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0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옥동 운명의 날' 라임사태 신한은행 제재심 재개

    소비자 피해 구제 노력 정도, 제재 수위 결정에 반영…CEO 중징계 감경될지 주목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의 판매사인 신한은행과 신한금융지주의 제재 수위를 정하는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가 22일 재개된다. 지난 8일 열린 3차 제재심에서 우리은행 안건이 마무리됐고 이날 신한은행에 대한 기관, 임직원 제재가 결정될 전망이다. 금감원은 라임 펀드 불완전판매 등의 책임을 물어 신한은행에 기관 중징계는 물론 임원 중징계도 사전 통보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

    한국경제 | 2021.04.22 06:17 | YONHAP

  • thumbnail
    신한은행 이사회, 분조위 안 '수용' 결정…22일 제재심 주목

    신한은행이 라임자산운용 크레딧인슈어드(CI) 펀드 투자자에게 손실액 최대 80%를 배상하라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권고를 21일 받아들이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금감원 분조위에서 결론난 배상 비율을 수용하기로 ... 투자자와 합의를 거쳐 가입 금액의 50%를 가지급했다. 신한은행이 분조위 안을 받아들이면서 ‘피해자 구제 노력’을 인정받아 징계 수위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 금감원은 22일 제재심의원회를 열고 라임펀드 건으로 ...

    한국경제 | 2021.04.21 16:52 | 김대훈

  • "라임 손실 최대 80% 배상하라"…분쟁조정委, 신한은행에 권고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판매한 신한은행에 투자 손실액의 최대 80%를 배상할 것을 권고했다. 신한은행은 이 권고를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9일 열린 신한은행의 라임 CI 펀드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에 ... 업계 평가다. 금감원으로부터 문책경고를 통보받은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22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있다. 피해자 구제 노력에 따라 징계 수위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 앞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도 제재심에서 배상 노력을 인정받아 ...

    한국경제 | 2021.04.20 17:19 | 정소람/김대훈

  • thumbnail
    "라임 펀드 손실 최대 80% 배상하라"…신한, 21일 이사회 연다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판매한 신한은행에 투자 손실액의 최대 80%를 배상할 것을 권고했다. 진옥동 행장에 대한 당국의 징계 절차를 앞두고 이 결정대로 배상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 관련해 22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있다. 진 행장은 이에 앞서 문책경고(중징계)를 통보 받았다. 그러나 피해자 구제 노력에 따라 징계 수위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 앞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도 라임 펀드 관련 제재심에서 배상 ...

    한국경제 | 2021.04.20 16:01 | 정소람/김대훈

  • thumbnail
    KDI "공기업 부채 주요국중 가장 높아…국가보증채무에 포함해 관리해야"

    ... 중에서 우리나라의 공기업 부채가 가장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 추정치를 보면 우리나라 비금융공기업의 부채가 2017년 기준 GDP의 23.5%를 기록해 추정치가 있는 33개국 중에 노르웨이를 제외하고 가장 ... 이어 황 연구위원은 이런 암묵적 지급 보증이 공기업뿐 아니라 정부의 도덕적 해이를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구제 금융 거의 확실하면 공기업은 재무건전성이나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 같은 분석 ...

    한국경제TV | 2021.04.20 13:45

  • thumbnail
    "한국, 비금융공기업 부채 OECD 2위…기축통화국보다 많아"

    ... 원인…공사채, 국가보증채무 포함해야" "공공기관 기능 클수록 부채규모↑…국가간 비교 곤란" 지적도 우리나라 비금융공기업의 부채가 추정치가 존재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3개국 중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 연구위원은 암묵적 지급보증이 공기업뿐만 아니라 정부에 이중적 도덕적 해이를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유사시 정부의 구제금융이 거의 확실하면 공기업은 재무 건전성이나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애써 노력할 필요가 없고, 정부도 무리한 사업을 ...

    한국경제 | 2021.04.20 12:00 | YONHAP

  • thumbnail
    금감원, 라임펀드 배상비율 신한은행에 69% 또는 75% 적용

    ◆…사진= 조세일보 DB 금융감독원 금융분쟁조정위원회(이하 분조위)가 19일 라임펀드 중 신한은행이 판매한 라임 CI펀드(Credit Insured 펀드)에 대해 사후정산방식에 의한 손해배상을 결정했다. 분조위는 그동안 분쟁이 ...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라며 “조정절차가 원만하게 이루어질 경우 환매연기로 미상환된 2739억원(458계좌)에 대한 피해구제가 일단락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 이민재 기자 myfinkl@joseilbo.com

    조세일보 | 2021.04.20 10:08

  • thumbnail
    '2800억원' 라임펀드 판 신한은행…금감원 "최대 80% 배상"[종합]

    금융감독원이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한 신한은행에 대해 투자원금의 최대 80%를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의 권고안은 강제성이 없다. 하지만 진옥동 신한은행장의 연임 이슈 등을 감안하면 신한은행이 ... 확정되지 않았지만 분조위 대상에 올랐다. 원칙대로라면 손실이 확정된 투자상품을 대상으로 분쟁조정을 해야한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피해자의 빠른 구제를 위해 은행이 동의하는 경우 '사후정산' 방식으로 분쟁조정을 해왔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4.20 10:07 | 이송렬

  • thumbnail
    금감원 "신한은행, 라임펀드 55% 배상해야"

    금융감독원이 어제(19일) 열린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사 신한은행에 대한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에서 사후정산방식에 의한 손해배상을 결정했다. 분조위는 신한은행의 라임 CI펀드 불완전판매 등에 따른 손해배상책임에 대해 55%의 ... 발생시킨 책임이 크다고 판단했다. 분조위 조정절차가 원만하게 이뤄지면 환매연기로 미상환된 2,739억 원에 대한 피해구제가 마무리될 것으로 금감원은 기대한다. 금융권에서는 신한은행이 오늘(20일)이나 내일(21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

    한국경제TV | 2021.04.20 10:01

  • thumbnail
    `라임펀드` 신한은행 분쟁조정 진행…조정안 수용 여부 주목

    금융감독원이 오늘(19일) 오후 2시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사인 신한은행에 대한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를 연다. 분조위는 손실이 확정된 투자상품을 대상으로 분쟁조정을 진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피해자의 빠른 구제를 위해 은행이 동의하면 `사후정산` 방식의 분쟁조정을 추진하고 있다. 미상환액을 손해액으로 간주하고 분조위의 배상비율을 적용해 우선 배상한 후, 상환이 되면 판매사가 상환금에서 초과지급 배상금을 차감한 잔액을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

    한국경제TV | 2021.04.19 1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