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140,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합당 키 잡은 김종인 "이념에서 벗어나자"

    ... 위원장은 이날 상임전국위·전국위에 앞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회의에 참석해 “일반적 변화가 아닌, 엄청난 변화만이 대선(2022년) 승리의 길”이라며 “정당이 바뀐 세상에 빨리 적응하지 않으면 국민의 관심을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 ‘자유 우파’ 등의 말을 더는 강조해선 안 된다”며 “국민은 더 이상 이념에 반응하지 ...

    한국경제 | 2020.05.27 17:29 | 하헌형

  • thumbnail
    [종합] 당 재건 나서는 '김종인 비대위'…청년·여성 전면에

    ... 선점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 앞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회의 특강에서 "보수와 진보, 이념으로 나누지 말자"라면서 "이제 시대가 바뀌었고 세대가 바뀌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은 더이상 이념으로 반응하지 않는다"라며 "경제민주화처럼 새로운 것을 내놓더라도 놀라지 말라"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7:28 | 조준혁

  • "벽을 뛰어 넘는 과학기술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할 때"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스트롱코리아 포럼 2020’에 보내온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한 정보통신기술처럼, 우리의 우수한 과학기술이 국민들의 삶에 실질적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더 뛰어난 상상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할 때”라며 “포럼 주제인 ‘벽을 뛰어넘는 과학기술’로 ...

    한국경제 | 2020.05.27 17:26 | 이해성

  • thumbnail
    [속보] '김종인 비대위' 출범…임기 연장안, 전국위도 통과

    ... 위원장 체제의 임기를 내년 재·보선이 있는 4월까지 연장하는 안을 가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헌·당규 개정안이 통과된 뒤 "내일부턴 힘차게 대선 모드로 나가자"라면서 "우리당이 어렵지만 기본부터 철저하게 국민의 눈 높이에서 함께하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통합당을 함께 일으켜 세우자"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6:38 | 조준혁

  • thumbnail
    김무열X송지효 '침입자', 익숙한 소재로 빚어낸 쫀쫀한 서스펜스 (종합)

    ... 만든다는 것은 관객과 이야기를 나누고자 함이다. 물리적 거리는 많이 벌어져 있지만 저희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대가 형성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방역 최전선에서 많은 의료진이 싸우고 계시고, 국민들도 싸우고 있다. 저희도 일터, 삶을 지키기 위해 싸워 나갈 것이다. 한 분의 관객이라도 있다면 최고의 작품, 좋은 이야기를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많은 분들과 이야기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침입자'는 ...

    HEI | 2020.05.27 16:35 | 김예랑

  • thumbnail
    주호영, '與 상임위 독점' 주장에 "차라리 국회 없애라"

    ... 야당과 상임위원장을 나눴다”며 “힘으로 밀어붙인다면 일당 독재·헌정파괴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민주당을 180석으로 만들어준 국민의 뜻이 무엇인가를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절대 과반 정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가지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원리에 맞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도...

    한국경제 | 2020.05.27 16:16 | 성상훈

  • thumbnail
    헌재 "'준연동형 비례대표' 선거법 통과 적법"

    ... 설명했다. 무제한 토론 거부에 대해서는 "국회가 집회할 때마다 무제한 토론이 실시되면 국회는 다른 안건은 전혀 심의·표결할 수 없게 된다"며 "의정활동이 사실상 마비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안전이나 경제정책 등과 관련된 주요 법안처리가 지연되면 국회는 국민의 대의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선애·이은애·이종석·이영진 재판관은 반대 ...

    한국경제 | 2020.05.27 16:04 | 남정민

  • thumbnail
    김태년 "국회 자동 개원해야…학생이 선생님이랑 협상해서 학교 가나"

    ... 정해진 날짜에 자동으로 국회가 개원된다"며 "학생들이 개학 날짜가 정해져서 학교에 가는데 학생들끼리 협상하거나 선생님하고 협상해서 날짜를 정하고 이렇게 하지는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그리고 강고한 연대와 협력으로 우리가 K-방역을 만들어냈다. K-국회 한번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그는 "국회가 3차 추경과 위기 극복 대책 마련에 신속하게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0.05.27 15:27 | 임도원

  • thumbnail
    우상호 "할머니 화났다고 윤미향 사퇴시킬 수는 없다"

    ... "당에 부담은 되지만, 부담이 된다고 해서 사실 관계가 (확정이) 안 된 상태에서 정치적 해법을 모색하면 앞으로 대다수 의원들이 지도부에 대해 반발할 것"이라며 "손혜원 사건 때 난리가 났다. 언론은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의혹을 제기하고 파헤치는데 끝나면 아무것도 아니다. 사과를 받지 못한 손 의원이 지금 이를 바득바득 갈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용수 할머니의 노여움이 가라앉고 언론도 차분히 바라보는 시점에 ...

    한국경제 | 2020.05.27 15:19 | 김명일

  • thumbnail
    금강제화, 유럽 명품구두 못잖은 '헤리티지 리갈'

    ... 못지않다”는 평가를 듣는다. 국내 유일의 남성 수제화 브랜드다. 가격은 싼 편이다. 해외 명품 브랜드의 절반 수준이다. ‘한국인에게 가장 딱 맞는 신발만이 고객 만족을 줄 수 있다’ ‘국민에게 좋은 구두를 착한 가격에 제공하자’는 경영 철학을 제품에 녹였다. 헤리티지 라인은 ‘남자라면 꼭 갖춰야 할 7가지 클래식’이라는 콘셉트로 운영하고 있다. ‘헤리티지 세븐’부터 ...

    한국경제 | 2020.05.27 15:17 | 안재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