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34,6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U 집행위, 브렉시트 협정 서명…英, 왕실 재가도 완료

    ...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이 며칠 안에 양측 정부를 대표해 공식 서명할 예정이다. 이런 절차가 모두 순조롭게 완료되면 영국은 오는 31일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브렉시트를 이행하게 된다. 2016년 6월 국민투표에서 EU 탈퇴가 결정된 지 3년7개월 만이다. 물론 브렉시트가 실현돼도 당장의 변화는 없다. 영국과 EU는 과도기(올해 12월31일까지) 동안 현재의 관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무역 협정 등 미래 관계 협상을 실시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0.01.24 23:34

  • thumbnail
    "아빠 힘 내세요"…전체 투잡족 대비 '가장(家長)' 65.6% 차지

    ... 것. 실제 추 의원실이 분석한 '주업시간별 부업자 현황'에 따르면 주업 시간디 주당 10시간 이하인 부업자는 지난해 2만8320명으로 전년 대비 무려 40%(8092명)나 증가했다. 추경호 의원은 "정부가 국민 세금을 퍼부어 단기 일자리를 양산하고 있는데도 부업자가 급증한 것은 국민이 원하는 일자리가 제대로 공급되지 못해 전반적으로 고용의 질이 떨어지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

    한국경제 | 2020.01.24 16:30 | 이보배

  • thumbnail
    '청포자' 30대의 눈물 "영끌했는데 집값 상투 잡았나"

    ... 30대에서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만점이고 무주택 기한 10년을 채운 4인 가족의 가장이 받을 수 있는 가점은 최고점이 57점이다. 미혼의 30대라면 더더욱 꿈도 꿀 수 없는 형편이다. 문제는 가점이 올라가는 사이 집값도 올랐다는 것이다. 국민은행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9751만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6.2%, 3년 전보다 50.0% 오른 수준이다. 지난해 집을 산 30대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얘기됐던 단어가 ‘영...

    한국경제 | 2020.01.24 16:00 | 김하나

  • thumbnail
    '우한폐렴' 국내 두 번째 확진에…정 총리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국민 안전과 보호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중국과 인접해 있는 터라 국민들의 우려가 매우 크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

    한국경제 | 2020.01.24 15:53 | 윤진우

  • thumbnail
    새보수당, 법치 '내로남불'…"추미애 장관직 내려놔야"

    ... 장관의 '법치내로남불'이 가관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살아있는 권력을 향해 칼날을 휘두르면 '공룡공수처'의 먹잇감으로 삼겠다는 친문적 폐세력의 악랄한 의도까지 숨기지 않는 저들의 눈에는 '국민'은 없고 오직 '친문패거리'만 보일 뿐"이라면서 "이성적 판단을 상실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비서관은 "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면서 "공직기강비서관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1.24 15:40 | 이보배

  • thumbnail
    "포인트로 국민 건강 지킨다"…민주당, '건강인센티브제' 총선 공약 발표

    ... 연휴가 시작된 24일 4·15 총선 네 번째 공약으로 '건강 인센티브제도'를 내놨다. 체질량지수(BMI), 혈압, 혈당 등 개선해야 할 건강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면 포인트를 적립하는 방식으로 국민 건강을 챙기겠다는 공약이다. 24일 민주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건강 인센티브 제도'는 건강생활 목표를 달성한 국민에게 '건강 포인트'를 지급하고 적립된 포인트를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는 ...

    한국경제 | 2020.01.24 14:17 | 이보배

  • thumbnail
    안철수 "힘들고 고단한 시기…정의·공정 뿌리내려야"(전문포함)

    ... 아들딸들의 순수한 열정과 노력이 인정받을 수 있고, 갈라진 우리 사회를 하나로 모을 수 있고,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에게도 따뜻한 마음이 함께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며 밝혔다. 안 전 의원은 "부족하지만, 항상 국민 여러분 곁에서 세상을 바꾸는 데 함께하겠다"며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국군 장병, 경찰관, 소방관, 병원 관계자, 그리고 소외된 이웃을 찾아 봉사하는 모든 분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

    한국경제 | 2020.01.24 13:42 | 김하나

  • thumbnail
    황교안 긴급 기자회견 "文의 검찰 무력화 극에 달해…특검 추진하겠다"

    ... 야만적인 일들을 벌일 것이다"라고 전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총선까지만 버티자는 속셈이다. 총선이라는 정권심판의 위기만 잘 넘기면 이대로 검찰은 물론이고, 모든 대한민국 헌정 헌법 기관을 장악해서이 나라와 국민을 집어 삼키겠다는 의도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이 정권의 폭주를 멈추고,권력의 장막 뒤에서 ...

    한국경제 | 2020.01.24 13:07 | 김하나

  • thumbnail
    문 대통령, 설날 '라디오' 인사…"작년 북미대화 안풀려 아쉬워"

    ... 효도가 아니었나 싶다"며 "상봉 행사 후 헤어질 때 얼마나 슬퍼하시던지 생전에 고향에 꼭 모시고 간다고 약속드렸는데 지키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가장 아쉬웠던 일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 삶이 더 나아지지 못한 것도 아쉽지만 특히 아쉬운 건 북미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던 것"이라고 답했다. 또 "하노이 정상회담이 빈손으로 끝난 게 무엇보다 아쉽다"며 "북미대화가 좀 진전이 있었더라면 ...

    한국경제 | 2020.01.24 12:01

  • thumbnail
    설 앞둔 문재인 대통령 "작년 북미대화, 특히 하노이 빈손회담 아쉬워"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를 앞두고 “지난해 우리 국민들 삶이 더 나아지지 못한 것도 아쉽지만 특히 아쉬웠던 것은 북미 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던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북미 대화가 진전 있었더라면 한반도 평화도 남북 평화도 앞당길 수 있고, 명절이면 고향 더 그리워하는 이산가족께도 희망 드릴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 크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1.24 11:43 | 박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