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667,3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산대교 무료화' 힘 쏟는 경기도의회

    ... “특위는 20명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돼 일산대교를 경기도가 인수해 통행료를 무료화하는 데 초점을 맞춰 활동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일산대교는 2009년 11월 자금 재조달이 이뤄져 출자자(대주주)가 현재의 국민연금공단(NPS)으로 변경돼 운영 중이다. 당시 NPS는 일산대교㈜로부터 1832억원에 일산대교를 인수했다. 현재 통행료는 승용차(소형) 기준 1200원에서 차종에 따라 2400원까지 받고 있다. 일산대교의 소형 기준 ㎞당 요금은 ...

    한국경제 | 2021.04.12 17:39 | 윤상연

  • thumbnail
    동학개미 달래려다…10년 뒤 '국민연금發 매물폭탄' 쇼크 온다

    “공매도 금지에 이어 또 시장에 일시적인 마약을 주입한 셈입니다. 뒷감당은 차기나 차차기 정권이 해야죠.”(이찬우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동학개미의 수익률을 위해 국민 전체에 리스크를 넘겼습니다. 10~20년 뒤에는 매도해야 하는데 그때 충격은 어떻게 감당합니까.”(이준서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정부가 지난 9일 이례적으로 ‘원포인트’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를 열어 국내 주식의 ...

    한국경제 | 2021.04.12 17:37 | 이상은/황정환

  • thumbnail
    허가도 안 난 백신 접종 계획에…의료계 "온국민 상대로 실험?"

    “온 국민을 대상으로 미국 노바백스 백신을 실험하는 꼴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오는 6월 출시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의 지적이다. 유럽·미국 등에서 허가도 나지 않은 백신의 출시 시기를 공언한 것에 대해 의료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백신 확보에 실패한 정부가 충분한 검증도 없이 백신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는 것이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12 17:36 | 김우섭/이선아

  • thumbnail
    노후 아파트값 올 들어 1.27% 급등, 재건축 기대…신축 상승률 앞질러

    ... 있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 취임 이후 재건축 시장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재개발·재건축 등 민간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2025년까지 총 36만 가구 주택을 신규 공급하겠다는 게 오 시장의 구상이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지난해 신축 아파트에 비해 구축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덜 올라 올 들어 가격이 키 맞추기를 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2 17:35 | 장현주

  • thumbnail
    LH직원 3명 중 1명, 10년동안 LH 공공주택 계약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900명이 지난 10년간 LH 공공임대·공공분양 주택에 계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이 LH로부터 받은 전수조사 자료에 따르면 2011∼2020년 LH 직원 1900명이 자사 공공임대 주택(279명) 또는 공공분양 주택(1621명)에 계약했다. 공공임대 주택은 입주자가 임대의무 기간을 채우면 우선적으로 소유권을 이전받을 수 있는 집이다. 70%는 다자녀 가구, 신혼부부, ...

    한국경제 | 2021.04.12 17:34 | 이송렬

  • thumbnail
    민주 초선그룹 세력화 본궤도…"지도부에도 참여해야"(종합)

    ...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 한 의원은 "20·30 의원들이 나름대로 성찰을 통해 제시하는 의견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 사건에 맞추지 말고, 81명의 초선이 왜 이런 모임을 하게 됐는지에 집중해달라. 당에, 국민에 가까워지고 쇄신하는 쪽으로 가는 점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민주당 초선 의원들은 지난 9일 첫 모임에서 "선거 패배에 책임이 있는 자들이 지도부 선거에 나오면 대선에서 필패한다", "검찰개혁이라는 블랙홀에 빠져 ...

    한국경제 | 2021.04.12 17:32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빠른 주택공급 실행계획 마련하라"

    ... 시장은 투기방지대책 방안에 대한 필요성도 언급했다. 오 시장은 이날 업무 보고 자리에서 부동산 가격 상승 우려가 있는 지역들은 방지대책을 어떻게 수립해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해달라고 했다. 지난 11일 오 시장은 ‘국민의힘-서울시 부동산정책협의회’에서 재건축·재개발에 따른 집값 급등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서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업무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선 토지거래허가제 재지정과 ...

    한국경제 | 2021.04.12 17:31 | 안상미

  • thumbnail
    野 "접종률, 르완다보다 낮아…백신 최빈국 전락"

    국민의힘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관련해 한국이 "후진국"에 가깝다면서 정부를 맹공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백신 확보도 늦고, 백신 접종률도 우리보다 늦게 시작한 르완다보다 낮다"며 "정부는 매번 거리두기 조정만 반복한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정부를 믿고 '11월 집단면역'을 기대했던 국민들은 억장이 ...

    한국경제 | 2021.04.12 17:31 | YONHAP

  • thumbnail
    홍영표 "조국사태 안일했다" 초선 공략…우원식 "손실보상 소급적용" 민생 선점

    ... 재·보궐선거 패배로 이어졌다는 진단이다. 홍 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서울과 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하지 않았어야 했다는 2030 초선 의원들의 ‘늦은 후회’에도 공감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과정이 부족했다”며 “보다 신중했어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우원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재정건전성을 악화시켰다는 욕은 제가 다 먹겠다”며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4.12 17:30 | 전범진

  • thumbnail
    야권통합 주도권 다툼 본격화…朱·安 서로 "입장 뭐냐"

    야권 통합이 시작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 문제를 놓고 서로 입장을 정리하라며 신경전을 펴고 있다. 4·7 재·보궐선거 승리 후 합당 과정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주도권 다툼이 본격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12일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국민의당에서 (합당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아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의견을 요청했다”며 ...

    한국경제 | 2021.04.12 17:29 | 이동훈