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문일답] 김두관 "盧처럼 지역주의 타파 앞장…내가 적통"

    ... 전제로 한 것이다. 일자리를 잃는 상황을 전제로 보면 한 달에 50만원 정도 줘야 한다. 1년에 600만원을 전국민에 주면 318조원이나 든다. 고용보험이나 아동수당, 노령수당, 기초생활보장 등을 전면 개편해야만 할 수 있다. ... 불안하다는 사람들도 있다. 나는 거기에 동의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해보고 싶다. -- 지방분권형 연방제를 위한 개헌이 필요한가. ▲ 당연히 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 초창기 자치분권 개헌을 냈는데 국회가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7.25 06:00 | YONHAP

  • thumbnail
    [르포] "목숨보다 돈이냐" 분노한 일본시민들 올림픽 반대 시위

    ... 한 남성(61)은 올림픽을 취소할 경우 생길 수 있는 거액 배상금 문제를 거론하면서 "정부가 하겠다고 결정했으니 국민도 대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23일 도쿄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센소지(淺草寺) 일대에는 연휴를 맞아 ... 넘는 더위에도 개막식을 약 5시간 앞두고 올림픽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일본 시민단체 '개헌·전쟁저지! 대행진' 실행위원회가 이날 도쿄 시부야(澁谷)구 소재 요요기(代代木)공원 일대에서 "올림픽 개회식 분쇄! ...

    한국경제 | 2021.07.23 18:03 | YONHAP

  • thumbnail
    추미애 "부동산 불로소득 막겠다" 1호 공약 '지대개혁' 발표 [종합]

    ... 나오는 막대한 불로소득을 챙기는 '부동산 공화국'으로 전락했기 때문"이라며 "대다수 국민이 땀 흘려 돈을 벌고 열심히 저축해 재산을 불리던 '땀이 존중받던 사회'는 서서히 투기로 대박을 노리는 ... 이와 같은 심각한 위기 상황에 처했음을 직감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추 전 장관은 ▲토지공개념 개헌 ▲부동산보유세 강화를 통한 불로소득 차단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국토보유세로의 전환을 통한 '사회적 배당금' ...

    한국경제 | 2021.07.23 11:28 | 홍민성

  • thumbnail
    "구태 정치로 경선 끌고 가실 요량이면 집에들 가시라…"

    ... 흘러가고 있어 우려가 크다"며 "정책 검증하자고 했는데 이런 일 격해지는 걸 보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지긋지긋 싫어하는 구태 정치가 이런 거 아니냐"며 "자기 얼굴에 침 뱉고 같이 마시는 우물에 독을 푸는 격이다"고 ...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분권 제대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2개의 서울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좌에서든 우에서든 필요한 정책을 얼마든지 가져다 ...

    한국경제 | 2021.07.22 13:45 | YONHAP

  • thumbnail
    빈곤·부패에 지친 페루 '좌클릭'…중남미 좌파물결 다시 퍼질까

    ... 대비되는 청렴하고 소박한 후보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내세웠다. 구리 등 풍부한 광물로 발생하는 부(富)를 모든 국민이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를 위해 국가의 역할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헌도 약속했다. 코로나19로 심화한 ... 중도하차하고 여러 명의 임시 대통령이 자리를 바꾸는 과정에서 정권의 성향이 무의미해지긴 했지만, 이번 선거에서 국민이 좌파 후보를 택했다는 것은 꽤 의미가 있다. 페루의 선택이 중남미의 공통적인 추세가 될지 가늠하기 위해 지켜봐야 ...

    한국경제 | 2021.07.20 10:56 | YONHAP

  • thumbnail
    시골 초등교사 출신 카스티요, 페루 첫 '서민 대통령'으로

    무명의 군소 후보로 출발해 정치 거물들 꺾고 대선 승리 "부자 나라에 가난한 국민 없어야"…농촌지역서 지지받아 페루 차기 대통령 당선인으로 확정된 페드로 카스티요(51)는 이번 대선에서 그리 주목받던 후보는 아니었다. 5년 ... 그는 지난해 사회주의 정당 자유페루당의 후보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에너지 산업 등에 대한 국가 통제 강화와 개헌 등을 내세웠지만 거의 레이스 내내 관심 밖의 후보였다. 그러나 기성 정치에 대한 유권자의 염증과 불만이 극에 달한 ...

    한국경제 | 2021.07.20 10:47 | YONHAP

  • thumbnail
    대권후보, 법조인 출신 7명…기업 경험 2명뿐

    ... 절반이 넘는다. 야권에서도 검사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판사 출신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이 약진하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현 정부 들어 노골화한 진영 간 갈등이 법조인 출신을 대거 정계로 불러들인 것 아니겠느냐”고 ... 손해배상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공정성장’ 취지라지만 자칫 잘못하면 시장 침체만 불러올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취임 즉시 토지공개념 관련 개헌을 하겠다고 공약했다. 고은이 기자

    한국경제 | 2021.07.19 17:52 | 고은이

  • thumbnail
    "제헌절, 공휴일로 재지정해야 국민들 헌법 정신 기억"

    ... “5대 국경일 중 유일하게 공휴일이 아닌 날이 바로 제헌절”이라며 “제헌절은 공휴일이 돼야 국민도 헌법정신을 기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헌절은 1948년 7월 17일 제정·공포된 ... 보호하고 강자의 권력을 제한하는 헌법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선을 앞두고 불붙고 있는 개헌 논의 역시 시민권 보장을 강화하기 위한 방향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게 임 회장의 지론이다. 특히 ‘안...

    한국경제 | 2021.07.18 17:46 | 배태웅

  • thumbnail
    [일문일답] 정세균 "내 브랜드는 공급폭탄…이낙연 주택정책 퇴행"

    ... 그 근본은 결국 경제여서 코로나19 이후 일상과 경제회복이다. -- 도덕성 검증을 어떻게 진행돼야 하나. ▲ 국민이 납득할 수준으로 검증 해야 한다. 우리 국민의 의식은 선진국 수준을 이미 넘었다. 대선 후보자 검증도 선진국 ... 후보도 안될 것 같다. -- 최 전 원장은 ▲ 가능성 없다고 본다. -- 개헌과 임기 단축을 약속했다. ▲ 개헌은 여야 합의가 필요한데 승산이 높다고 보진 않는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면 즉시 개헌에 착수할 것이다. -- 국민의힘 ...

    한국경제 | 2021.07.18 07:01 | YONHAP

  • thumbnail
    여야 주자, 제헌절 설전…"尹·崔 오점" "대통령 헌법훼손"

    ... 보였다. 여권 주자들은 '87년 체제' 헌법에서 규정된 민주주의 가치들이 시대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앞다퉈 개헌론을 강조했다. 야권 주자들은 문재인 정부에서 법치주의 정신이 위협받고 있다며 정권교체의 당위성을 부각했다. 더불어민주당 ... 메시지에서도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킨 항쟁이 바로 5·18 민주화운동"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늘 열려있는 문제"라면서도 "현실에서의 개헌국민적 합의와 동의할 수 있는 절차에 따라서 ...

    한국경제 | 2021.07.17 17: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