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6,2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회생 절차 밟는 쌍용차, 경영 정상화까지 '첩첩산중'

    상장폐지는 면했지만 협력업체 납품 거부에 공장 셧다운 인력 구조조정 불가피…노조 "노동자 일방적 희생 강요해선 안돼" 쌍용차가 법정관리 졸업 10년 만에 다시 기업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부품 수급 차질에 따른 생산 중단까지 ... 입찰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우선협상대상자가 누가 되든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투입의 대가로 채권단의 채무조정, 기존 주주 감자, 인력 구조조정을 포함한 회사의 자구 계획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향후 회생 계획안을 ...

    한국경제 | 2021.04.17 07:01 | YONHAP

  • thumbnail
    씨티은행, 한국 '규제 덫'에 질렸나…디지털 경쟁력 낙오 탓인가

    ... 씨티은행은 대형화하는 국내 은행들에 서서히 밀렸다. 한미은행을 인수한 2004년은 외환위기 이후 이어진 은행 간 구조조정이 끝나가던 시점이었다. 한 은행 관계자는 “한미은행의 덩치가 애초에 작은 편이어서 경쟁이 쉽지 않은 구도가 ... 자금세탁 방지 및 컴플라이언스(내부통제)에 허가 위주의 국내 규제가 2중, 3중으로 더해지니 신사업을 추진하기 힘든 구조였다”고 말했다. 은행권에선 이런 문제는 한국씨티은행만이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호봉제와 경직적 노동문화, ...

    한국경제 | 2021.04.16 17:37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씨티은행 사업 축소 배경엔 한국 은행병(病)과 'K규제'

    ... 있다. 씨티은행의 사례는 반면교사이기도 하다. 디지털, 비대면화로 바뀌는 금융환경에 적응하지 못한다면 국내 은행들도 구조조정에 나서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철밥통 문화’에 서서히 경쟁력 약화 기업금융을 ... ‘퇴직금 누진제’가 유일하게 남아있다. 근속 15년 전후가 되면 누적 퇴직금에 곱하는 계수가 크게 뛰는 구조다. 희망퇴직 시에도 시중은행에 비해 최대 4~5배, 10억원이 넘는 돈을 받은 씨티은행 직원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4.16 16:39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산업부 장관에 `산업통`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문승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이 내정됐다. 문 후보자는 1965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 성동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와 하버드대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33회로 공직에 입문해 ... 일해왔으며, `고향`인 산업부로 3년여 만에 돌아오게 됐다. 문 산업부 장관 후보자는 "쉽지 않은 경제여건과 세계경제의 구조적 변화 속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 내정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내정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인사청문회를 ...

    한국경제TV | 2021.04.16 16:28

  • thumbnail
    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 "한국판 뉴딜·에너지 전환 결실 맺을것"

    ... 정책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내정자는 후보자 소감문을 통해 "세계경제의 구조적인 변화 속에서 장관으로 내정돼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경제의 강한 회복과 문재인 ...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1965년 서울생 ○행시 33회 ○주요 경력 2020. 05. (現)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2018. 07.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2018. 02.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산업기반실장 ...

    한국경제TV | 2021.04.16 16:23

  • thumbnail
    노형욱 국토부장관…국정 전반 이해도 높은 경제관료

    ...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정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정통 경제관료다. 복지 정책과 예산에 대한 전문성이 강하지만 국무조정실에서 4년 가까운 기간을 지내면서 전반적인 국정 조율 능력을 겸비하게 됐다. 광주제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 사회예산심의관 등 예산실 주요 보직 국장을 거쳐 재정관리관으로 1급 승진했다. 재정관리관 재직 시절엔 공공기관 기능 조정과 임금피크제 등 굵직한 공공부문 구조개혁 대책을 이끌었다. 2016년 8월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차관급)에 ...

    한국경제 | 2021.04.16 15:01 | YONHAP

  • thumbnail
    소매금융 접는 씨티은행, 매각?점진적 축소?…고객불편은 불가피(종합)

    ... 변경내용이나 기타 필요한 조치가 있는 경우 고객들께 상세히 안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한국씨티은행 직원들의 '고용 문제'를 두고도 향후 후폭풍이 일 전망이다. 수익의 약 절반을 책임지는 소매 금융 영업이 중단되면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한국씨티은행의 임직원수는 3천500명이며, 이중 소매금융 부문 임직원은 939명이다. 이러한 각종 우려에 대해 금융당국은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소비자 불편 최소화, 고용 안정, 고객 데이터 ...

    한국경제 | 2021.04.16 14:32 | YONHAP

  • thumbnail
    KIC 뉴욕금융협의체, 코로나19 회복기 美주식시장 전망 논의

    ... 대비 가치주가 지속해서 좋은 흐름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세금 인상과 임금인상 등 경제정책의 구조적 변화들이 지수에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으며, 기업들은 원가상승보다도 임금인상 압박에 대한 우려가 더 ...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설문조사와 계량지표 등에 따르면, 주식시장에 대한 과한 낙관론이 관찰되고 있어 향후 주식시장 조정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사를 주관한 신용선 KIC 뉴욕지사장은 "최근 인플레이션의 상승의 지속 여부와 이에 ...

    한국경제 | 2021.04.16 12:37 | YONHAP

  • thumbnail
    소매금융 접는 씨티은행, 매각?점진적 축소?…고객불편은 불가피

    ... 변경내용이나 기타 필요한 조치가 있는 경우 고객들께 상세히 안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한국씨티은행 직원들의 '고용 문제'를 두고도 향후 후폭풍이 일 전망이다. 수익의 약 절반을 책임지는 소매 금융 영업이 중단되면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한국씨티은행의 임직원수는 3천500명이며, 이중 소매금융 부문 임직원은 939명이다. 이러한 각종 우려에 대해 금융당국은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소비자 불편 최소화, 고용 안정, 고객 데이터 ...

    한국경제 | 2021.04.16 12:36 | YONHAP

  • thumbnail
    면세점주, 백신보급 확대에 기지개…"소비회복 대표 수혜株"

    ... 백신 보급 확대로 매출은 회복될 수 있다는 분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구조적 노력을 통해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돼 긍정적"이라며 "백신 접종 이후 업황이 회복되면 ... 증가 등을 바탕으로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국내 사업자 간 경쟁이 완화됐고 임대료 조정으로 인천공항 적자 부담도 줄면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

    한국경제 | 2021.04.16 10:33 | 차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