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141,2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두관 "양산 사저에서 文대통령 모시게 돼 더없는 기쁨"

    ... 주문했다. 그는 "경남도나 양산시도 대통령의 사저와 관련하여 미리 대비를 하는 것도 현명한 일"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봉하마을의 경우, 퇴임 후 몰려오는 관광객으로 도로를 감당치도 못하는 일이 있었다"며 "워낙 조용한 성격이시지만 찾아오는 국민들을 달리 막을 방법도 없을 것이니 이를 미리 대비하는 것도 결코 과잉행정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5 13:18 | 임도원

  • thumbnail
    '반쪽 개원'에 김종인 "송구하다…민주당, 나쁜 선례 남겨"

    ... 있다"라고 덧붙였다. 통합당을 배제한 민주당의 행보에 비판을 가하면서도 향후 여야 협력은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그렇다고 통합당이 국회를 무조건 배제할 수 없는 노릇"이라며 "국민들 의식 수준이 굉장히 변해서 정당 정치인들도 거기 적응해 나가지 않으면 국민 외면받는다는 점을 잘 참작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 통합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각오로, 정책을 안정시킬 것"이라며 "대한민국 ...

    한국경제 | 2020.06.05 11:46 | 조준혁

  • thumbnail
    잠 못 이루는 장제원 "김종인, '홍길동 당' 만들 모양"

    ... 정당들과 싸우고 있는 우리"라며 "김 위원장의 주장들 또한 대부분이 지극히 이념적 가치관에 기반하고 있다. 실용이라는 말로 좌파이념을 숨겨서는 안 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급기야, 국민들께 김이 모락나는 빵을 나눠줄 수 있는 도깨비 방망이라도 들고 있는 듯, 당을 심각한 도그마에 빠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이 업무를 시작한 지난 1일 이후 이날까지 다섯 차례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6.05 11:45 | 조준혁

  • thumbnail
    '3000만원 받았는데 대가성 없다'…또 여권 인사에 관대한 처분

    ... 3년을 선고해 풀어줬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와 동생도 최근 석방됐다. 2일에는 성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전 장관 아내 석방이 결정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승리의 힘! 국민의 힘!"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논란을 예상한 듯 이후 "총선 승리의 힘!"이란 문구를 지웠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5 11:43 | 김명일

  • thumbnail
    진서연, 푹 파인 의상 입고 오늘도 '걸크러시'

    [ 포토슬라이드 202006054861H ] 배우 진서연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HEI | 2020.06.05 11:35 | 김수영/최혁

  • thumbnail
    [이종범의 셀프 리더십] 부메랑 리더십

    ... TV에 비친 폭력과 약탈 장면을 언급하면서 "인간쓰레기"라는 극단적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모두가 아는 것처럼 시위의 본질은, 백인 경찰이 고도한 진압 행위로 흑인을 죽인 일이다. 이는 미국내 잠복중인 인종 갈등의 불을 집혔고, 급기야 국민들이 동조하면서 판이 커진 것이다. 시위대가 CNN을 향해 돌을 던지고 기물을 파괴하는 장면이 뉴스 보도 화면에 잡혔다. 순간 스쳐가는 생각이 있었다. CNN을 극도로 싫어하는 트럼프, CNN을 향해 돌을 던지는 시위대, 그런 ...

    글방 | 2020.06.05 11:24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사모펀드가 시장 이겼다...국내 첫 연구 결과

    ... 주식 시장과 비교·분석했다. 이 논문은 신한은행에서 투자은행(IB)본부장, 신한생명에서 자산운용그룹 부사장(CIO)를 맡고 현재는 독립계 자산운용사를 운영 중인 배 대표의 박사 학위 논문의 일부다. 지도교수인 이 교수는 현재 국민연금 투자정책전문위원회 위원,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비상임위원 등을 맡고 있는 학계 내 금융 전문가다. 배 대표는 “PEF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데 정작 성과에 대한 연구는 자료 부족과 시장 미성숙으로 인해 진행되지...

    마켓인사이트 | 2020.06.05 11:02

  • thumbnail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에 박병석 선출…통합당은 표결 거부

    ... 동안 당적을 가질 수 없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본회의 개의 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항의를 위해 참석한 것이지 본회의를 인정하기 위해 참석한 것이 결코 아니다”라면서 “개원 첫날 여야 합의로 국민들에 보기 좋게 의장단을 선출하고 원 구성을 하길 바랐다. 그렇지 않은 상황으로 첫 발언하게 돼서 매우 처참하고 참담하다. 오늘 이 본회의라는 이름의 본회의를 밀어붙인 것은 민주당의 책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석 ...

    한국경제 | 2020.06.05 10:44 | 김명일

  • thumbnail
    국회 열리자마자 '행동대장' 전락한 민주당 초선들

    ... 있지만, 여당의 기조에 맞춰 과격한 발언을 일삼으며 '행동대장'을 자처하는 초선들도 적지 않다. 이수진 민주당 의원은 5일 사법농단 관여 판사의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CBS라디오에서 "국민들이 민주당에 180석을 밀어준 이유가 제발 사법부 좀 제대로 감시하고 견제해 달라라는 뜻이라는 걸 알게 됐다"며 "선출되지 않은 권력 사법부를 국회가 제대로 견제하려면 탄핵밖에 없기에 탄핵은 제대로 추진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6.05 10:43 | 조미현

  • thumbnail
    태영호, '1세대 1주택자 종부세 대상서 제외' 법안 발의

    ... 없다"고 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태 의원은 종부세 부과 기준을 상향 조정해 세부담을 완화하는 내용의 종부세법 개정안도 내놓을 예정이다. 비슷한 법안이 20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본회의에서 통과되진 못했다. 태 의원은 "통과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공정 시장 가액 비율을 현행 시행령대로 유지하되, 이를 시행령이 아닌 법률로 담아 국민의 예측 가능성과 법적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5 10:37 | 하헌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