놨다. 독일의 여행 캐리어 제조업체 리모와와도 컬래버레이션을 했다. 각 분야에서 ...

    한국경제 | 2020.02.12 17:33 | 안효주

  • thumbnail
    노태문 "삼성폰, 애플과 다른 길 간다"

    ... 페이’처럼 삼성이 강점을 지닌 사업은 더욱 심화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제휴를 통해 삼성의 모바일 생태계를 확장하겠다는 전략은 이날 갤럭시S20 시리즈와 갤럭시Z플립 발표회에서도 뚜렷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화상채팅(구글 듀오), 게임(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 동영상(넷플릭스), 음악(스포티파이) 등 삼성의 모바일 사업과 연계를 맺고 있는 여러 기업 핵심 경영진이 무대에 올라 삼성과의 협업을 약속했다. 정보기술(IT) 업계에선 “독자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2.12 17:32 | 좌동욱

  • thumbnail
    (주)한화, 파격 실험…경영진에 성과급 대신 7~10년 뒤에 주식 준다

    ... 계열사에 도입했다. 국내 금융회사 중 처음이다. OKR은 목표(objective)와 핵심 결과(key result)의 합성어다. 회사에서 수립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각 조직원이 단기적인 전략을 세우고 달성하는 방식으로 성과를 측정한다. 구글, 페이스북 등 포천 500대 기업 중 25%가량이 OKR로 성과를 관리하고 있다. 그룹 내 방산 계열사의 지주회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지난달 말부터 OKR 성과관리를 시작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주요 부서에서 ...

    한국경제 | 2020.02.12 17:17 | 이수빈

  • thumbnail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에 BTS 뷔가 왜 나와?

    ... 발견됐다. 뷔는 그의 멋진 옆선을 아름답게 보여줬다”며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미국 NBC의 스콧 버드맨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또 한곳의 전자 업체가 방탄소년단을 프레젠테이션에 활용했다. 지난해엔 구글, 올해엔 삼성"이라고 썼다. 방탄소년단 뷔의 팬들이 ‘SamsungXTaehyung’라는 해시태그로 열렬히 반응하자 ‘삼성 모바일’ 공식 트위터 계정은 “Game recognize ...

    HEI | 2020.02.12 16:26 | 김예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