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25,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면접 갔다 사라진 멕시코 여성들…최소 7명 연쇄 살인 추정

    멕시코에서 가짜 구인 광고로 여성들을 유인해 살해한 용의자가 검거됐다. 2일(현지시간) 리카르도 메히아 멕시코 치안 차관은 살인사건 용의자로 전날 체포된 그리크 로만(38)이 최소 7명의 여성 살해사건에 연루됐다고 밝혔다. 수사 당국에 따르면 용의자는 페이스북에 가짜 구인 광고를 올린 뒤 이를 보고 연락한 여성들을 만나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표적인 피해자는 베라크루스의 비리디아나(31·여)와 모렐로스주 에벨린(22·여)이다. ...

    한국경제 | 2022.06.03 18:43 | 이보배

  • thumbnail
    인플레 고점 지났나…'국민주' 담은 외국인 [증시프리즘]

    ... 최고 1320원 밑에서 오르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조금 더 짚어볼 부분은 OPEC+ 증산 확대입니다. 서방국가 압박에도 움직이지 않던 사우디가 결과적으로 미국을 도와주는 모양을 취하고 있단 말이죠. 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러시아를 포함한 비 OPEC 주요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의 증산 결정은 증산할 여력이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등의 역할이 컸습니다. 의미가 있는 건 미국과 한동안 관계가 악화되었던 사우디의 ...

    한국경제TV | 2022.06.03 17:47

  • 포드, 전기차 공장 증설 등에 37억弗 투자

    ... 정말 좋은 소식”이라며 환영했다. 오하이오주는 2억달러, 미시간주는 1억5000만달러의 인센티브를 포드에 제공하기로 했다. 포드는 임시직으로 고용한 30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미국의 유례없는 구인난에 대처하기 위해서다. 직원 근무환경 개선에도 투자하기로 했다. 현재 직원을 유지하고 새로운 직원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자동차노조(UAW)와의 협상을 1년이나 앞둔 시점에서 이 같은 ‘당근’을 선제적으로 제시했다는 ...

    한국경제 | 2022.06.03 17:24 | 이고운

  • thumbnail
    군인들 몰리는 저기 어디? 에스원·KT텔레캅

    ... 인원도 100여 명에 달한다. 채용 규모가 작지 않은 만큼 행사가 진행된 이틀 동안 수백여 명의 구직자가 상담을 받으며 성황을 이뤘다. 전역이 5개월가량 남았다는 육군 이모 상병(21)은 “군 생활을 하면서 틈틈이 구인 사이트에서 취업공고를 확인하고 자격증도 준비하고 있다”며 “부대 안에서 보안 관련 임무를 맡고 있어 보안업체에서 취업 상담을 받아봤다”고 했다. 한양공고 3학년 최진관 군(18)은 “아직 ...

    한국경제 | 2022.06.03 17:12 | 이인혁

  • thumbnail
    국민의힘, 광진구청장 탈환…김용민 "고민정 비판 자제 후회"

    오세훈 서울시장의 지역구인 광진구에서 김경호(국민의힘) 당선인이 12년 만에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구청장 자리를 탈환했다. 김 당선인은 현직 구청장 김선갑 민주당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초선에 성공했다. '나꼼수' 출신 김용민 씨는 3일 "초보 정치인이지만 워낙 밭이 좋아 오세훈도 이겼던 고민정 의원. 그동안 그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왔는데 후회한다"고 밝혔다. 이는 고 의원이 민주당 지방선거 참패 후 "이재명에 ...

    한국경제 | 2022.06.03 14:51 | 이미나

  • thumbnail
    팁도 부담인데 수수료까지 '슬쩍'…미국 식당들 '꼼수'

    ... 수수료를 냈다는 걸 깨달은 소비자들은 소셜미디어에서 영수증을 공유하며 불만을 표하고 있다. 그럼에도 미국 음식점들이 속속 인플레이션 수수료를 도입하는 이유는 가격 인상보다는 매출 감소 우려가 적기 때문이다. 원자재 비용 상승에다 구인난에 따른 직원 임금 상승을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방법으로 수수료가 그나마 부작용이 덜하다는 판단이다. NPD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음식점의 원재료 등 비용이 17.5% 오르는 동안 음식점 소비지출 증가율은 5%에 그쳤다. 데이빗 ...

    한국경제 | 2022.06.03 10:15 | 이고운

  • thumbnail
    취업면접 갔다 사라진 멕시코 여성들…연쇄 살해 용의자 검거

    인터넷 구인광고로 여성 유인…"최소 7명 여성 살해" 멕시코에서 인터넷에 가짜 구인광고를 올려 여성들을 유인한 후 살해한 용의자가 검거됐다. 리카르도 메히아 멕시코 치안차관은 2일(현지시간) 살인사건 용의자로 전날 체포된 '그리크 로만'이라는 이름의 38세 남성이 최소 7명의 여성 살해사건에 연루됐다고 밝혔다. 전날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 검찰은 최근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30대 여성의 살해 용의자로 그리크 로만 등 2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한 ...

    한국경제 | 2022.06.03 06:18 | YONHAP

  •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려 역대 최대 규모

    ‘대한민국 고졸 인재 채용엑스포’는 2012년 처음 개최된 국내 최대 고졸 취업 박람회다. 올해로 11년째인 이 행사는 역량과 자질을 갖춘 고졸 인재와 채용 수요가 있는 구인 기업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통해 스펙보다 능력이 존중받는 건전한 채용 문화 확산을 주도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선(先)취업 후(後)학습’ 등 다양한 사회 진출 기회와 가능성을 제시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사, 교육부, ...

    한국경제 | 2022.06.02 17:48 | 최만수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직업계고의 눈물, 누가 닦아주나

    ... 생산직 수요가 줄고 있다. 대규모 공채가 사라지고 취업 시장이 경력직 수시채용으로 재편되며 고졸들의 취업 기회는 더 좁아졌다. 비단 고졸에 국한된 게 아니라 전체 청년 일자리 문제이기도 하다. 청년실업률은 고공행진하는데도 중소기업은 구인난에 시달리는 ‘일자리 미스매칭’도 심각하다. 고졸 인재를 잘 활용하면 이 모순을 해결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선 직업계고도 변해야 한다.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발맞춰 낡은 교과 과정을 혁신하는 일이다. 직업계고를 ...

    한국경제 | 2022.06.02 17:44 | 장진모

  • 구글 직원 좋겠네…평균 연봉 30만弗

    빅테크(대형 정보기술기업) 알파벳과 메타의 작년 직원 연봉 중간값이 30만달러(약 3억7000만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례없는 구인난에 대처하기 위해 기업들이 임금 인상에 나선 결과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금융정보회사 마이로그IQ 자료를 인용해 미국 S&P500지수 편입 기업 중 절반 이상인 278곳이 지난해 직원 연봉을 인상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업의 구인 수요에 비해 구직자가 턱없이 부족한 구인난에 대처하기 ...

    한국경제 | 2022.06.02 17:20 | 이고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