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1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범 논란' 이춘재 8차사건 재심 공판준비기일 6일 열려

    ... 재판에 앞서 검찰과 변호인 쌍방의 입증 계획을 청취하고 증거와 증인을 추릴 예정이다. 재심 청구인 윤모(53) 씨의 공동변호인단은 사건을 자백한 이춘재(57)와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인, 수사기관 관련자 등을 증인으로 요청하고, 국가기록원이 보관 중인 범인의 음모 2점에 대한 감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당시 수사 및 국과수 감정 과정 전반을 철저히 검증, 윤 씨에 대한 무죄 판결을 끌어내는 데에 전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공판 준비기일이어서 재심 청구인이 ...

    한국경제 | 2020.02.05 16:23 | YONHAP

  • thumbnail
    경기도청 이전하면 현 청사 '경기도기록원'으로 탈바꿈

    ... 신청사로 이전하면 도청사 구관(8천876㎡)과 제1별관(2천436㎡), 행정도서관(1천261㎡)을 리모델링해 '경기도기록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9월까지 기록원 설립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 있는 역대 지사들의 기록물도 보존할 예정이다. 현재 경기도에는 기록관이 있으나 공공기록물법에 근거해 설립된 공식 기록원이 아니어서 30년 이상 된 자료를 폐기 등 처분하려면 국가기록원에 의뢰해야 한다. 경기기록원이 설립되면 30년 ...

    한국경제 | 2020.01.26 09:01 | YONHAP

  • thumbnail
    "분리수거하듯"…日후생성 유골 처리방식에 한국인 유족 분개

    ... 외무성과 후생노동성 공무원들을 향해 21일 이같이 호소하며 울먹였다. 유복녀로 태어난 데다가 어머니가 재혼하는 바람에 사실상 고아 상태로 어렵게 성장한 박 씨가 아버지의 죽음에 관한 사실을 알게 된 것은 2005년이었다. 국가기록원에 박 씨의 부친 박만수(1920년생) 씨의 동원과 사망에 관한 정보가 담긴 일본 정부의 '해군 군속 신상조사표'가 보관돼 있었다. 여기에는 A급 전범을 신으로 받드는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고인을 합사했음을 알리는 도장까지 찍혀 ...

    한국경제 | 2020.01.21 16:09 | YONHAP

  • thumbnail
    "야스쿠니 한국인 합사는 논개와 왜장을 사당에 같이 모신 격"

    ... 박남순 씨가 법정 진술을 했다. 박 씨의 아버지인 고(故) 박만수 씨는 1942년 11월 22일 남원 우체국에서 근무하다가 일제에 의해 해군 군속으로 끌려갔다가 1944년 2월 24일 전사했다. 박 씨는 "저는 2005년 국가기록원을 통해 아버지 기록을 받고서 아버지가 야스쿠니신사에 합사됐다는 사실을 비로소 알게 됐다"며 "왜 희생자인 아버지가 침략전쟁을 일으킨 가해자, 전쟁범죄자들과 같이 합사돼 있어야 하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아버지 유골을 ...

    한국경제 | 2020.01.20 18:52 | YONHAP

  • thumbnail
    '사형집행 명령서'…여순사건 재심서 무죄의 결정적 증거

    ... 하려면 당시 재판과 관련한 판결문 등 직접적인 자료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유족과 여순사건재심대책위원회는 국가기록원에서 1948년 당시 군법회의와 관련한 판결집행명령서와 신문기사, 인터뷰 자료 등을 입수했다. 판결 집행명령 3호 ... 사형과 무기징역, 무죄 등이 선고됐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여순사건 연구가인 주철희 박사는 "사법을 가장한 국가 폭력이 민간인을 학살한 사건"이라며 "불법과 위법이 있었다는 것을 재판부가 준엄하게 심판했다"고 평가했다. 주 ...

    한국경제 | 2020.01.20 15:27 | YONHAP

  • thumbnail
    위폐 판별기술로 글자 사라진 조선총독부 형사기록 등 복원

    ... 형사기록물 등 오랜 시간이 지나 글자가 사라진 국가기록물 500여매가 위조지폐 판별 기술을 통해 복원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글자가 휘발되거나 탈색돼 내용을 읽을 수 없었던 국가기록물 528매를 디지털로 복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 숨은 그림·문자를 식별하는 특수 장비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나 은행, 미술관 등에서 위변조 감정에 폭넓게 쓰이는데 국가기록물 복원에 활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국가기록원은 설명했다. 기록원은 물에 젖어 탈색된 형사사건부 153매에 ...

    한국경제 | 2020.01.20 12:00 | YONHAP

  • thumbnail
    고려인 문화예술 기록, 국가지정기록물로 보존

    문학작가 육필원고·구전가요 창가집·고려극장 사진첩 등 23권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 등에 거주하는 한국인 교포를 이르는 고려인의 역사와 문화 활동을 보여주는 자료들이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돼 영구보존된다. 19일 국가기록원에 ... 출발했다. 사진첩은 1934년부터 85년여의 극장 역사가 담긴 264매 분량의 사진과 출판물 등을 담고 있다. 국가기록원은 고려인 문화예술 기록물에 숱한 수난을 겪으면서도 정체성을 지키려는 민족의식이 담겼다고 지정 사유를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1.19 21:17 | YONHAP

  • thumbnail
    미 주요 도시서 4번째 '여성행진'…워싱턴·뉴욕서 수천명 참가

    ... 예년보다 확연히 줄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난해 10만여명이 모이며 북새통을 이뤘던 워싱턴DC에선 올해 수천명만 참가했다. 한편 여성행진을 앞두고 미국 국가기록원에 해당하는 국가문서보관소가 여성참정권 전시회에서 과거 여성행진 사진을 일부 변조해 전시한 것이 드러나 사과했다. 국가문서보관소는 역대 최대 인원이 모인 2017년 '여성행진' 사진을 전시에 사용하면서 시위대가 들고 있던 반(反) 트럼프 문구가 적힌 피켓을 흐릿하게 처리했다고 18일 ...

    한국경제 | 2020.01.19 13:43 | YONHAP

  • thumbnail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재심 결과 관심…20일 순천지원서 공판

    ... 관련해 판결서가 존재하지 않아 검찰이 공소 사실을 특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유족과 여순사건재심대책위원회는 국가기록원 등에서 1948년 당시 군법회의와 관련한 판결명령서 등을 확보해 재판부에 제출했다. 검찰은 재심 개시 7개월만인 ... 사건특별위원회도 최근 보도자료를 내 여순 사건 재심 재판에서 무죄 선고해달라고 촉구했다. 강정희 위원장은 "여순사건은 국가폭력으로 인한 무고한 민간인들이 무차별적으로 억울하게 학살당한 사건으로 유족들은 통한의 세월을 견뎌왔다"며 "재판에서 ...

    한국경제 | 2020.01.19 10:17 | YONHAP

  • thumbnail
    검찰, '이용섭 광주시장, 전두환 부역자' 유포자 무혐의

    ... 고소까지 했지만, 무혐의로 결론 나면서 '자충수'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히려 '전두환 부역' 논란만 키우고 자신을 향한 비판을 받아들이지 않는 '불통'의 모습만 드러냈다는 비판도 나온다. 당사자인 이씨는 "국가기록원의 자료를 근거로 쓴 글인데, 허위 사실과 명예 훼손이라니 이해하기 어렵다"며 "시장의 지위를 이용해 비판하는 사람에게 재갈을 물리려는 태도가 실망스럽다. 민사 소송 결과를 보고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6 15: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